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밀가루에 콩가루 솔솔 ‘대구판 칼국수’…암뽕·수육과 단짝

<10·끝> 누른국수

누른국수는 대구에만 있는 독특한 국수로 대구판 ‘칼국수’로 불린다. 사진은 김옥희 동곡원조할매손칼국수식당 대표의 아들인 김동형씨가 홍두깨로 누른국수 면을 밀고 있는 모습.


“해물칼국수, 안동건진국수, 소고기와 같이 육수를 내는 장국수와는 전혀 다른 대구만의 국수가 바로 ‘누른국수’입니다. 맹물에 면을 끓여서 나온 국물이라 그 맛이 어느 국수와 비교해도 뒤처지지 않죠.”

3대(代)에 걸쳐 60여 년째 한 자리에서 누른국수집을 운영하고 김옥희(64) 동곡원조할매손칼국수 대표는 누른국수의 장점을 간단하면서도 명확히 설명했다.

김 대표의 말처럼 누른국수는 대구에만 있는 독특한 국수로 대구판 ‘칼국수’다.

누른국수의 명칭은 밀가루에 적당히 콩가루를 섞어 얇고 널찍하게 홍두깨로 밀고 겹쳐 가늘게 채 썬다고 해서 붙여졌다.

국수요리는 여름 한 철은 물론 입맛을 잃거나 비가 오락가락하는 요즘 같은 날이면 떠올리게 되는 부담없는 별식이다. 누른국수를 파는 음식점은 서문시장과 달성군 하빈면에 밀집해 있다.

한 그릇 가격은 5천∼6천 원대로 저렴하지만 양은 배불리 먹을 만큼 충분하다.

그는 “스트레스가 쌓일 때 국수를 먹으면 국수에 함유된 많은 양의 탄수화물이 인슐린 분비량을 늘리고 세로토닌이라는 진정효과가 있는 화학물질 분비를 촉진해 스트레스 해소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누른국수의 겉모습은 비교적 단순(?)하다. 칼국수처럼 생긴 면에 애호박, 김 가루 등이 전부. 밑반찬도 김치와 고추, 양파, 된장뿐이다.

하지만 단순해 보이는 겉모습과 달리 맛은 일품이다. 한 번 맛보면 대를 이어 누른국수를 찾는다고 자신했다.

누른국수를 그 자체로도 맛이 뛰어나지만 함께 먹으면 맛이 두 배가 되는 단짝이 있다. 돼지 암뽕과 수육이다.

김 대표는 “암뽕은 암퇘지의 아기보(자궁)를 일컫는데 누른국수와 곁들여 먹으면 일품”이라며 “누른국수를 찾는 손님들 대부분 암뽕을 함께 주문한다”고 추천했다.

수육도 암뽕 못지않게 누른국수와의 조화를 자랑한다.

수육을 국수에 한 점 올리고 나서 김치와 함께 싸먹으면 입속 즐거움은 배가 된다.

특히 수육을 국수에 넣어 먹으면 제주도의 국수인 고기국수 같은 맛이 난다.

또 개인 취향에 따라 일부는 누른국수에 ‘식초’나 ‘설탕’을 넣어 먹기도 한다. 더 맵게 국수를 즐기고 싶다면 국수 한 점에 고추와 양파를 된장에 찍어 먹으면 된다.

김옥희 대표는 “맛이 뛰어난 누른국수 한 그릇만 먹으면 속이 든든하고 개운해진다”며 “그래서 누른국수를 한 번도 안 먹어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먹은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자부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저작권자ⓒ 대구·경북 대표지역언론 대구일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헌호기자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