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동정사람일반

한국당 전당대회 대진표 윤곽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대진표 윤곽이 잡혔다. 현재 예상되는 당권주자는 8명이다.

27일 당권 출사표를 던진 지역출신 주호영 의원을 비롯,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29일 당사에서 대표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30일 출판기념회를 통해 출마가 예정된 홍준표 전 대표, 31일 역시 자신의 출판기념회에서 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보이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같은날 출마선언이 예고된 정우택 의원과 심재철 의원, 지난주 출마 선언을 마친 안상수 의원과 김진태 의원 등 8명이다.

중앙정가는 대선주자급 인사들인 황 전 총리 오 전시장 홍 전 대표간 이른바 대선주자급 빅3 대결에 주목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일단은 황 전 총리가 출마에 제동이 걸린 상태다. 오 전 시장도 현재는 출마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

한국당 당헌·당규상 한국당 전당대회 피선거권은 책임당원에게만 부여되고, 책임당원이 되기 위해선 1년 중 3개월 이상 납부하고 연 1회 이상 당에서 실시하는 교육에 참석해야 하지만 황 전 총리는 책임당원이 될 수 없어 출마 자격이 없다.

황 전 총리의 입당은 지난 15일이고 오 전 시장의 입당일은 지난해 11월 29일이다.

오 전 시장은 당권 후보 등록일 전에 책임 당원 요건이 갖춰진다는게 당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이들에 대한 책임당원 부여 논란이 당내에서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특히 황 전 총리와 경쟁해야 하는 한국당 당권주자들은 황 전 총리에게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하는 데 다소 부정적 입장이고 황 전 총리에게 기대를 걸고 있는 당내 인사들은 황 전 총리를 옹호하고 나섰다.

당권주자인 심재철 의원은 27일 성명을 통해 “김용태 사무총장은 책임당원으로 인정할 수 있는 근거가 있다고 말하고 있으나 이는 '위인설관'(爲人設官)식 해석일 수 밖에 없다”며 “모두가 동일하게 적용받는다고 만들어진 규정인데도 사람마다 차별적으로 적용된다면 그야말로 내로남불에 다름아니다”고 지적했다.

이날 당대표 선거 출마선언을 한 주호영 의원도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주의는 법치주의이고 더구나 보수정당은 법치주의를 가장 근간으로 한다”며 "“어긋나면 (결정권이) 힘있는 사람에게 갈 수밖에 없고 그것이 민주주의의 실패, 독재정권으로 가는 것이다. 당헌당규에 의해서 해야 한다”고 전했다.

반면 박완수 의원은 “당헌·당규에는 명백하게 명문 규정이 있고 당대표 출마자격은 국회의원 피선거권이 있고 후보자등록 신청일 현재 당적만 있으면 가능하다”고 반박했다.

김정훈 의원도 보도자료를 통해 “황교안 전 총리의 피선거권에 대해서 논란이 있는 모양인데 정치는 순리대로 해야 한다"며 "대표 후보 중 가장 유력한 주자 중 1명인 황 전총리에 대해 당규에 해결방법이 있음에도, 형식논리에 치우쳐 피선거권을 주지 않으면 당이 온전하겠나”라고 주장했다.

한국당 전당대회 선관위가 27일 회의를 통해 논의하고 비대위 의결을 통해 책임당원 부여가 결정되겠지만 후보 등록까지 원외 당권 주자들과 원내 당권주자들간 견제 전쟁이 계속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