스포츠일반

대구FC, 브라질 출신 공격수 다리오 영입

대구FC는 브라질 출신 공격수 다리오를 영입했다. 다리오는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드리블 돌파와 패싱 능력이 강점이다.


대구FC가 브라질 출신 공격 자원 다리오를 영입했다.

다리오는 브라질, 포르투칼, 아제르바이잔 등에서 활약하며 통산 169경기 26득점을 기록한 공격수다. 이번 시즌 아제르바이잔 1부 네프 치바쿠 소속으로 17경기에 출전해 3득점을 기록했다.

187㎝의 건장한 체격조건을 가진 다리오는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드리블 돌파와 패싱 능력이 강점으로 평가받고 있다.

최전방과 좌우 측면을 두루 아우를 수 있어 다양한 공격옵션으로 활용도가 높은 선수다.

대구는 세징야, 에드가 등 기존 공격진과의 유기적이고 강력한 연계 플레이에도 기대를 걸고 있다.

다리오는 “대구에 입단하게 돼 기쁘다. 대구가 나를 원한만큼 그 기대에 부응하도록 그라운드에서 증명하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대구FC 관계자는 “다리오의 영입으로 계약을 해지한 조세의 공백을 메우고 공격진에 스피드와 에너지를 보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메디컬테스트 등 입단 절차를 모두 마친 다리오는 지난 2일 중국 쿤밍 전지훈련에 합류해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