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누나 때와 다른 폭풍 태동, 너의 건강함 느껴졌지



▲김도윤(남, 3.24㎏, 10월31일생)

▲엄마랑 아빠-권현주, 김명성(대구 북구 대현남로 25)

▲우리 아기에게-사랑하는 도윤이에게~건강하게 세상에 태어나줘서 너무 고마워!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위험한 순간이 2번이나 있어서 엄마랑 아빠를 걱정시키더니 다행히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서 세상에 태어났구나. 엄마 뱃속에서 느꼈던 태동은 잊을 수가 없단다.

누나 때는 느껴보지 못한 폭풍 태동이었어^^ 건강한 아들이라는걸 느낄 수 있었지.

앞으로도 우리 도윤이 건강하게 씩씩하게 자라길 바란다. 가온이 누나와도 사이좋은 남매가 되길 바래^^

항상 행복하고 즐겁게 지낼 수 있도록 엄마랑 아빠도 많이 노력할게. 앞으로 잘 부탁해.

많이 사랑한다. 엄마랑 아빠가♡ 이동률 기자 leedh@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률기자

대구·경북지역 헌혈 실태는

대구·경북지역 혈액 수급이 봄·가을에 비해 여름과 겨울에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019-06-16 20:00:00

대구시,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 대회 성공 기원 거리공연 교환해

대구시와 광주시가 영·호남 달빛동맹 우호를 위해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 대회’ 성
2019-06-16 20:00:00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