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슬 버리고 강산에 살기를 노래하던 가문 외세의 위협 앞에서는 목숨까지 내던져

기차 소리가 한낮의 고요를 깨뜨린다.임청각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 초대 국무령을 지낸 석주 이상룡(石州 李相龍, 1658~1932) 선생의 생가이자 독립운동의 산실이다. 앞에는 시퍼런 낙동강이, 뒤로는 태백산 줄기 영남산(映南山)이 에워싼 배산임수의 명승절경에 자리 잡은 임청각(臨淸閣)은 그러나 잘려나간 마당에 가림막이 둘러쳐져 낙동강 조망을 막아 버렸다. 낙동강은 가까이 영양 일월산에서 발원한 반변천과 합수돼 남해로 긴 물줄기를 이룬다.안동시 법흥동 낙동강변에 위치한 임청각(안동시 임청각길 63)은 뻔한 위치임에도 정작 가는 길은 꽤나 복잡하다. 안동역에서 임청각길을 따라 안동댐으로 가다가 법흥육거리에서 왼쪽으로 중앙선 철길을 따라가면 만난다. ◆임청- 도연명의 귀거래사 시구임청각은 고성이씨 12세 이증의 셋째아들 이명(李洺)이 의흥군수를 내려놓고 중형 이굉(李宏)과 함께 중종 때인 1515년 건립했다. 고려 밀직부사를 지낸 이황을 시조로 하는 고성이씨는 조선 세종 때 좌의정을 지낸 향헌공 이원의 여섯째 아들 참판공 이증(李增)이 관직을 버리고 안동에 이거한 것이 정착의 시작이다.임청각은 도연명의 귀거래사에서 ‘동쪽 언덕 위에 올라 길게 휘파람을 불고, 맑은 시냇가에서 시를 짓노라(登東皐而舒嘯 臨淸流而賦詩)’라는 시구에서 ‘임청’을 따왔다. 당초 99칸이었는데 1940년 중앙선이 개통되면서 강제로 행랑채와 부속채 등이 철거되고 현재 70여 칸만 남았다. 이명의 아들 이굉(李肱)도 벼슬보다는 산수 간의 풍류를 즐기면서 유유자적한다. 백부가 지은 귀래정(歸來亭) 옆에 ‘갈매기와 벗한다’는반구정(伴鷗亭)을 건립한 것이다. 그 아들 이용(李容)도 반구정에서 만년을 보냈으니 삼대가 벼슬을 버리고 은거한 것이다. 3대가 과거급제 아닌 귀거래를 실천했으니 ‘고성이씨삼세유허비’가 세워졌을 만하다.중앙선 철길 옆으로 난 길을 따라 고택 임청각에 들어서면 ‘국무령이상룡생가’라는 커다란 문패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단칸 맞배지붕의 문지방 없는 솟을대문을 들어서면 왼쪽 행랑채가 길게 늘어서 있고 바로 눈앞으로 군자정이 보인다.왼쪽 행랑채 쪽으로 들어가서 임청각 정침 마당에 선다. 바닥이 훤히 보이는 우물이 마당 한복판을 차지하고 있다. 임청각이 들어선 자리가 산비탈 청석자리여서인지 깊지 않은 우물물이 맑다.석주 선생의 종손 이창수(55)씨는 “우물 앞에 있는 사랑채는 3명의 정승이 난다는 태실이다. 석주와 철종 때 좌의정이었던 낙파 유후조가 여기서 태어났다. 그러나 이 후 외손들은 이 방에서 해산하지 못하도록 했다”고 말한다. 집 전체 구조는 일(日)자와 월(月)자를 합친 용(用)자 형태로 지어졌다. 해와 달을 지상으로 불러내려 그 정기를 받으려는 염원이 건축에도 담겨 있다. 동쪽으로 담장 샛문을 열고 들어가면 사랑채인 군자정(君子亭)이다. 현판 글씨는 퇴계가 썼다. 별당 건물로 기단 위에 누상주와 주하주로 구성된 군자정 누마루는 사방으로 계자난간을 갖춘 쪽마루를 돌려 지어졌다. 넒은 마루에는 석주 이상룡의 독립운동 과정이 영상물로 볼 수 있도록 했다.군자정에 있는 많은 현판은 임청각의 역사와 임청각을 지켜온 후손들의 정신이 새겨져 있다. 석주가 남긴 거국음(去國吟)과 아들 이준형의 피가 묻은 유서에서부터농암 이현보, 송재 이우, 의병장 고경명, 백사 윤훤, 파서 이집두 등의 시가 걸려 있다.임란 당시 전라도 의병장 제봉 고경명과 고성이씨 16세 이복원은 사돈간이었다. 고경명의 시 ‘제임청각’은 임란 직전 동래부사였던 고경명이 이복원의 회갑연에 참석해 임청각과 주변 풍광의 아름다움을 노래한 것이다.시판에는 고경명의 또 다른 별호 고태헌(高苔軒)이라 서명했다. 고경명은 두 아들과 함께 왜군이 영남에서 호남으로 진격하는 것을 막아내려다 삼부자가 장렬하게 전사했다. 고경명의 큰아들 고종후의 아내 고성이씨는 16살인 시동생 고용후를 비롯한 식솔 50여 명을 이끌고 친정 임청각으로 피란 와서 지냈다.“당시에는 영호남 간 혼인으로 교류했으니 지역감정은 없었음을 보여준 것이다”라고 이창수씨는 말한다. 이후 안동에 피란 왔던 고용후가 과거에 급제하고 안동부사가 되어 내려왔다. 그는 피란 당시 은혜를 입었던 고성이씨 문중과 학봉 김성일 일가 등 사람들을 모시고 잔치를 베풀었다고 한다.종손 이창수씨는 임청각에는 ‘삼불차(三不借)’의 전통이 있다고 말한다. 3가지를 빌리지 않았으니 첫째가 자식의 대를 끊이지 않음이요, 둘째는 글을 빌리지 않았고 셋째는 돈을 빌리지 않았다고 자존심을 내건다. 분재기에 따르면 한 때는 노비만도 408명이나 되는 대가였고 한문공부도 나름 했는데 현재는 자신의 아버지(이철증)가 넷째였고 자신은 먼저 돌아가신 종손 (이도증)의 맥을 이었으니 삼불차도 이제 맥이 끊어졌다고 말한다. ◆독립운동의 성지임청각은 보물(182호)이기도 하거니와 근세에 와서 독립운동의 성지로 그 존재가치를 드높였으니 정부가 지정한 현충시설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8·15 경축사에서 “대한민국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상징하는 공간”이라 칭찬한 곳이기도 하다.임청각은 석주 이상룡을 비롯, 아들 이준형과 손자 이병화 등 3대에 걸쳐 독립운동가를 배출한 명문가다. 석주의 부인 김우락과 동생(이상동·봉희), 조카(이형국·운형·광민), 당숙 이승화, 손부 허은 등 독립운동가로 서훈을 받은 사람만 11명이나 된다. 석주는 구한말 1905년 대한협회 안동지회를 조직하고 지회장이 돼 협동학교를 설립하고 후진양성과 국민 계몽운동을 벌였다. 1910년 국권을 완전히 빼앗기자 이듬해 전 재산을 처분해 간도로 망명한다.54세의 나이에 아우 봉희와 외아들 준형, 조카 형국과 문형 등을 데리고 압록강을 건넜다. 그는 유학 서적을 접어놓고 가산을 모두 처분해서 가솔들을 데리고 만주로 떠난다. 이때 조상의 신주도 땅에 묻어 버려 임청각 사당에는 위패가 없다. 이런 석주의 정신은 이후 독립운동의 상징이 되고 있다. 만주에서는 길림성 류허현에서 신흥강습소를 열어 교포 자녀의 교육과 군사훈련을 실시했다. 1912년에는 계몽단체 부민단을 조직해 단장이 됐고 1919년 한족회를 조직해서 자치활동에 힘썼다.서로군정서를 조직해서 독판(督辦)으로 활약했고 1926년 임시정부에서 국무령이 돼 독립운동 최전선에서 싸웠다. 69세 고령으로 독립운동 일선에서 물러선 뒤 1928년 전민족 항일단체 통합에 노력하다가 1932년 5월12일 김림성 서란현에서 순국했다.석주가 순국한 뒤 귀국한 아들 동구 이준형은 일제의 추적에 월곡면 도곡리로 피해 있다 “일제 치하에서 하루를 더 사는 것은 하루의 수치를 더하는 것이다”는 유서를 남기고 자결한다.만주로 망명한 석주가 임청각을 매각한 계약금을 갖고 갔다. 그러나 집안에서 계약금을 두 배나 주고 임청각을 되찾았다. 이를 두고 이창수씨는 “계약을 ‘물렸다’”고 표현했다. 그러나 당시 석주의 가족들은 호적을 만들지 않았고 임청각이 4명의 문중 대표 이름으로 소유권을 명의신탁했다. 석주의 손자 이병화가 명의자 4명을 찾아 해결하려 노력했으나 1명은 끝내 거절했다. 석주의 증손자인 이항증 선생(80·이창수의 숙부)이 최근까지 10여 년간 뛰어다니며 후손들을 상대로 소유권 말소 판결은 얻어냈으나 소유권 등기는 아직 해결되지 않아 공중에 뜬 상태다. 이항증 선생은 “보수적인 선비였던 석주가 종중 씨나락까지 팔진 않았다”며 일부의 임청각 소유권 주장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법원 소송에 비용도 많이 들었고 몸도 지쳤다”며 임청각의 소유권 문제는 국가에서 관리하는 것도 한 방법임을 시사했다. ◆탑동파임청각과 어깨를 맞대고 있는 탑동고택은 앞마당에 국보 16호 법흥사지 7층 전탑을 두고 있어 탑동파 고택이라 부른다. 신라 시대 법흥사가 있었던 자리라고 한다. 고성이씨 12세 참판공파 이증의 3남 이명이 임청각을 짓고 안동에 정착한 뒤 그의 손자 이복원은 다섯 아들을 둔다. 그 중 셋째 이적 (李適)은 처음 안동읍 남선면 현내리에 분가했다가 다시 임청각 기슭 영남산에 자리를 잡고 정착하니 그가 탑동파의 파조가 된다.탑동고택은 1천여 평 대지에 안채와 사랑채 정자인 북정 등과 잘 꾸며진 연못을 둔 아름다운 고택이다.조선 숙종 때 좌승지로 증직된 이후식이 안채를 건축하고 손자 이원미가 1719년 사랑채와 대청인 영모당을 완성했다. 대청 북쪽에 영조 때인 1775년 진사 이종주가 건립한 북정이 있다.임청각과 탑동종택이 모두 일제때 군부대가 수용되거나 철도 건설 당시 인부들 숙소로 이용되었는가 하면 철도 건설로 철거 훼손돼 옛날의 풍광을 찾을 수 없는 것이 아쉽다. 탑동파 종손 이재익(80)씨는 어릴 때 넓은 백사장에서 멱감고 놀았던 낙동강이 댐 건설과 환경변화로 자취를 찾을 수 없게 됐다고 아쉬워 한다. 2025년이면 중앙선 철로가 현 경북도청 쪽으로 이설되면 임청각과 탑동고택이 옛 풍경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학의 부리서 빛나는 황금빛 불상 이목구비 가득 어린 온화함으로 깨달음의 순간 굽어살피신다네

가마솥더위가 이어지는 여름날 아침, 절집 기행에 나선다. 경북 경산시 남천면의 동학산(動鶴山)은 학의 형상이다. 그 이름도 학이 울며 날아와 앉았다하여 부쳐진 것이라 한다. 659년 신라의 승려 혜공이 한눈에 명당임을 알아보고 산 동쪽 자락 즉, 학의 부리에 해당하는 곳에 경흥사(慶興寺)를 창건했다. 절 터 좌우에는 학의 날개에 해당하는 산봉우리가 다시 하나씩 있고, 건너편 계곡 앞쪽으로 맑은 물이 흐른다. 이 계류는 금호강의 지류인 남천으로 흘러든다. 이러한 입지조건 때문에 신라시대에 이미 창건됐고, 고려시대를 거쳐 여러 차례 중건이 있었다고만 알려져 있다. 과거에는 4~5개의 부속 암자도 있었으며 가람 동쪽에 수십 명의 학승이 상주하던 큰 건물이 배치돼 있었다고 한다. 지금은 대한불교조계종 제10교구 본사인 은해사의 말사이다. 외부와 차단된 지형적 특성을 지닌 때문인지 절집을 찾아갈 때도 내비게이션이 잠시 혼란스럽게 했지만, 입구까지 잘 데려다 준다. 돌계단이 나타난다. 막돌로 쌓은 석축 사이로 파르스름한 이끼가 잔뜩 붙어있다. 사람들이 자주 밟지 않은 계단인 것 같다. 절 마당까지 승용차가 바로 올라갈 수 있기 때문이다. 천천히 계단을 오르니 두 그루 은행나무 사이로 학이 날개를 펼친 것처럼 좌우 대칭의 기와지붕이 보인다. 그 사이로 대웅전이 좌정해 있다. 이 절의 유일한 금빛 보물이 있는 곳이다. 배롱나무 두 그루도 붉게 빛나고 있다.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이른 아침시간이라 법당 안은 조용하다. 누군가 한사람이 부처를 향해 계속 절을 올리고 있다. ‘경흥사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 . 경북 유형문화재였다가 2012년 2월22일 보물 제1750호로 승격됐다.원래는 지금의 명부전에 있었는데 1993년 대웅전을 완공하면서 이전·봉안했다. 1970년대 파손부위를 수리할 때, 본존불의 복장에서 1644년(인조22)에 작성된 복장기가 나왔다. 이로써 사찰의 창건연기는 물론 정확한 불상의 조성시기와 명확한 조성주체, 불상 제작자 등을 알 수 있었다. 조성발원문에 따르면 1635년부터 선승들이 동학산 남쪽 기슭에 새로운 사찰을 창건하고자 도모하였고, 수화원 청허(靑虛)를 비롯한 조각승들이 목조불상을 조성했다. 문화재청의 기록에 의하면 이 불상은 17세기 전국에 걸쳐 크게 활약한 조각승인 청허의 조각세계를 연대적으로 이해하게하는 자료이다. 조각의 경향에서도 양감이 절제되고 고요한 상호, 당당하고 균형 잡힌 신체비례가 돋보인다. 강직한 직선위주의 선묘, 주름표현 등에서 양식적 특징을 잘 반영하고 있어 당시의 불상연구의 기준이 되는 중요한 자료라고 했다. 불상의 재료는 은행나무인데 옛날에는 절을 창건할 때 반드시 은행나무를 심었다고 한다. 훗날 불상을 조각할 때 그 은행나무를 재료로 사용하기 위해서였다. 본존불인 석가여래좌상은 우선 크기에 있어서 높이가 1.58m이어서 위엄이 넘친다.등신대 크기의 황금빛 불상이 대좌 위에 앉아있으니 시선은 저절로 위로 우러러 보게 된다. 위엄을 갖춘 얼굴이지만 작은 이목구비가 온화함을 느끼게 한다. 손의 형태로 불교의 의미를 표현하는 수인은 깨달음의 순간을 알리는 항마촉지인을 하고 있다. 양 어깨에 걸쳐진 통견 법의와 가슴 아래 수평으로 가로지른 주름이 잘 드러나 있다. 1.2m 높이의 좌우 협시불은 문수보살과 보현보살로 모두 화려한 보관을 썼다. 머리카락이 두 귀를 감싸면서 어깨 뒤로 내려 왔으며, 특별한 다른 장식은 없으나 우아한 모습이다. ◆수미단 부재이 절에는 또 하나의 문화재인 수미단이 알려져 있다. 불상을 모셔놓은 단을 불단 또는 수미단이라 한다. 이 명칭은 수미산(須彌山)에서 유래했다. 고대 인도의 우주관에서 세계의 중심에 있다는 상상의 산이다. 수미산 위에 불상을 모신다는 것은 부처가 이 세상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있다는 것을 뜻한다. 등록된 이 문화재의 명칭은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555호 ‘경흥사 소장 수미단 부재’ . 17세기 초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수미단은 현재 온전한 형태가 아니라 잔존 부재가 명부전 수미단의 일부로 삽입되어 있는 상태이다. 일반적인 수미단의 구조나 규모로 볼 때 지금 남아있는 부재는 원래 수미단의 1/5 혹은 그 이하의 양으로 추정된다. 조각기법 그리고 조각 면의 구성과 배치, 채색이 뛰어나 당시 불교 목조 공예품의 높은 수준을 짐작할 수 있다. 당시 목조삼존불을 안치할 때 지금의 명부전인 대웅전을 짓고 수미단을 제작했을 것으로 추측한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고려시대의 작품으로 보기도 한다. 이 수미단은 한 단만 남아 있지만 옛 모습을 간직한 섬세한 조각을 볼 수 있다. 부재에 조각된 소재는 게·물고기·개구리 등의 동물, 연꽃·모란 등의 식물, 용·기린 등의 짐승들이다. 상상의 동물로 표현된 기린의 꼬리 부분은 비스듬히 하늘로 향했는데 붉은 색으로 외곽선을 칠하였다. 바람에 흩날리는 수염과 갈기도 달려 나가는 생동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색감도 근래에 덧칠한 흔적이 없어 고색이 완연하다. 정면 왼쪽 끝에는 검은색 게가 풀꽃 무늬 사이에 새겨져 있다. 앞면과 뒷면이 서로 뚫린 이중투각기법을 사용했기 때문에 입체감이 더욱 돋보인다. 뛰어난 솜씨를 가진 목공이 혼신의 힘으로 칼질을 했을 것으로 느껴진다. 명부전을 나와 대웅전 뒤편 언덕을 오른다. 독성각, 산령각이 나란히 자리 잡고 있다. 아래를 내려다보니 오래된 몇 기의 부도가 한여름 뜨거운 햇살 속에 앉아있다. 부도는 수행자의 마지막 흔적이며 뒤를 잇는 사람들에게 정진을 당부하는 무언의 상징이다. 부도에는 수행 승려의 사리가 모셔져있다. 부도에 피어난 거무죽죽한 이끼의 흔적과 한여름 동학산의 짙은 녹음이 어우러진다. ◆승병의 훈련공간 경흥사는 임란 당시 왜군을 격퇴하기 위한 승병의 훈련공간이었다. 사적기에 의하면 승병들이 호국의 군사력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사명대사도 이곳에 머물며 역할을 했다고 한다. 승병의 근거지인 밀양 표충사가 이곳에서 멀지 않으니 그랬을 법도 하다. 구릉지에 모셔져 있던 많은 부도들은 오랜 전란을 겪으면서 계곡 아래로 굴러 떨어졌다고 한다.지금 남아있는 부도는 광복 이후 신도들이 수습해 보존될 수 있었다. 부도에는 각각 ‘해운당 치흠’, ‘금구당 선각’, ‘지월당 혜휘’ 같은 명문이 남아있어 주인을 알 수 있다. 거의가 별다른 장식이 없는 평범한 석종형 부도이다. 그래도 이 부도들은 그렇게 경흥사를 지키고 있다. 타고르의 신께 바치는 시, 키탄잘리의 한 대목이 생각나는 공간이다. ‘당신을 찬미하기 위해 나는 여기에 있습니다 / 당신이 머무르고 있는 이곳의 구석자리에 앉아 있는 것입니다.’ 절을 떠나기 전에 보물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을 한 번 더 보려고 대웅전을 옆문을 열었다. 끊임없이 절을 올리던 사람도 없고 법당은 텅 비어 고요하다. 황금빛 불상 앞에 조용히 앉았다. 누군가에게 절에서는 눈에 보이는 것만 볼 것이 아니라 보이지 않는 것도 봐야 한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절은 역사이고 문화이며 정신이니 그것을 읽어야 한다는 말로 이해한다. 천천히 불상을 바라보았다. 약간 살이 오른 얼굴 형상에 눈은 반쯤 떠서 코끝을 보는 상태이다. 양쪽 입술은 살짝 올려 미소가 있는 듯 없는 듯 편안한 표정이다. 문득 의심 한 덩어리가 안개처럼 떠올랐다. 나무를 재료로 만든 것으로 이토록 깨달음의 세계를 표현할 수 있는가 말이다. 그러니까 나무속에 이미 부처가 자리 잡고 있었던 것인가. 부처는 제자들이 자신의 모습을 만들어 참 모습이 왜곡되는 것을 원치 않았다. 진리를 등불삼고 자기 자신에게 의지하라고 했던 가르침은 바로 형상 그 너머에 있는 깨달음의 세계를 알아차리라고 한 것이다. 다시 절집을 나와 이끼 낀 돌계단을 천천히 밟으며 내려간다. 잘 자란 은행나무 두 그루가 배웅해 준다. 목조불상의 세계를 보고나서 나무는 죽어서도 살아서도 숨을 쉰다는 것을 알았다. 매미들의 긴 하모니도 들려온다. 여름이 깊어 간다. 글·사진= 박순국 언론인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망망대해 위로 ‘귀로’ 알리는 빛과 소리 우리 영토 지켜온 숭고한 마음 기억되길

등대는 외롭다. 외딴 곳에, 혼자, 서 있어서, 등대는 외롭다. 등대가 빛으로 어둠을 밝히고, 소리로 안개 속에 길을 내어 항구를 알리는 것은 외딴 곳에 혼자 서 있는 등대의 외로움, 외로움의 힘에 의해 가능한 것이다. 달리 말해보자면 항구를 알리는 등대의 빛과 소리는 외로움의 꿈, 외로움의 육체이다. 등대의 외로움은 먼 바다를 항해하는 어부들의 외로움을 달래준다. 아무리 망망대해 난바다라 하더라도 돌아갈 항구가 저기 저 깜박이는 등대 곁에 있다는 것을 알면 얼마나 안심되고 푸근하겠는가. 요컨대 거친 바다로 출항한 어부들이 만선의 꿈을 싣고 무사안전하게 귀항할 수 있는 것은 등대의 외로움, 외로움의 힘이 등촉을 밝힌 빛과 소리로 말미암은 것이다. 한낱 감상이나 감정의 소모적인 부산물이기 십상인 ‘외로움’이 어떻게 어부들의 무사귀환과 단란한 식탁의 평화를 담보하는 빛과 소리, 그 생성과 숭고의 에너지로 승화될 수 있는 것일까. “얼어붙은 달그림자 물결 위에 지고/ 한 겨울의 거센 파도 모으는 작은 섬/ 생각하라 저 등대를 지키는 사람의/ 거룩하고 아름다운 사랑의 마음을”과 같은 노랫말에서 보듯, 그것은 한 겨울의 거센 파도를 잠재워 작은 섬을 지키려는, 거룩하고 아름다운 사랑의 마음을 가진 등대지기가 있어 가능했을 것이다. 그러나 등대지기의 부재, 혹은 작은 섬을 지키려는 거룩하고 아름다운 사랑의 마음이 소실된 상태라면 사정은 달라진다. 그 때 등대의 외로움은 평화의 담보가 아닌 고립무원의 표상으로, 등대의 빛과 소리는 구조를 요청하는 조난신호로 그 빛깔이 변한다. 작은 섬을 내 나라로, 등대지기를 나라의 책임자로 바꾸어 놓고 보라. 등대의 외로움은 고립무원에 처한 내 나라의 외로움이고, 등대가 쏘아 올리는 빛과 소리는 위기에 처한 내 나라, 대한민국의 딱한 처지를 알리는 외마디 절규가 된다. ◆경북도 기념물 제154호 지정죽변등대는 경북 울진군 죽변면 등대길 52(37° 03.5′N, 129° 25.8′E), 용의 고리처럼 생겼다는 용추곶에 외롭게 서 있었다. 갈매기만 저만치 멀어진 갯바위를 떠돌 뿐 주차장은 텅 비었고, 사무실 출입문에는 ‘출장중입니다’ 라는 안내 글이 붙어 있었다. 물론 등대는 자동시스템의 작동으로 제 일을 하겠지만, 사무실을 잠근 ‘출장중입니다.’ 안내 표지는 등대지기의 부재를 알리는 것처럼 곤혹하고 답답하게 느껴졌다. 죽변등대를 찾은 날은 마침 7월24일, 독도 상공에서 한국, 중국, 러시아 일본 공군기가 뒤얽혀 일촉즉발의 대치상황이 벌어진 다음 날이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죽변등대는 높이 16m의 백색 8각형 콘크리트구조이다. 윗부분으로 갈수록 몸체가 작아져서 안정감과 수직 상승감을 느끼게 한다. 민흘림기둥에 둥근 머리를 얹고, 통풍이 잘 되도록 창문의 위치를 각 층마다 다르게 설치했다. 내부 계단은 철재 주물, 등대 안에는 1911년 일본의 수로부에서 설치한 대리석으로 된 수로측량 원표가 보존되어 있다. 천정에는 태극문양이 새겨져 있는데, 원래는 대한제국 황실의 상징인 오얏꽃 문양이 새겨져 있었다고 전한다. 1950년 6·25전쟁 당시 폭격으로 등대 윗부분이 파손되었으나 보수공사로 건축 당시의 원형이 잘 보존되어 있다. 건축적 가치도 가치이지만, 등대가 갖는 역사적 의미가 깊어 경북도는 2005년 9월 기념물 제154호로 지정했다. 1910년 11월24일 최초로 불을 밝힌 이래 동해항로의 중간 지점, 울릉도와 가장 가까운 곳(128km)에 서서 20초마다 1섬광(빛이 닿는 거리 20마일), 50초마다 1회(소리가 닿는 거리 3마일)씩 빛과 소리를 보내는 광파와 음파 표지등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죽변등대는 1907년 일본사람들이 세웠다. 등대가 서 있는 육지 끝 용추곶은 러일전쟁 당시 일본군이 해상을 감시하는 망루를 설치했던 자리였다. 또한 이곳은 왜구의 침범과 노략질을 방비하기 위해 신라시대 진흥왕 10년 보루성을 구축하고 화랑을 상주시켰던 곳이기도 하다. 왜구를 막기 위해 봉화를 올리던 그 자리에, 일본군이 망루를 설치하고 등대를 세우다니, 역사의 아이러니이다. 역사는 발전하는 것이 아니라 되풀이되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해변을 들락거리는 파도처럼 아침에 읽었던 신문기사가 내 머릿속을 들락거렸다. “독도 상공에서 한국, 중국, 러시아, 일본 공군기 30여 대가 뒤얽혔다. 3시간 동안이나 일촉즉발의 대치 상황이 벌어졌다. 우리 영토에서 열강들끼리 세력 다툼을 벌이다 청일, 러일 전쟁이 터졌던 구한말 때와 안팎 사정이 판박이이다. 등장하는 국가까지 똑같다.” 어쩌다 이 지경이 되었는가! “우리 주권이 군사 · 외교적으로 위협받은 사태를 청와대와 여당은 먼 산 불구경하듯 한다.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선 ‘일본 경제침략대책특위’까지 구성하더니 중 · 러가 영공을 침략해 오자 ‘기기 오작동이라더라’며 대신 변명해주기 바쁘다.” 제 정신 가진 등대지기가 보이지 않는 것이다. 에 의하면, 죽변곶 봉우리 일대에는 대나무가 자생하고 있어 화살의 소재로 사용하기 위해 보호했다고 한다. 죽변(竹邊)은 대나무가 많이 자생한다고 해서 붙여진 지명, 등대 주변에는 키 작은 대나무들이 군락을 이루고 있었다. 대나무 군락 사이로 난 산책로가 용소(龍沼) 해안까지 닿아 있었다. 두 눈 부릅뜨고 왜군의 침략을 지키던 화랑들의 그 길을 천천히 걷는다. 바닷바람에 이따금 대숲이 일렁인다. 용이 승천하였던 곳이라 전해 내려오는 용소가 출렁거린다. 조선조적 용소는 베옷 입고 머리 풀어 기우제를 올리던 곳이었고, 지금은 마을 사람들이 풍어제를 올리는 곳, 거룩하고 아름다운 사랑의 마음을 다지는 이 지역의 성소이다. 승천하는 용의 푸른 기상은 어디로 갔는가. 등대가 외로움의 까치발을 하고 망망대해를 바라보고 있었다. ◆초인이 그리운 시대7월25일, 북한은 원산에서 동해로 미사일 두 발을 발사했다. 등대지기가 아무리 둘러보아도 보이지 않는다. 한미연합사는 “북 미사일이 대한민국이나 미국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은 아니다”고 했다. 남한 전역을 때릴 수 있는 미사일을 우리 군이 추적도 못 했는데 이것이 위협이 아니면 무엇이 위협인가. 청와대 관계자는 다음날 26일 기자들이 북의 미사일 위협에 대해 아홉 번이나 묻는데도 “말씀드리기 어렵다”는 답변만 반복했다. 어쩌다 이 지경이 되었는가. 600km를 날아가는 탄도 미사일 발사가 남쪽이 아닌 동쪽을 향한 것이어서 직접적인 위협이 아니라니! 남쪽으로 쏘았다면 그건 위협이 아니라 폭격 아닌가. ‘용의 꿈길’이라 부르는 등대 주변 구불구불 이어진 대숲 길을 걷노라니 자책과 반성의 대나무 화살촉이 아프게 날아든다. 죽창가를 부른다고 의병이 봉기하겠는가. 의병이 봉기한들 일본과 벌이고 있는, 무역 전쟁에서 이길 수 있겠는가. 승천하는 용의 푸른 기상은 웰빙문화가 좀 먹은 지 이미 오래이고, 나라를 지키려는 생성과 숭고의 의로운 공동체의식은 무상복지의 달콤함에 함몰되고 없는 터에 의병봉기를 기대하다니, 망상에 가까운 착각이고 환상이다. 더더구나 믿고 따를 등대지기마저 보이지 않는 터에 죽창가를 외치다니, 정치인은 없고 정치꾼만 우글거리는 세태에 금 모으기 운동이라니, 이 무슨 해괴한 잠꼬대란 말인가. 죽변등대가 흰옷 입은 민초처럼 외롭게 서 있었다. 분노를 넘어 고뇌가 필요한 시대이다. 분노는 감정이어서 눈 앞을 흐리고, 고뇌는 지성이어서 선 자리를 헤아려 갈 길을 밝힌다. 전쟁이 국가를 만들었고, 국가가 전쟁을 만들었다는 윌리엄 맥닐의 명제에 밑줄을 그어보라. 감정의 돌팔매질, 선동으로 이길 수 있는 전쟁은 없다. 전쟁에 이기려면 줄을 맞추어 걷는 군사들의 대오, 전략이 필요하다. 평화로 평화를 지킨다는 발상은 얼마나 현실에 맹목인 낭만적 허상인가. 국제관계란 약육강식의 정글 논리이다. 정글은 힘없는 아이를 착하다는 이유만으로 지켜주지 않는다. 초인이 그리운 시대이다. 해가 지면 죽변등대는 등명기를 밝히고 안개 짙은 날에는 사이렌을 울릴 것이다. 그것은 등대지기를 부르는 외로운 마음의 표현일 것이다. 백마를 타고 오는 초인을 기다리는 애타는 파수꾼의 몸짓일 것이다. 초인은 어떻게 오는가. 거북선 횟집에서 천 년을 기다려도 죽은 이순신은 살아오지 않는다. 초인의 출현은 로또복권처럼 우연히 찾아오는 행운이 아니다. 우리가 기다리는 초인은 민족과 역사의 푸른 기상 속에서 비로소 형성되는 고뇌의 산물이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천 년 세월에도 바래지 않은 법향…은은한 비파소리·연꽃향기는 여전히 생생하다네

돌에 새겨진 천인상은 당장이라도 밖으로 나올 것 같은 생동감을 느끼게 한다. 오랜 옛날부터 불교미술의 주제로 사랑을 받아 온 천인상은 흔히 비천이라고 부른다. 신라 석공들의 마음과 손끝에서 새겨진 아름다운 비천은 새롭게 불법으로 장엄되고 면면히 이어져 왔다. 석조 비천상은 천 년이 넘는 세월 동안에도 바래지지 않고 오히려 법향에 젖게 한다. 비상하는 자태의 아름다움을 간직하며 긴 시간 비바람을 버티어온 석조 부조물 앞에 섰다. 보물 제661호 상주 석조 천인상은 상주시 사벌면에 있는 상주박물관 전시실 유리상자 속에 전시되고 있다. 화강암 판석 2장에 비파를 연주하는 주악 천인상과 연꽃을 올리는 공양 천인상을 새긴 불교미술 문화재이다. 크기는 각각 127cm, 123cm이다. 문화재청은 천인상으로서는 큰 작품이며, 온유한 얼굴모습과 세련된 자태와 균형 잡힌 신체 각 부분의 사실적인 묘사 등으로 해서 1980년 6월11일 보물로 지정했다. 통일신라시대인 8세기 경 제작되었을 것으로 보는 천인상은 연화대석과 석탑재 등과 함께 상주시 남성동 용화전 안에 있었다. 1982년 10월 상주 남산공원으로 옮긴 후, 2007년 6월부터 상주박물관에 보관되고 있다. 당시 함께 발견된 폐 석탑재들은 박물관 야외에 전시되고 있다. 상주시가 2000년 착공해 94억여 원을 들여 2007년 준공한 상주박물관은 3만4천800㎡의 부지에 연면적 2천625㎡, 지하 1층 지상 1층 규모로 만들어졌다. 기획전시실과 상설전시실, 수장고실, 전통의례관, 농경문화관 등을 갖추고 있으며, 유물 2천500여 점을 보유하고 있다. 세월의 풍화작용도 빼앗지 못한 아름다움을 지닌 상주박물관의 석조 천인상. 어디에서 만들어져 천 년 동안 자리를 지키다가 현재의 위치까지 오게 됐는지 그 스토리를 지금은 자세히 알지 못한다. 그래서 닳아버린 시간의 흔적은 알 수 없는 정감을 더욱 안긴다. 은은한 실내조명을 받으며 금방이라도 살아서 움직이는 것 같은 두 천인상 앞에서 한참을 서성인다. ◆상상의 미녀천인은 불교에 있어서 상계(上界)에 살면서 하늘을 날아다닌다는 상상의 미녀다. 몸에는 날개옷인 우의(羽衣)를 입고 음악을 좋아하며, 하계(下界)의 인간들과도 왕래한다고 한다. 날아다니는 도구인 우의를 인간에게 빼앗겨 그 남자와 결혼해 살다가 나중에 우의를 손에 넣자 하늘로 날아가 버렸다는 선녀처 설화는 세계적으로 알려져 있다. 중국의 신선사상과 인도의 불교사상이 얽힌 이 같은 천인설화는 동양 각국에 수없이 전해진다. 조형미술에서는 비상하면서 찬탄내지 공양하는 모습으로 인도미술의 초기부터 등장하며, 이후 불교미술의 한 요소가 되었다. 기독교의 천사와는 달리 날개 없이 나는 것이 비천의 특색이며, 신선같이 자유롭고 유려한 비상을 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실크로드의 돈황 석굴에도 비천상의 벽화가 많이 보인다.특히 천의(天衣)를 길게 펄럭이면서 비스듬히 날아 내려오는 아름다운 모습으로 표현된 경우가 많다. 우리나라에서는 경주박물관에 있는 봉덕사 신종의 비천상이 유명하다. 고구려 고분인 안악 2호분이나 장천 1호분 벽화에도 다양한 자세로 하늘을 나는 천인상의 벽화가 있다. 석탑의 가장 하부인 하층 기단에 양각으로 비천상을 새기는 이유는 탑이 하늘세계 혹은 이상적인 불국토 임을 상징하는 것으로 보인다. ◆비파 켜는 주악 천인상상주 석조 천인상 중에 왼쪽에 있는 주악 천인상은 비파를 켜고 있다. 머리에는 화관을 썼고, 몸은 조금 틀어 얼굴도 그쪽으로 향했다. 한 발은 살짝 앞으로 내밀었지만, 다른 발은 뒤쪽에 두어 무게 중심을 잡고 있다. 살짝 돌린 옆얼굴은 눈매가 초롱하고, 도톰한 입술 가에는 보일 듯 말 듯 한 미소가 감돈다. 좌우로 흩날리는 천의 자락은 비파에서 울려 퍼지는 음악에 맞추어 춤추는 듯하다. 천인상의 왼쪽에 기둥 모양이 새겨져 있다. 이로 보아 석탑 기단부의 면석으로 추측한다. 오른쪽의 공양 천인상을 마주보는 듯 왼쪽을 향하고 있으며, 머리는 앞으로 숙이고 허리를 약간 뒤로 하여 유연한 자세를 취하였다. 미소를 머금은 단아한 표정과 비파를 타는 두 손의 사실적인 묘사가 돋보인다.구불거리며 흩날리는 옷자락은 연주하는 자태와 함께 주악상의 율동적인 모습으로 표현되어 있다. 특히 손가락의 섬세하고 정교한 묘사에서는 신라 석공의 능숙한 조각술이 잘 드러나 있다. 하의는 주름이 져 있으며 윗도리 속에서부터 늘어지는 끈이 좌우로 바람에 날리듯 율동적으로 표현되었다. 실크로드의 중국 돈황이나 인도의 종교미술에서는 악기 연주나 무용은 부처를 찬탄하거나 공양할 때 사찰을 장엄하게 하는 중요한 장식 소재로 발전했다. 향, 등과 함께 공양의 하나로 조형되어 왔는데, 그 중에서 꽃과 함께 여러 음악으로도 공양을 한다고 하니 주악과 무도가 공양의 필수 요소임을 짐작할 수 있다. 참고로 국보 제47호 쌍계사 진감선사 대공탑비의 기록에 의하면 통일신라 후기의 유명한 승려 진감선사는 중국에서 귀국하여 불교음악인 범패를 한국에 최초로 전파했다. 신라 왕경에서 당나라로 향하는 교통로의 중요 거점인 상주 장백사가 첫 보급지였다고 한다. ◆연꽃 올리는 공양 천인상 오른쪽의 공양 천인상은 연꽃 봉오리를 받쳐 들고 오른쪽을 향해 앞으로 사뿐히 나아가는 순간의 모습이 매우 자연스럽고 동적으로 묘사되었다. 비천의 역할은 천상의 세계를 의미하며 꽃과 음악으로 부처님의 법을 찬양하는 것이다. 팔에 감긴 긴 띠, 즉 천의를 이용해 하늘을 날기 때문에 비천의 형상에서 그 표현은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양 어깨에 걸쳐진 천의 자락도 양팔과 다리를 휘감으면서 바람에 뒤쪽으로 날리는 듯 매우 생동감 있게 사실적으로 표현되었다. 왼팔은 아래로 내리고 안쪽으로 약간 구부린 채 엄지와 중지를 붙이고 있다.얼굴의 이목구비가 뚜렷하고 목에는 삼도가 표현되어 있다. 특히 자연스러우면서도 입체적으로 처리된 옷 주름, 분명하게 조각된 눈·코·입의 표현은 정교하게 다듬어진 조각품으로서의 완벽한 기술을 보여준다. 우수한 종교 조각으로서의 숭고미를 더해주는 이 천인상은 8세기 석재 예술의 양식과 성격을 연구하는 데 매우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두 석조 천인상의 상호를 보면 모두 볼 한가득 미소를 머금고 있다. 머리에는 낮은 보관을 썼으며 고운 자태로 반달 같은 눈썹에 오뚝한 콧날, 갸름한 눈매는 소리 없이 눈으로만 웃고 입가는 잔잔한 미소를 띠었다. 꾸밈없이 자연스럽고 밝아서 인자함이 묻어나고 있다. ‘상주의 미소’라 불릴 수 있겠다. 불교미술의 황금기를 맞고 있던 당시 통일신라의 석공들이 만든 예술 작품 속에서 신라인의 기질을 엿볼 수 있다. 우리 선조들은 석탑의 기단부 바위에 생동감 있는 주악비천상을 새겨 천상의 음악이 흐르는 불국토로 바꾸었다. 그 주위에서 탑돌이 하는 세인들을 극락정토로 인도하는 놀라운 미의식을 가지고 있었다. 이 비천상을 조각한 석공은 아마도 당시 통일신라에서 가장 이름난 장인 가운데 한 명 이었음이 틀림없다. 어떻게 이렇게 생동감 어린 조각을 돌에다 새겨 넣을 수 있는지. 단순한 기교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신비한 힘이 담겨있음을 느끼게 한다. 최근에는 3D프린터로 같은 모양의 석조천인상을 만들었다는 기사도 보인다. 박물관에서는 부피를 작게 하여 탁본 체험도 가능하도록 했다. 상주박물관의 김진형 학예연구사는 “전체적인 구성 및 세부 묘사 등으로 봐서 통일신라 조각의 정점을 찍고 있다”며 “아마도 이 아름다운 천인상이 새겨진 석탑이 그대로 남아있었더라면 신라를 대표하는 아름다운 장식의 문화유산으로 단연 국보급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상주박물관의 대표적인 유물인 이 천인상 면석은 큰 건물의 기단부였을 수도 있다며 오랫동안 땅속에 파묻혀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데 그래서 비교적 상태가 온전하다고 했다. 그 동안 상주지역은 몽고 침입, 한국전쟁 등 수많은 전란을 겪어 온 지역이다. 이제 두 천인상은 박물관의 주요 유물로 자리 잡고 있다.지금도 조각예술가, 디자인 전문가들의 발길이 전국에서 이어지고 있다. 두 석조 천인상은 천 년 세월을 변함없이 세상만사를 미소로 관조하며 오늘도 그 자리에 서 있다.〈글·사진= 박순국 언론인〉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돌에 새긴 나라를 향한 ‘충정심’ 세월에 바래지 않은 ‘숭고한 맹세’ 되었네

폭염을 피해 피서도 하면서 요즘 유행하는 인문학에 대한 지식도 쌓으려면 어디로 여행을 떠나면 좋을까. 필자는 주저하지 않고 박물관을 추천한다. 만약 신라 1000년을 살펴보는 역사여행에 관심이 있다면, 10만여 점의 소장품을 지닌 국립경주박물관을 찾는 것도 좋을듯하다. 왜냐하면 경주는 도시 곳곳이 문화유산의 보고이지만, 유물의 전체 면모를 파악하고 각 유물의 퍼즐을 한 곳에서 맞춰보려면 박물관이 적격이기 때문이다. 경주박물관에 들어서면 제일 먼저 관람객을 반기는 건물이 신라역사관이다.신라역사관에서 주의하지 않으면 지나칠 수 있는 높이 30㎝의 작은 비석이 오늘 소개하는 ‘임신서기석(壬申誓記石)’이다. 주지하듯이 역사를 연구하는 1차사료는 고문서나 금석문이다. 그런데 종이로 된 고문서는 시간의 한계 때문에 현재로부터 가까운 시기의 자료는 남아있을 수 있지만 돌에 새겨진 금석문처럼 1천 년 이상 보존되기는 어렵다. 그러나 1천400여 년 전의 금석문으로 추정되는 ‘임신서기석’에는 그 시절의 많은 정보가 고스란히 남아있어 우리로 하여금 관심의 추를 깊게 드리우게 한다. ◆우연하게 발견한 냇돌이 보물이 된 사연일제강점기였던 1934년 5월4일. 화창한 봄날에 조선총독부 박물관 경주분관 관장으로 근무하고 있던 오사카 긴타로(大阪金次郞)라는 일본인이 경주시 현곡면 금장리 석장사(錫杖寺) 터 구릉에 묻혀서 윗부분이 드러난 30㎝ 남짓되는 자연석 냇돌(川石) 하나를 발견했다. “그것 참 신기한 돌이네.”고고학자로서 예사롭지 않은 호기심이 발동한 그는 지나치지 않고 돌을 캐낸다. 즉석에서 어렴풋이 보아도 빼곡하게 한자가 새겨져 있었다. 작은 돌을 가져와서 세척하고 상세히 살펴보니 한자가 선명하게 보인다. 그러나 전통적인 한문어법으로 된 글자들이 아니어서,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인지 잘 몰라 그냥 보관하고 있었다. 해가 바뀌어 1935년 12월18일, 마침 당시 역사학계에서 저명한 사학자였던 스에마쓰 야스카즈(末松保和)가 경주분관을 방문했다. 그는 박물관에 수집된 여러 비석 가운데 작은 이 돌에서 시선을 거두지 않았다.“이 돌을 어디에서 발견했지요?”궁금증을 가진 스에마쓰는 오사카에게 돌의 출처와 발견경위에 대해서 이것저것 물었다. 돌에 대해 설명을 듣고 면밀히 살펴본 뒤, 임신(壬申)이란 간지(干支)로 글자가 시작되고 내용은 두 사람이 서로 서약하는 것임을 알게 된다. 예로부터 작자미상의 빗돌이나 서예작품은 문장의 첫 단어를 제목으로 붙여 온 것을 아는 그는 “이 빗돌의 이름을 ‘임신서기석(壬申誓記石)’으로 합시다”라고 제안한다. 바로 ‘임신’으로 시작되는 문장의 첫 글자를 따고, 문장의 주요내용인 서약을 덧붙여 ‘임신년에 서약을 기록한 돌’이란 의미로 이 냇돌은 ‘임신서기석’이란 임시이름을 얻게 되었다. 스에마쓰는 이 돌에 새겨진 글자를 집중적으로 판독하고 연구하여 이듬해인 1936년 경성제대 사학회지 제10호에 ‘경주출토 임신서기석에 대해서’라는 논문을 발표한다. 이로부터 임신서기석이란 명칭을 얻어 오늘날까지 보편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2004년 6월26일 이 냇돌은 대한민국 보물 제1411호로 지정되었다. 현재 임신서기석은 경주박물관에서 관객의 시선을 받고 있다. ◆ 임신서기석의 내용과 서예사적 의미임신서기석은 경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반질반질한 자연석 점판암제(粘板巖製)다. 위가 넓고 아래가 좁은 길쭉한 형태로 높이가 34㎝, 너비는 윗부분 가장 폭이 넓은 곳이 12.5㎝이다. 두께 약 2㎝의 돌에 1㎝ 정도 크기의 한자(漢字)가 음각으로 한 면에 5줄 74자가 새겨져 있다. 이 작은 자연석 빗돌에 새겨진 내용은 무엇일까. “임신년 6월16일에 두 사람이 함께 맹세하여 기록한다. 하느님 앞에 맹세한다. 지금으로부터 3년 이후에 충도(忠道)를 지키고 허물이 없기를 맹세한다. 만일 이 서약을 어기면 하느님께 큰 죄를 지는 것이라고 맹세한다. 만일 나라가 편안하지 않고 세상이 크게 어지러우면 ‘충도’를 행할 것을 맹세한다. 또한 따로 앞서 신미년 7월22일에 크게 맹세하였다. 곧 시경(詩經)·상서(尙書)·예기(禮記)·춘추전(春秋傳)을 차례로 3년 동안 습득하기로 맹세하였다. (壬申年六月十六日 二人幷誓記 天前誓 今自三年以後 忠道執持 過失无誓 若此事失 天大罪得誓 若國不安大亂世 可容行誓之 又別先辛末年 七月卄二日 大誓 詩尙書禮傳倫得誓三年)” 비문내용의 핵심은 신라의 두 청년이 나라에 충성을 맹세하고, 유교 경전 학습에 대한 맹세를 기록한 것이다. 특히 신라가 한문을 받아들여 표기수단으로 삼을 때 향찰식(鄕札式) 표기, 한문식(漢文式) 표기 외에 훈석식(訓釋式) 표기가 실제로 있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금석문이다. 예를 들면, 天前誓(하늘 앞에 맹세한다)를 한문 문법에 맞게 쓴다면, 서전천(誓前天)이 되어야 하는 데 우리말식 한문으로 새겨놓았다. 게다가 세속 5계 중의 교우이신(交友以信) 즉 신라 화랑들의 믿음을 맹세한 내용과 우리 민족의 고대 신앙 중 ‘천(天)’의 성격의 일단을 엿볼 수 있는 등 사료적 가치가 높은 금석문으로 평가된다. 그런데 이 빗돌이 언제 만들어졌는지에 관해 여러 설이 분분하다. 처음 빗돌에 관련된 논문을 발표했던 일본인 스에마쓰 야쓰카즈(末松保和)는 명문의 임신년(壬申年)을 통일신라시대 732년(성덕왕 31)으로 보았다.그 이유는 신라에 국학이 설치되어 체제를 갖춘 것이 682년(신문왕 2) 이후라고 보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해방 후 이병도는 552년(진흥왕 13)이나 612년(진평왕 34)으로 보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 근거로 국학이 도입되기 전부터 중국에서 들어온 유교경전을 화랑과 지식인들이 널리 읽었다는 ‘삼국사기’ 기록을 제시하고 있다. 최근 서예학계에서도 6세기 신라의 다른 비석과 임신서기석의 서체를 비교하여 결구, 장법, 획법, 그리고 명문의 새김방식에서 유사한 특징을 보여주기 때문에 552년 혹은 612년으로 보고 있다. 예컨대 문장형식을 갖춘 신라의 금석문은 6세기 들어서면서 중성리비(501), 냉수리비(503), 무술오작비(578) 등과 같이 대부분 자연석에 새긴 금석문이란 점에서 임신서기석과 비슷하다. 7세기 후반에 무열왕릉비(661)와 같이 귀부(龜趺, 거북 모양으로 만든 비석의 받침돌)와 이수(螭首, 용(龍)의 형상을 조각하여 수호의 의미를 갖도록 한 비신(碑身)의 머릿돌)를 갖춘 정형화된 개인의 묘비가 출현하는 것으로 보아서 역사다리꼴의 자연석에 귀부와 이수가 없는 임신서기석은 삼국통일 이전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여겨진다. 임신서기석의 장법(章法, 주어진 지면에 문자를 효과적으로 배치하는 방법)은 행서의 장법을 취하고 있다. 세로줄은 대충 맞추고 있으나 가로줄은 맞추지 않아 자유스럽다. 글자 크기는 윗부분은 돌 크기에 맞춰 행간(行間)을 넓게 하고 아랫부분은 행간을 좁게 처리했다. 서체는 해서에 예서와 이체자(異體字)가 보이기도 한다. 장법은 6세기의 냉수리비(503), 봉평비(524), 청제비(536) 등과 유사하며, 결구(結構, 글자를 이루는 획의 구성과 짜임)도 광개토대왕비(414), 적성비(551), 명활산성비(551) 등과 유사하여 552년에 새겨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 빗돌의 서예미는 석질에 맞춰 획을 자연스럽게 구사하면서 굳센 필획미가 드러난다. 당시 중국의 글씨와는 다르게 신라만의 질박함을 보여주는 소박한 결구도 세로로 긴 장방형, 납작한 형태 혹은 정방형 등 획일적이지 않아 천진무구해 보인다. 특히 마지막 년(年) 자는 공간을 보공하기 위해 세로획을 길게 처리하여 눈길을 사로잡는다. ◆ 두 화랑의 꿈과 맹세임신서기석에 등장하는 청년들은 누구일까? 이들은 신라의 화랑이라는 견해가 중론이다.화랑(花郞)은 글자 그대로 꽃미남을 의미한다. 필사본 ‘화랑세기’에 기록된 화랑도의 수장은 풍월주(風月主)이다. 풍월주는 540년 처음 설치되어 681년 폐지되었으며, 32명의 화랑에게 승계되었다. 초기의 풍월주는 얼굴이 옥과 같고 꽃처럼 고상했다는 기록으로 보아 인물이 무척 준수했던 것으로 살펴진다. 후기는 풍채가 좋다거나 태양처럼 빛난다는 인물평이 보인다. 따라서 화랑은 문(文)과 무(武)를 겸비하고, 얼굴은 꽃미남이며 풍채가 출중한 사람으로 오늘날 아이돌 스타에 버금가는 스타였다. 그들은 국가에 대한 충성심도 높아 삼국 가운데 가장 약소국이었던 신라가 통일을 이룬 원동력이 되었다. 무엇보다 이 빗돌에 화랑 두 사람이 맹세한 말을 적었다는 점에서 매우 흥미롭다. 특히 두 화랑은 약속을 할 때 ‘3년’의 기한을 설정하고 하늘에 맹세한다. 그 기념으로 “우리 두 사람의 맹세를 돌에 새기자”고 하면서 빗돌을 세웠을 것이다. 그리고 그 돌을 보면서 호연지기를 기르며 꿈을 이루기 위해 열심히 정진한 뒤, 국가의 간성(干城)이 되었을 것으로 가늠된다. 1천400여 년의 세월이 지난 지금, 우리는 그들의 숭고한 맹세를 임신서기석을 통해 느끼게 된다. 정태수(서예가·대구경북서예가협회 이사장)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가문 대대로 이어진 ‘애국의 피’…임진왜란부터 일제시대까지 구국의 선봉에 서다

안동에서 영덕으로 가는 34번 국도변 임하댐 아래, 번듯한 경북독립운동기념관이 마을을 지켜주고 있다. 안동시 임하면 천전리 의성김씨 집성촌 ‘내앞마을’이다.영양 일월산의 지맥이 동남쪽으로 내려오다 서쪽으로 흘러오는 낙동강 지류인 반변천과 만나 이뤄진 전형적인 배산임수형 마을 ‘내앞’. 밝은 달 아래 귀한 사람이 입을 옷을 세탁하는 모습을 닮은 ‘완사명월형’이라며 내로라하는 풍수가들이 모두 우리나라의 최고 길지중 하나로 꼽는데 주저하지 않는 내앞마을. 귀봉종택은 그 내앞마을 의성김씨 집성촌에서 작은 종가로 통한다. 종가가 엄존하고 종손이 있는데도, 둘째의 작은 종가가 대를 이어오는 전통이 귀봉종택의 위상이다.중시조인 청계 김진에게는 다섯 아들이 있었으니 첫째 약봉 극일, 둘째가 귀봉 수일, 셋째가 운암 명일, 넷째가 학봉 성일, 다섯째가 남악 복일이다. 아들 셋이 문과에 오르고 둘이 생원에 합격했으니 세상에서는 ‘오자등과댁’이라 불리었다. 청계를 불천위로 모시는 약봉 극일의 후손이 대종택을 중심으로 종가를 이어오고 있는 가운데, 둘째 귀봉 수일의 아들 운천 김용이 불천위로 모셔지면서 일가를 이루었으니 작은 종가로 분파한 것이다. 의성김씨 대종택과 이웃해서 귀봉종택이 자리잡고 있지만, 골목 입구는 다르다.길게 이어진 골목 끝에 있는 대문채를 들어서면 위압적이지 않은 넓은 마당이 귀봉종택의 위상을 설명해준다. 경북도 민속자료에서 중요민속문화재 267호로 승격된 귀봉종택 사랑채에는 지난 해 가을 불천위 제사를 모실 때 제관들의 소임을 적어놓은 집사기가 아직 그대로 붙어 있다. 이곳에서 해마다 10월 운천 부부의 불천위 제사를 각 각 모셨는데, 올해부터는 운천의 제삿날 두 분을 함께 모시기로 했다고 종택을 관리하는 후손 김상태(57) 씨는 말한다. 제사도 시류를 거스를 수는 없는 모양이다.안채는 보통 양반 민가의 口자보다 훨씬 넓은 ㄱ자형 정침이 여성 공간인 안채와 사랑채, 부엌칸을 이어달아 6칸 넓은 대청이 종택 살림을 짐작케 해 준다. 정침의 이층 다락방 규모나 사랑채의 마루, 제사공간은 종택으로서의 위상을 보여주고 있다. ◆운천 김용과 호종일기운천 김용은 귀봉의 장남으로 향시에 장원하고 33세에 문과에 급제해 승문원에 들어갔다. 이듬해 예문관에 발탁될 정도로 왕의 신임을 받았다. 천연두로 고향에 내려와 있던 36세에 임진란이 일어나자 안동수성장으로 ‘모병문’을 지어 의병을 모집하고는 직접 지휘해 왜적을 막아냈다. 운천은 모병문에서 ‘국토가 잠식당하고 또 안으로 나라 기강이 무너진다면 모두 멸망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하고, “군부를 섬기는 백성으로서 한 번 죽기를 결심하고 결연히 의병 모집에 호응해달라”고 호소했다. 임란 당시 그의 집에는 안집사 백암 김륵이 와 있었는데, 그는 백암과 예안 현감 신지계 등과 함께 의병 결정을 논의했다. 운천은 동생 대박 김철과 함께 의병을 모집하고, 선두에서 왜적을 막아냈으니 그의 집이 ‘안동 의병 결성의 산실’이었다고 종손 김승태(66)씨는 증언한다. 왜적의 침입으로 선조가 의주로 파천한 뒤 임금을 호종하면 쓴 호종일기(1593년 8월부터 1594년 6월까지)가 있다. 운천이 예문관검열 겸 춘추관기사관으로 호가하면서 기록한 호종일기는 보물 484호로 지정돼 지금 국학진흥원에 보관돼 있다. 호종일기는 행재소에서 사관들이 호종하면서 당시의 정사를 기록한 1차적 사료로서 당시의 생활상은 물론, 정치 군사 외교 등 다방면의 자료들을 기록해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특히 왜란 당시 병사 4만을 이끌고 우리나라를 도우러 왔던 명나라 제독 이여송과 대장 양원, 오유충과 유정을 비롯한 여러 장수와 군졸들의 언행과 생활, 그리고 이들을 대접하며 여러 면에서 대면했던 접반사 이덕형과 김수 윤두수 심희수 이항복 심수경 장운익 등의 활약이 소상히 기록돼 있다. 예문관에 있을 때는 가차 없는 직필로 난세에 맞섰고, 사간원 시절에는 기축옥사에서 부당하게 희생당한 최영경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합계를 올려 주위 사류들을 통쾌 찬탄케 했다고 미수 허목은 묘비명에 적었다. 홍문관 사헌부 시절 지론이 정직해 조정과 백성들로부터 칭송을 받았던 것이다. 그의 직설은 춘추시대 신하의 말을 듣지 않았다가 전쟁에 패한 목공의 예를 들면서 광해군의 실덕을 거론해 왕의 과오를 성심으로 바로잡으려 했을 정도였다고 후손들은 전한다. 임진란 이후, 당쟁이 치열해 지면서 북인 정권에서 외직으로 밀려난 운천은 선산부사와 상주목사, 예천군수와 홍주 여주 목사 등 다섯고을의 목민관을 지내면서 가는 곳마다 선정을 펼쳐 지역민의 칭송을 받았음이 묘비명과 구전으로 전해지고 있다. 임진란 7년 전쟁으로 나라 곳곳의 민생은 피폐해졌고 민심마저 흉흉했으나 운천은 무너진 나라 기강을 지역에서부터 바로 세우고 파괴된 국토를 복구해 백성들의 삶을 안정시키려고 노력했다. 그는 백성의 아픔을 어루만지고 풍속을 선도하기 위해 솔선 실천했다. 일생을 벼슬에도 명리에 휘둘리지 않고 청빈을 부끄러워하지도 않았으며 나라와 백성이 필요로 할 때는 몸을 바쳤으니 오로지 나라와 참다운 군자의 길을 걸었던 운천 김용으로 역사는 기록한다. ◆독립운동과 의성김씨 귀봉파항일독립운동사에서 안동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고, 그 중에서도 의성김씨의 희생과 헌신은 단연 돋보인다. 독립운동사에 따르면 내앞마을은 1895년 의병항쟁에서부터 독립운동에 나섰다. 일제의 조선 침략이 노골화되기 시작한 1904년 안동 유림들이 위정척사의 애국 계몽운동을 벌이기 시작했으니 그 시발점이 내앞이다. 만주로 망명해 독립운동 기지를 세우고 가산을 독립운동에 쏟아 부었던 운천의 후손들은 독립운동 공로를 인정받아 훈장과 포장을 받은 사람만도 18명에 달할 만큼 수많은 사람들이 구국 항일 호국운동에 몸담았다. 경북도독립기념관이 내앞마을에 들어선 것이 의성김씨 가문의 정신적 물질적 기여에 보답하는 차원이기도 했으니, 귀봉종택이 항일 국난 극복의 산실이라 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강윤정 경북도독립운동기념관 학예연구부장은 말한다. 귀봉 김수일의 11대손인 비서 김대락은 사재를 털어 근대식 교육기관 협동학교를 여는 데 기여했다. 그러나 1910년 치욕적 병탄으로 나라가 망하자 만삭의 손부와 손녀까지 대동하고 만주로 망명을 선택한다. 백두산 아래 한인이라는 뜻의 ‘백하’로 불렸던 것도 그때부터다. 경북도 기념물 137호인 ‘백하구려’는 현재 김대락의 종증손 김시승(83) 씨가 거주 관리하고 있다.정면 8칸으로, 서쪽 4칸은 사랑채이고, 동쪽 4칸은 중문간을 비롯한 아래채이다. 사랑채에 걸린 ‘백하구려’ 라는 현판 때문에 그렇게 불리는데, 비서 김대락이 만주로 망명가서 백하라는 호를 썼고, 이 집은 김대락이 만주로 망명하기 전 협동학교 교사로 사용됐던 곳이다. 김 씨는 “지금의 백하구려는 협동학교 당시의 집이 아니다. 협동학교를 설립하고 간판 붙일 곳이 없어 당시 초가집에 간판을 붙였는데, 독립운동을 하러 만주로 망명간 뒤 협동학교 교실로 쓰던 10칸이 뜯겼다. 지금 문화재청에서 복원해 주겠다는 제의도 있지만, 지금 집도 관리하기 힘들다”며 거절했다고 말한다. 김대락의 누이 김락은 독립운동의 한가운데를 지킨 여성 독립운동가다. 파리장서 의거라 부르는 1차 유림단 의거의 핵심 이중업의 아내이자, 단식 순국한 의병장 이만도의 며느리이며, 광복회와 제2차 유림단 의거에 참여한 이동흠 이종흠의 어머니이다. 그녀는 3·1만세시위에 참가했다가 일본 경찰에 끌려가 고문 끝에 두 눈을 모두 잃는다. 일송 김동삼은 본명이 김긍식이다. 그도 만주로 망명해서 이름을 동삼으로 바꾸었다. 김대락과는 같은 집안의 족질관계다. 항일운동을 하면서 협동학교를 설립하고, 또 만주로 떠날 때도 서로 의논했으며, 만주에서 항일운동을 하면서도 동지 이상으로 혈족의 의리를 보여줬다. 만주에서는 서로군정서의 참모장으로 청산리전투에도 참여했으며, 임정 국무령 이상룡이 국무위원으로 임명했으나 항일무장투쟁을 위해 취임하지 않았다. 1931년 하얼빈에서 일경에 체포돼 국내로 압송돼 평양법원에서 10년 형을 선고받고 옥살이 중, 1937년 서대문형무소에서 순국했다. 그의 유해를 거둬들여 장사지내 준 만해 한용운이 일생 한 번 울었다는 이야기가 전해 올 만큼, 선생의 애국 항일 운동과 투철한 민족 독립정신은 후세 귀감이 되고 있다. 일송 김동삼의 평가와 대우에 대해 김시승 씨는 “안동의 독립운동을 연구하는 역사가들이 내앞마을에 와서 ‘진정한 의미의 독립운동가는 일송 한 사람 뿐’이라는 칭송을 들었지만, 내앞마을에는 김동삼의 생가 표지석 하나가 전부”라며 섭섭해 한다. “일송의 항일투쟁 독립운동 공적이 남정현 지사나 신돌석 장군의 공적에 조금도 뒤지지 않는다“며 공적이나 평가에 비해 정부나 학계의 대접이 섭섭한 면이 있음을 내비친다. ◆백운정과 의성김씨내앞마을에서 반변천 건너 나지막한 산등성이에 자리잡은 백운정은 청계 김진의 뜻에 따라 아들 귀봉이 41세때 지어 후학들을 가르치며 만년에 힐링하던 곳이다.동향으로 내앞마을을 조망하고 있는 백운정 마루에서 반변천을 바라보면, 강물이 호수처럼 드넓게 펼쳐져 내앞마을을 지켜주는 개호숲과 함께 한 편의 동양화를 이루고 있다. 귀봉의 아들 운천 김용은 병조참의와 명나라의 사신으로 갈 동지사에 제수되었으나, 세상은 광해군 등극 이후 북인의 횡포가 더해지면서 영창대군을 죽이고 인목대비를 유폐하는 상황에 이르자 세도의 뜻을 단념하고 고향으로 내려와 지낸 곳이 백운정이다.400여년 전 귀봉과 운천 부자 생전에는 얕은 내를 건너다녔을 것이 지금은 강을 따라 보조댐까지 가서 강변으로 거슬러 가야 한다. 안내하는 귀봉의 후손 김상태(57)씨는 “임하댐이 건설 되기 전 어릴 때는 반변천을 건너 백운정을 찾았다”고 회고한다. 임하댐 건설로 넓은 모래밭이 지금은 호수가 되어 버렸으니 옛 정취는 시구와 이야기로만 전해지고 있다. 백운정 누마루 현판은 미수 허목이 썼는데, 백운정 마루에서 강변 풍경을 보면 글씨를 잘 모르는 사람이라도 정말 정자와 주변 풍광을 절묘하게 묘사한 글씨임을 느낄 수 있다. 많은 현판 중에는 퇴계 이황의 조양문과 이락문 두 편도 걸려 있다. 귀봉의 후손들이 관리하는 백운정은 여러 차례 중수를 했으나, 문화재가 아니어서 제대로 관리가 되지 않고 있다. 푸른 색 페인트로 서까래와 목조건물을 보호하려는 듯 페인트칠을 해놓아 아쉬움을 주고 있다.〈이경우 언론인〉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그 시절 그 거리의 추억이 ‘새록새록’…근대를 걷는 ‘시간여행자’ 돼볼까

6월은 잘 익은 보리를 베어내는 계절이다.그때는 낡은 정미소도 탈탈 털털 요란한 소리를 내며 활기를 띠었다. 앞마당에 넘치던 나락 냄새까지 풍요롭던 세월, 정미소는 마을의 중심이었다. 오랜 시간의 흔적이 담겨있는 공간들을 찾아본다. ‘장소’를 단순한 물리적 영역을 넘어서 새로운 개념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지난해 이맘때 쯤 문화재청은 근대문화유산의 효과적인 보존 활용을 위해 선(線)과 면(面) 단위의 문화재 등록 제도를 새로 도입하기로 했다. 근대 시기에 형성된 거리, 마을, 경관 등 역사문화자원이 집적된 지역이 그 대상이 됐다. 지금까지는 문화재 등록 대상이 건축물이나 문헌 위주의 점(點) 단위였다. 이로써 급속하게 진행된 도시화로 고유의 경관을 잃어가는 마을이나 거리 등을 폭넓게 보존·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첫 사례로 경북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와 전북 군산과 전남 목포의 일정 지역을 문화재로 등록한다고 예고한 것이 딱 1년 전의 일이다.그 후 30일간의 기간을 거치고 심의를 통과해 등록문화재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은 공고문을 통해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는 철도역사와 그 배후에 형성된 철도관사, 정미소, 이발관, 근대한옥, 교회 등 지역의 근대생활사 요소를 간직한 건축물이 집적되어 있다며 영주동 관사골에서 광복로 일대의 거리와 6군데의 개별 공간구조물을 등록문화재 제720호로 지정한다고 발표했다.이는 전국 최초로 마을단위의 역사공간이 등록문화재가 된 셈이다. 영주 근대역사문화거리는 근대시기 영주시의 형성과 발전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핵심 공간이다. 이곳에는 1920년부터 60년대 사이에 조성된 건물 들이 있다. 옛 영주역 5호 관사와 7호 관사, 영주동 근대한옥, 영광이발관, 풍국정미소, 영주제일교회 등이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역사적 공간이다. 그 동안 개발로 인한 철거 위기도 적지 않았다. 한국전쟁과 개발논리에도 살아남은 이 6곳의 건물이 근대역사문화거리의 주축이다. 광복로와 두서로 일대에 모두 반경 300미터 남짓 안에 자리하고 있다. 걸어서 둘러보기로 했다. ◆영주 풍국정미소(등록문화재 제720-5호)붉게 녹슨 철문을 열어주는 주인 우길언(82)씨를 따라 정미소에 들어서니, 높은 천정에 달린 큰 크랭크축과 벨트가 옛 정취를 느끼게 한다. 하얗게 먼지가 내려앉은 게 수년간 영업을 하지 않은 듯하다. 어두컴컴함 속에서 낡은 기계들이 짐승처럼 웅크리고 있다. 슬레이트 지붕 사이로 들어온 자연광이 내부를 희미하게 밝히고 있다. 1966년부터 부터 직접 이곳에서 일했고, 정미소와 함께 늙어가는 우 씨는 2010년대 초에 시대의 흐름을 이기지 못하고 기계를 멈췄다고 한다. 더 이상 ‘윙윙윙~털털털...’하는 요란한 소리는 들리지 않고 고요하기만 하다. … ‘숨 가쁘게 달려왔으나 결국 실패하고 만 늙은 혁명가’ / ‘그 풍경을 나는 이제 사랑하려 하네’…. 안도현 시인은 ‘정미소가 있는 풍경’이라는 시에서 정미소를 이렇게 표현했다. 범상치 않은 아우라를 뿜어내는 건물을 보고, 비록 실패한 혁명가일지라도 그 존재만으로도 가치가 있다는 것이다. 세월의 흔적이 켜켜이 쌓인 이 공간에는 요즈음 시간의 흔적을 보러오는 이들이 더 많다.얼마 전 기계를 연구하는 공학도들이 서울서 찾아와 이틀간이나 머물면서 자료를 수집해 갔다. 근대 산업 시기부터 운영된 정미소로 양곡 가공업의 생성과 양곡 유통에 관련한 역사가 고스란히 존재하고 있다. 건축형식과 목재 설비구조, 도정 기기들 외에도 판수동 저울 등 당시의 정미소와 관련된 기구가 세월의 먼지를 쓰고 숨 쉬고 있다. 장소 자체가 양곡 가공과 곡물 유통의 산업사적 가치가 있는 곳으로 보인다. 당국에서는 향후 이곳을 양곡 가공과 곡물 유통을 주제로 한 산업문화관, 쌀 카페, 도정 참관 및 판매장으로 활용하면 가치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영주역 5호 관사(등록문화재 제720-1호)와 7호 관사(등록문화재 제720-2호)영광중학교 옆 가로수 그늘을 따라 오르막길을 걸어 관사골을 찾아 갔다. 어린이공원이라 불리는 작은 동산위에 오르자 영주동을 중심으로 시가지 전체가 한눈에 들어왔다.영주의 진산(鎭山)이라 일컫는 해발 276m의 철탄산이 내려다보고 있다. 일제강점기부터 영주는 철도 교통이 발달해 철도 종사자들로 붐볐고, 역무원들의 관사도 늘어나 현재 두서길 일대는 관사골로 불린다. 1942년 중앙선이 개통되고, 영주역이 중간 역으로 역할 한 것이 영주시가 근대도시로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한다. 이 일대는 고려 말·조선 초 시기 유적을 비롯해 광복, 6·25전쟁 전후의 근대건축물이 다수 존재하는 곳이다. 영주 근대도시 형성과 발전의 산 역사가 된 장소이기도 하다.부근에는 다른 관사도 남아있지만 내부공간구성, 외관형태, 구조 및 재료의 보존상태가 좋으며 원형 보존이 잘 된 '5호 관사'와 '7호 관사'를 등록문화재로 지정했다. 1935년 지은 건물로 일본식 목조 관사주택의 전형을 보여주는 건축물 중 하나다.창이 바깥으로 튀어나온 구조이고 지금은 시멘트 기와 지붕을 하고 있다. 대개의 오래된 건물들이 그러하듯 다소 비장하게 남쪽을 향해 서있다. ◆ 영주동 근대한옥(등록문화재 제720-3호)관사골로 올라가는 길 왼쪽 조금 낮은 곳에 '영주동 근대한옥'이 있다.작은 공터에는 채소가 가득한 텃밭이 있고 그 앞으로 골기와 집이 한 채 보이므로 쉽게 찾을 수 있다. 문화재청 자료에 따르면, 명나라 황제가 어머니의 병을 고쳐준 의원 이석간에게 보답으로 99칸 본채와 별채 여러 채를 지어주었다고 한다.지금 우리가 볼 수 있는 건 별채인데, 그마저도 1920년에 신축한 거라고 한다. 팔작지붕에 정면 7칸, 측면 6칸의 규모이며 현재의 상태로 남아있다. 옛 한옥의 전형을 보여주는 격자무늬의 문들이 보인다. ◆영주 영광이발관(등록문화재 제720-4호)풍국정미소를 나와 조금 걸으면 광복로 남쪽도로변에 보인다. 1930년대부터 ‘국제이발관’으로 영업을 시작하여 ‘시온이발관’으로 바뀌었다가 ‘영광이발관’에 이르는 80여년의 역사를 갖고 있다. 1970년경 현재의 이발관을 운영하는 사람이 인수하여 지금의 이름으로 영업 하고 있다. 서민들의 일상 생활역사의 흔적을 보여주는 곳이다. 1950년대 근대산업시기에 건축된 슬레이트 목조구조의 건축물이다. 영주에서 80년 동안 지속된 장인의 이발관 역사의 흔적을 보여주는 사례로 업계의 변화와 특성, 기술을 간직하고 있다. 사라져가는 ‘이발관’의 생활사적 가치가 높은 근대유산이다. 이곳에서는 여전히 비누 거품 솔과 가죽 끈에 면도칼을 갈고, 추억의 비누향기가 나는 곳이다. ◆영주 제일교회(등록문화재 제720-6호)문화재청 등록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영주 제일교회는 1907년 정석주 집에서 기도모임으로 시작되었고, 1909년 4월 초가 3칸을 매입하여 교회를 설립하고 경북노회에 가입하였다고 한다. 2007년에 이미 창립 100주년이 됐다. 1938년 신사참배 반대운동으로 목사와 장로‧전도사들이 구금 또는 옥고를 치렀다. 한국전쟁 중에 소실되었다가 신도들의 노역봉사로 1958년 7월 준공된 역사를 지니고 있다.영주지역에서는 유일한 서양의 고딕식 건축양식이 보이는 절충형의 예배당 근대건축물이다. 영주시의 근현대사에서 시민이자 신도들인 지역 주민들의 삶과 역사적 흔적이 남아있어 전승 보전해야 할 문화유산으로 가치가 있다고 문화재청은 보았다. 이렇게 해서 선과 면 단위로 지정된 등록문화재를 차례로 둘러보았다.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그런 의미가 있다지만, 주민들은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일제의 잔재를 보존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과 역사적으로 지켜야할 우리의 역사라는 주장이 엇갈린다. 학계에서는 문화재적 가치가 있는 적산가옥을 보존해야 한다고 본다.일제가 남긴 오욕의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교훈의 대상으로 보아야 한다는 것이다. 역사적 비극이 담긴 장소를 찾아 반성하고, 교훈을 얻는 여행을 뜻하는 ‘다크 투어리즘’도 있다.서울 서대문형무소나 나치독일이 남긴 흔적을 오히려 되살린 사례이다. 근대 유산은 자랑스럽든 아니든 우리 근·현대사의 증거다.그리고 이는 우리의 삶의 일부였다. 우리가 미처 인식하지 못했던 공간의 의미가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 것만으로도, 세계는 커지고 우리 시야는 더 넓어질 수 있을 것이다.그 오랜 공간에는 만남이나 또는 헤어짐, 수많은 이야기 들이 있었을 것이다. 아픔의 시간을 딛고 지금 우리는 얼마만큼 성장해 있는가. 시간이 멈춘 거리, 이 6월에는 그리움과 함께 걷는다. (글·사진= 박순국 언론인)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신선이 내려와 노닐었다는 절경, 자연이 화공되어 그린 한 폭의 ‘진경산수화’일까

맑은 물에 의해 생겨난 긴 모래톱이 수려한 풍경과 함께 이어진다. 내성천은 소백산맥의 남쪽 기슭 봉화군에서 발원해 예천분지를 거쳐 낙동강 상류로 흘러든다. 예천의 내성천변에는 뛰어난 경관 덕에 유서 깊은 문화유적도 많다. ‘예천 선몽대 일원’은 2006년 국가지정 문화재인 명승 제19호로 지정됐다. 선몽대는 우암산 능선이 내성천으로 내려앉는 벼랑 끝에 자리한다. 앞으로는 내성천의 맑은 물이 흐르고 드넓은 백사장이 펼쳐져 있어 진경산수화 속에 들어가 있는 느낌이다. 주변에는 우거진 소나무 숲이 펼쳐진다. 굵은 노송의 줄기와 거북 등 같은 껍질들이 이곳에서 살아온 나무들의 시간을 가늠케 한다. 솔숲과 내성천의 흐름과 백사장, 그리고 단애 위에 서 있는 옛 건물이 어우러져 빼어난 풍광을 보여주고 있다. 이들을 한데 묶어 ‘예천 선몽대 일원’이라는 이름으로 명승에 지정된 것이다. 문화유적과 더불어 주위 환경이 아름다운 경관을 이루고 있는 곳을 지칭하는 국가지정 문화재이다. 명승은 국보, 보물, 사적 등과 같이 문화재보호법을 근거로 문화재청이 지정하여 발표한다. 지친 현대인들을 위해 향유할 수 있는 우리의 문화유산으로서 휴식과 위안의 장소를 제공한다. 그 안에 있는 나무와 풀 한 포기, 작은 바위 하나에도 우리의 역사가 곳곳에 서려 있다. ◆소나무 숲백송리 마을 옆으로 이어진 시원한 가로수 터널을 지나면, 문이 활짝 열리듯 내성천 물길과 십 리에 이른다는 백사장과 빼어난 소나무 숲이 펼쳐진다. 송림 사이에는 커다란 돌비석 두 개가 세워져 있다. 하나는 ‘선대동천(仙臺洞天)’이라 새겨진 비다. ‘선몽대가 산천에 둘러싸여 훌륭한 경치를 이루고 있다’는 의미다. 그곳에서부터 신선의 땅이 시작된다는 설명으로 느껴진다. 또 하나는 ‘산하호대(山河好大)’로 ‘산이 좋고 하천은 크고 길다’라는 의미다. 용이 승천하듯 힘 있는 몸짓으로 비틀어 오르는 거목소나무 숲은 신선이 내려와 놀았음직한 풍경이다. 송림이 끝날 무렵 우암의 기념비도 보인다. 선몽대 숲은 백송리 마을에서 내성천으로 연결되는 수구를 막아 수해를 방지한다. 매서운 겨울바람을 차단함으로써 마을을 보호하기 위해 조성했을 보호림 또는 풍수상 비보림(裨補林)으로 보인다. 소나무 그늘 아래 돗자리를 펴고 눕는다면, 신선이 꿈속에 나타날지도 모른다. 시간이 멈춘 듯 느리게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며 휴식하기 좋은 곳이다. 사각사각 밟히는 모래 소리가 기분을 좋게 한다. 숲을 지나 모래밭이 거의 끝나는 곳에 선몽대가 위치한다. 자연 암반을 있는 그대로 쪼아 만든 돌계단이 선몽대 입구에 있다. 신선만이 딛고 오를 수 있는 계단이라는 의미로 느껴진다. 선몽대는 1563년(명종18)에 우암(遇岩) 이열도(李閱道)가 창건했으며, 그는 퇴계 이황의 종손(從孫)이며, 문하생이기도 하다. 선몽대는 우암이 그 자리에서 신선이 노니는 꿈을 꾸었다고 해서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그는 선조 9년 별시에 문과 급제해 승문원정자, 사헌부감찰, 형조정랑, 경산현감 등을 지냈다. 관리로서 청렴 강직했던 그는, 당시 관찰사의 그릇된 처사를 대하고 벼슬길에 나아가지 않았다. 고향인 호명면 백송리로 돌아와 선몽대를 지었다. 우암산 북서쪽 벼랑 위에 내성천을 바라보며 정면3칸, 측면2칸 규모의 팔작지붕으로 세워진 정자다. 기단을 축조하지 않고 천연의 암반을 이용해 필요한 곳에만 초석을 놓았다. 1623년에 큰비로 무너져 1671년에 중건하는 등 이후 몇 차례의 보수를 거쳐, 지금에 이르고 있다. ◆저명인사들의 친필 시그곳에는 당시의 저명인사가 많이 모여 시를 지어 읊으며 선몽대의 창건을 축하했다고 한다. 이황은 선몽대(仙夢臺)라는 현판 글씨 석 자를 친필로 써 주었다. 현재 퇴계선생의 현판은 안동에 있는 한국국학진흥원 유교문화박물관 전시실에 소장돼 있다. 전시 설명문에는 ‘글씨에도 선계에 노니는 듯한 초탈적 감성이 미묘하게 묻어난다. 송설체의 유려한 필법 위에 왕희지의 굳세고 단정한 이른바 ‘퇴필’의 전형적인 서풍’이라고 적혀 있다. 퇴계는 ‘선몽대에 지어 보냄(寄題仙夢臺)’ 이라며 친필로 시도 써주었다. 노송 속 높은 누대 푸른 하늘에 꽂혀있고(松老高臺揷翠虛)/ 강변의 흰 모래 푸른 절벽 그려내기 어렵노라(白沙靑壁畵難如)/ 내 지금 밤마다 선몽에 의지해 구경하니(吾今夜夜憑仙夢)/ 예전에 기리지 못하였음을 한탄하지 않노라(莫恨前時趁賞疎). 그 후 많은 선비, 문인들이 이곳에 모여 내성천을 굽어보며 시를 읊었다. 이열도는 퇴계 문하에서 당대의 석학들과 수학했다. 조정에 진출해 벼슬살이했던 인물이기에 약포 정탁, 서애 류성룡, 청음 김상헌, 한음 이덕형, 학봉 김성일 등 당대 유학자들이 친필시를 남겼는데, 목판에 새겨져 지금까지 전해 오고 있다. 현재 걸려있는 편액들은 모두 한국국학진흥원에 있는 원본의 복제본이라고 한다. 병자호란 때 청나라와의 강화를 반대한 척화파의 거두 청음 김상헌도 훗날 선몽대에 올라 시를 남겼다. 모래는 깨끗하고 냇물 맑아서 텅 빈 것 같으니 / 옥산 옥구슬 가득한 정원에 비교함이 어떠할까…. (중략) 1599년 가을에 참봉 조여익이 향시에 합격한 뒤 약포 정탁을 찾아왔다. 조여익은 이열도의 사위다. 그는 선몽대를 이야기하며 이황이 지은 칠언절구를 보여준다. 약포는 옷깃을 여미고 세 번이나 되풀이하여 읽으면서 경탄하고 느낀 바가 있어 절구를 차운해 시를 지었다. 그중 몇 구절을 보면,남긴 시를 되새겨 외우니 배알하는 듯하네/ 꿈을 깬 후 몇 번이나 선몽대 위에 누워보니/ 바위 가의 높은 대가 온 허공을 끌어당기고/ 적송은 구불구불 늙은 교룡 같구나/ 백 년의 세월이 눈길 돌리듯 짧은데/ 늘그막에야 속세의 꿈이 헛됨을 깨달았으니/ 선몽대의 한바탕 꿈 어떠한지 묻노라. (중략) 다산 정약용도 어릴 적에 당시 예천군수였던 부친 정재원을 따라 왔다가 ‘선몽대기’를 다음과 같이 적었다. “아버지를 따라 선몽대에 올랐다. 벽 위에 여러 시가 있는 것을 보았는데, 그중의 하나는 관찰사를 지내신 나의 선대 할아버지께서 일찍이 지으신 것이었다.아버지께서 손으로 먼지를 털어내고 나에게 읽으라 하고서 말씀하시기를, ‘일찍이 영남에 관찰사로 왔을 때 이 누대에 오르신 것이다.공이 지금부터 2백여 년 전에 사셨던 분인데, 나와 네가 또 이곳에 올라서 즐기니, 어찌 기이한 일이 아니겠느냐’며 기(記)를 쓰라고 하셨다”. 다산의 3대가 시간은 달리했으나, 같은 공간에서 시를 지어 남겼다. 당시 인근 지역의 선비나 관리들은 자주 선몽대에 올라 시회를 열거나 대화를 나누는 사교의 공간으로 활용했다. 타 지역의 고급 손님들을 초대해 먼 곳의 정보를 듣는다. 통신 미디어가 발전되지 않았던 그 옛날 이곳에서 사교의 네트워크를 형성하기도 했을 것이다. 좋은 경치를 보면서 정신을 맑게 하고 세심하는 공간이기도 했지만, 지방 관리들에게는 선정을 베풀기 위해 꼭 필요한 장소였다. 선비들은 그런 곳에 별채를 짓고 그곳을 오가며 자연과 인간의 합일을 위한 수양에 노력했을 것이다. ◆내성천내성천은 선몽대 일원을 아름다운 비경으로 만든 첫 번째 요소이다. 내성천의 푸른 물은 상류에서 구불구불 감돌아 흘러온 후 선몽대 앞에서 물길을 따라 비단결처럼 여울져 내려간다. 한때는 천변의 백사장이 반짝거린다고 백금리(白金里)라고도 했다. 일부 환경전문가 중에서는 내성천이 육지화 되고 있는 영향으로 백사장에 나타나는 풀밭이 우려된다는 소리도 나온다. 숲의 전체 모습을 촬영하려면 강 건너편에서 보는 게 제격이란 생각에 신발 벗고 바지를 걷은 채 얕은 강물 속으로 들어갔다. 5월이긴 하나 아직은 서늘한 강물의 기운이 종아리를 감돌며 스친다. 고개 들어 바라보니 펼쳐진 소나무 숲도 내성천 물에 비친 우암산 선몽대의 반영도 둥실 뜬 흰 구름도 모두가 아름다운 정경이다. 손을 담가 만지는 물은 흘러가는 마지막 물이자 다가오는 첫 물이다. 지금 이 시각이 바로 그렇다. (글·사진= 박순국 언론인)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야트막한 언덕 위 외로이 선 ‘쾌재정’ 부끄러움 아는 선비 모습 고스란히 닮아

이른바 패스트트랙 문제로 당파싸움이 한창인 날 쾌재정을 찾았다. 여의도의 풍경은 쇠뭉치를 휘두르는 난장판이었지만, 한적한 농촌은 딴 세상처럼 평화로웠다. 모내기 철 가까운 봄날이어서 들녘은 생명의 온기로 부풀었고, 산새들은 짝을 지어 보금자리를 찾고 있었다. 자연의 여여(如如) 함에 비추어 보건대, 세속의 민낯은 참혹한 것이었다. 참혹을 넘어 민망한 것이었다. 오만과 독선과 탐욕 때문일 것이다. 권력의지의 주된 에너지원이 오만과 독선과 탐욕일 때 나쁜 정치판이 성시를 이루는 법, 작금의 여의도 살풍경이 그 대표적인 본보기일 터이다. 논밭을 일구는 농부에게, 노래하는 새들에게, 이 맑은 봄날에게 부끄럽지 않은가! 부끄러움을 모르면 사람이 아니라, 짐승이지... 마음속에 되뇌며 차를 달렸다. 내 차의 내비게이션은 이곳이 내가 찾는 그곳이라며 상주시 이안면 가장리 농로(農路)에 내리라 한다. 텅 빈 들녘 경운기 곁에 내리라 하니 황당한 일이었다. 주변에 ‘쾌재정’은 보이지 않았다. 도무지 유적이 있을 것 같지 않은 곳이었다. 밭갈이하는 농부도 그런 곳은 모른다 했고, 안내 표지판도 찾을 수 없었다. 차를 되돌려 수소문을 나섰다. 문 잠긴 경찰 지구대를 지나, 주민잔치 한마당이 열리고 있는 이안면 사무소를 거쳐, 철길 밑 굴다리를 지나, 다시 내비게이션이 데려다준 곳 또한 그곳, 그 자리였다. 교통경찰이 귀띔해준 야트막한 동산이 시치미를 떼고 나를 맞았다. 산이라기보다는 언덕에 가까운 저 숲속에 쾌재정이 있을 것이었지만, 쾌재정 입구는 보이지 않았다. 농가의 텃밭이 앞길을 가로막고, 발길 끊긴 지 오래인 듯 우거진 잡초가 뒷길을 지우고 있었다. 이끼 낀 너럭바위를 지나 흐린 옛길의 흔적을 더듬어 마침내 ‘쾌재정’(경상북도 문화재자료 581호)에 이르렀다. 위리안치된 선비처럼 남루한 모습이었다. 냇물이 동쪽으로 흘러 무지개를 드리운 것 같고, 산이 냇물에 임하여 마치 누에의 머리같이 된 곳에 정자가 있어 나는 듯하다. 이름하여 ‘쾌재정’이라. ‘동쪽으로 학가산, 서쪽으로 속리산을 바라보고, 남쪽으로 갑장산을, 북쪽으로 대승산을 바라본다. 강산이 아름다워 비단결 같도다. 그 주인은 누구인고, 채기지(蔡耆之)로다’와 같이 쾌재정의 아름다움을 노래한 기문(記文)은 옛 시인의 허사였다. 쾌재정은 조선 초기의 문신이며, 문장가, 중종반정공신으로 인천군에 봉군되었던 난재 채수(1449-1515) 선생이 낙향하여 지은 정자이다. 그는 이곳에서 최초의 국문소설로 알려진 (설공천전)을 쓴다. 저승을 다녀온 설공찬(薛公璨)이 당시의 정치인들에 대한 염라대왕의 평을 이야기로 만든 (설공천전)은 허균의 (홍길동전) 보다 100년 앞서 쓰인 패관소설이다. 훈구대신과 신진사림의 갈등, 요즘 말로 하자면 보수 우파와 진보 좌파의 세력다툼으로 영일이 없었던 조선 중종 조의 정치적 상황이 그 배경이다. 주인공 설공찬이 들려주는 저승 이야기는 이렇다. 저승에는 남녀차별이 없어 여성이라도 능력만 있으면 높은 벼슬을 할 수 있다는 것. 이승에서 아무리 큰 권력이 있었어도 저승에서는 그 사람의 행적에 따라 벌을 받는데, 그 예로 당 태종은 사람을 많아 죽여서 지옥에 있다는 것. 아무리 임금이라도 반역을 저질렀으면 지옥에 간다는 이야기이다. 당시의 풍속에 비추어보면 가히 파격적인 내용이었다. 특히 반역에 대한 부분은 중종(中宗)이 반정(反正)으로 연산군을 몰아내고 정권을 잡은 지 얼마 안 되는 민감한 시점이었기 때문에 중종과 권신(權臣)들의 눈에 여간 거슬리는 것이 아니었다. 당연히 조정은 (설공천전) 필화사건으로 들끓었다. 예나 지금이나 정치는 아옹다옹으로 날밤을 새우나보다. 중종 3년(1508) 9월의 일이었다. “채수(蔡壽)가 (설공찬전(薛公瓚傳))을 지었는데, 내용이 모두 화복(禍福)이 윤회(輪廻)한다는 논설로, 매우 요망(妖妄)한 것이며, 중외(中外)가 현혹되어 믿고서 문자(文字)로 옮기거나 언어(諺語)로 번역하여 전파함으로써 민중을 미혹시킵니다. 부(府)에서 마땅히 행이(行移) 하여 거두어 드리겠으나, 혹 거두어들이지 않거나 뒤에 발견되면, 죄로 다스려야 합니다” 라고 사헌부가 임금에게 아뢰자, 임금은 “(설공찬전)은 내용이 요망하고 허황하니 금지함이 옳으나, 법을 따로 세울 필요는 없다. 나머지는 윤허하지 않는다” 고 하였다. 그럼에도 채수를 교수(絞首)해야 한다는 탄핵 상소가 계속되자, 그가 지은 (설공찬전)이 괴이하고 허탄한 말을 꾸며서 문자로 나타낸 것이어서 사람들로 하여금 믿어 혹하게 하므로 ‘부정한 도로 정도를 어지럽히고 인민을 선동하여 미혹케 한 율(律)’에 의해 사헌부가 교수(絞首)로써 조율했는데, 파직만을 명한다. 이와 같이 임금은 거듭 극형이 아닌 파직을 명한다. 그러나 요망한 사설로 민심을 어지럽힌 채수를 교수형으로 다스려야 한다는 조정의 여론은 끊이지 않았다. 그러자 9월20일 조강(朝講)에서 영사(領事) 김수동(金壽童)이 “채수(蔡壽)가 만약 스스로 요망한 말을 만들어 인심을 선동시켰다면 사형으로 단죄함이 가하지만, 다만 기양(技癢)의 시킨 바가 되어 보고 들은 대로 망령되이 지었으니, 채수를 교수로 단죄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형벌(刑罰)과 상(賞)은 중(中)을 얻도록 힘써야 합니다. 만약 이 사람이 죽어야 한다면, (태평광기), (전등신화) 같은 유(類)를 지은 자도 모조리 베어야 하겠습니까?” 라고 채수를 두둔한다. 임금은 “(설공찬전)은 윤회화복의 설(說)을 만들어 어리석은 백성을 미혹케 하였으니, 채수에게 죄가 없는 것이 아니다. 그러나 교수함은 과하므로 참작해서 파직한 것이다”라는 설명으로 필화사건을 매듭짓는다. 배타적 이념과 진영의 치킨게임으로 ‘궤멸’, ‘청산’과 등과 같은 섬뜩한 말들이 흉흉한 작금 사정에 비추어 볼 때, 어느 한 쪽에 휘둘리지 않는 임금의 자세는 돋보이는 바 있다. 중종실록에 실려 있는 선생의 (졸기·卒記)는 선생의 사람됨을 이렇게 적고 있다. 채수는 사람됨이 영리하며 글을 널리 보고 기억을 잘하여 젊어서부터 문예(文藝)로 이름을 드러냈고, 성종조에서는 폐비의 과실을 극진히 간하여 간쟁하는 신하의 기풍이 있었다. 그러나 성품이 조급하며 허망하여서 하는 일이 거칠고 경솔하였으며, 늘 시주(詩酒)와 음률(音律)을 가지고 스스로 즐겼다. 일찍이 설공찬전(薛公瓚傳)을 지었는데, 떳떳하지 않은 말이 많기 때문에 사림(士林)이 부족하게 여겼다. 사림의 평가가 어떠하든 우리가 주목해야 할 것은, 선생은 최소한 부끄러움을 아는 선비였다는 사실이다. 중종반정(中宗反正)에 가담한 공로로 인천군(仁川君)에 봉군되는 과정과 경위가 그것을 말해준다. 따르지 않을 때는 목을 베어 오라는 엄명과 함께 거사 주도한 박원종은 수하를 시켜 선생을 반정에 동참시키게 한다. 저간 사정을 알게 된 선생의 사위 김감(金勘)은 ‘장인이 올 리가 없다’는 생각에 선생을 취하도록 술을 권한다. 만취한 상태로 부축을 받아 궐기 장소에 인도된 선생은 영문도 모르는 채 반정에 참여한 공신이 되고, 분의정국공신(奮義靖國功臣) 3등의 녹훈을 받게 된다. 술기운에 떠밀려 얻게 된 공신 책봉이 선생에게는 견디기 힘든 부끄러움이었다. 염치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 부끄러움이 선생의 낙향을 부추긴다. 여의도 사람들이 새겨야 할 대목이다. 정쟁 없는 시절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쟁의 앞뒤 맥락에는 부끄러움을 아는 것과 모르는 것의 차이, 염치가 있고 없고의 차이로 나뉘는 서로 다른 클래스가 있다. 채수 선생에게서 보듯, 부끄러움을 아는 자의 부끄러움은 후세를 경계(警戒)하는 (설공찬전)을 낳고,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보듯, 부끄러움을 모르는 자들의 저 잘난 민낯은 민생파탄의 난장판을 낳는다. 염치 있는 세상이 보고 싶은 이유이다. 강현국(시인, 사단법인 녹색문화컨텐츠개발연구원 이사장)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처진소나무 향기 가득한 청정도량…원응국사비 등 보물 품은 ‘문화재의 보고<寶庫> ’ 되었네”

■하루 일하지 않으면 하루 먹지 않는 운문사의 비구니연두색 신록이 눈길을 사로잡는 봄날.구름이 산사의 문에 걸려있다는 운문사 입구에 이르면, 매표소부터 시작되는 고송이 즐비한 소나무 숲길에 매료된다. 수령 100년에서 400년의 소나무 군락지가 절집까지 이어진다. 장자 ‘산목’ 편에서 말했듯이 구부정하게 자라 하늘을 찌를 듯 큰 나무이지만, 재목으로 쓸모없기에 목수들이 베어가지 않고 이렇게 오랫동안 수명을 유지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일찍 타인의 눈에 띄어 죽임을 당하기보다 늦지만 자기방식으로 오랫동안 수명을 누리는 것도 여유로운 삶의 방식이 된다는 장자의 가르침을 되새기게 된다. 사바세계의 쓸데없는 집착을 내려놓고 청량한 새소리로 귀를 씻으며 20여분 걷다 보면, 솔숲이 끝날 즈음에 ‘호거산운문사’(虎踞山雲門寺)라는 서예가 일중 김충현이 쓴 편액이 보인다. 운문사는 신라 진흥왕 21년(560)에 이름 모를 한 스님이 창건한 이래로 1450여 년의 역사를 잇고 있는 대가람이다. 호랑이가 웅크리고 있다는 호거산 자락에 터를 잡고 동쪽의 운문산과 가지산이 에워싸고 서쪽의 비슬산이 감싸고 있는 대가람을 마주하면, 누구든 역사의 향기를 느끼게 된다. ◆비구니 청정도량 운문사의 역사운문사는 신라 진흥왕 때 이곳에 둥지를 튼 스님이 현재의 북대암 근처 금수동에 암자를 짓고 3년 동안 수도를 한 뒤 도를 깨달은 도반 10여 명과 함께 동쪽에 가슬갑사(嘉瑟岬寺), 서쪽에 대비갑사(大悲岬寺, 현 대비사), 남쪽에 천문갑사(天門岬寺), 북쪽에 소보갑사(所寶岬寺), 중앙에 대작갑사(大鵲岬寺) 등 다섯 갑사를 세웠다.이 다섯 갑사 중 중앙의 대작갑사가 현재의 운문사이다.신라시대 대작갑사는 밀양, 창녕, 경산, 고령으로 향하는 교통의 요충지였다. 이 시기 신라는 고구려 군사를 몰아내고 대가야를 병합했다. 이런 지리적 성격을 수용하여 호거산(虎踞山)의 흉맥(凶脈)에 사찰을 건립함으로써 지덕을 비보하려는 풍수지리사상(風水地理思想)이 깔려 있다. 창건 뒤 608년(진평왕 30)에 당나라 유학을 마친 원광법사가 이곳에서 신라화랑도의 기본정신이 된 세속오계를 전파하면서 1차 중창을 했다. 그러나 신라 말기 사방에서 반란이 일어나 대작갑사가 파괴되자 당나라에서 유학하고 돌아와 후삼국의 통일을 위해 왕건을 도왔던 보양(寶壤)이 오갑사(五岬寺)를 재건하기 위해 제2차 중창했다. 943년 태조 왕건은 보양의 공에 대한 보답으로 운문선사(雲門禪寺)라 사액하고 전지(田地) 500결을 하사했다. 고려시대 운문사의 최전성기는 원응국사가 주지로 있을 때였다. 1105년(고려 숙종 10) 원응국사가 송나라에서 천태교관을 배운 뒤 귀국하여 운문사에 들어와 제3차 중창하고 전국 제2의 선찰이 되었다. 인종은 소공답(所供畓) 200결(結)과 노비 500명을 내렸다. 1277년 일연선사는 고려 충열왕에 의해 운문사의 주지로 추대돼 1281년까지 머물렀다고 한다. 일연은 ‘삼국유사’ 의 집필에 착수하였고, 운문사 동쪽에 일연선사의 행적비가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다. 조선시대 임진왜란 이전까지는 고려시대의 사세를 유지하다가 임진왜란 때 당우 일부가 소실됐다. 1690년(숙종 16) 설송(雪松)대사가 제4차 중창을 한 뒤 약간의 수보(修補)가 있었다. 1835년 운악(雲岳)대사가 제5차 중창을, 1912년 긍파(肯坡)대사가 제6차 중창을 하였고, 1913년 고전(古典)선사가 제7차 수보하였으며, 비구니 금광(金光)선사가 제8차 수보를 하였다. 1977에서 98년까지 명성 스님이 주지로 있으면서 대웅보전과 범종루와 각 전각을 신축, 중수하는 등 경내의 면모를 일신했고, 현재는 30여 동의 전각이 있는 큰 사찰로서 규모를 갖추게 됐다. 특히 1958년 불교정화운동 이후 비구니 전문강원이 개설됐고, 1987년 승가대학으로 개칭되어 승려 교육과 경전 연구기관으로 수많은 수도승을 배출했다. 오늘날 한국 최대의 비구니 도량으로 170여 명의 비구니 스님들이 “하루 일하지 않으면 하루 먹지 않는다[一日不作一日不食]”는 백장청규(白丈淸規)를 실천하고 있다. 백장청규는 중국 당나라 선승인 백장회해(白丈懷海) 선사가 선가의 온갖 직책에서부터 식사에 이르기까지 지켜야 할 여러 규율을 담은 지침서이다. 우리가 운문사를 주목하는 것은 국가지정문화재로 보물 제193호 석등, 제208호 동호, 제316호 원응국사비, 제317호 석조여래좌상, 제381호 사천왕 석주, 제678호 동·서 삼층탑, 제835호 대웅보전, 제1613호 비로자나삼신불회도, 제1817호 관음보살·달마대사 벽화와 천연기념물 제180호 처진소나무 등 10점이 있고, 도지정문화재로는 유형문화재 제424호 만세루, 제503호 소조비로자나불좌상, 문화재자료 제342호 내원암 석조아미타불 좌상 3점 등 13점의 문화재를 지닌 ‘문화재의 보고’이기 때문이다. ◆ 원응국사비운문사 경내로 들어서면 남쪽에 3개의 비각이 보이는데 가운데 비각의 우뚝한 비가 원응 국사비이다. 이 비의 정확한 건립 연대를 알 수 없으나 고려 인종 때인 1145년경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원응 국사비는 1963년 보물 제316호로 지정됐다. 비각이 무너져 1877년 비각을 새로 건립하였고, 1963년 고쳐 지었다. 이 비는 원래 귀부(龜趺, 거북 모양으로 만든 비석의 받침돌)와 이수(螭首, 용의 형상을 조각하여 수호의 의미를 갖도록 한 비신(碑身)의 머릿돌)를 갖추었던 것 같지만, 현재 귀부와 이수는 없어졌고, 받침돌 위에 비신만 얹혀있고, 사각형의 화강암제 비 받침돌 위에 철 구조물로 보강된 편마암제 비신이 고정되어 있다. 비석은 임진왜란 때 왜적들이 세 조각으로 파손한 뒤 방치한 것을 수리·복원한 것으로 보강이 시급해 보인다. 비의 규모는 높이 2.3m, 너비 0.9m이다. 비 몸체의 윗부분에 직사각형의 양각 공간에 특이하게 전서가 아닌 해서체 양각으로 위아래 1자씩 세로로 ‘원응 국사비명(圓應國師碑銘)’이라 제액(題額)하였다. 비문은 행서체로 제액 아래 세로로 음각하였다. 비석의 주인인 원응 국사(1051∼1144)는 고려 숙종 대에 활동한 고승으로 속성은 이씨이고, 속명은 학일(學一)이다. 11세에 진장 법사(眞藏法師)를 따라 출가하였고, 희함 선사(喜含禪師)에게서 공부했다. 1106년에 삼중대사(三重大師)가 되었고, 1122년(예종 17) 7월 22일 왕사로 책봉됐다. 1144년(인종 22) 12월 9일 93세로 입적했다. 인종은 대사의 업적을 찬양하여 국사로 책봉하였으며, 원응이란 시호를 내리고 많은 전답과 노비를 하사하고 비를 세우게 명하였다. 비의 건립연대는 고려 인종의 명으로 원응국사의 사후 1년 뒤인 1145년경에 건립된 것으로 추증된다. 비문은 아호가 금강 거사이고 문하시중을 지낸 윤관(尹瓘)의 아들인 윤언이(1090∼1149)가 지었고 글씨는 신품사현 중의□ 한 사람인 대감 국사(大鑑國師) 탄연(坦然, 1069∼1158)이 쓴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나 확실하지는 않다. 비문의 내용은 원응 국사가 운문사를 중창한 사실을 기록하고, 그의 유덕을 받들기 위하여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째는 서문에 해당하는 부분으로 여래의 정법안장(正法眼藏)이 인도에서 27 조사를 거치고, 초조 달마에 의해 중국에 전해지고 혜능의 법이 우리나라에 전해졌으며, 그 법을 이은 이가 원응 국사라는 것을 서술하고 있다. 두 번째는 본문에 해당하는 부분으로 원응 국사의 출가와 공부, 승과에 응시하고 활동하는 과정 등의 행적과 운문사에 들어가게 된 과정, 입적, 장례, 시호를 받고 왕명으로 비를 건립하게 되는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세 번째는 비문의 결론에 해당하는 부분으로 시로 이루어진 명(銘)으로 구성되어 있다. 뒷면에는 국사의 문도들 성명이 해서로 새겨져 있다. 이 비의 가치는 고려 전기 불교의 종파 관계, 승과 제도, 승계, 승관 조직, 국사·왕사 제도, 사승 관계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를 담고 있다. 서예사적인 측면에서 보면, 고려 전기 구양순의 해서체가 유행하는 데 반해, 안진경 풍의 비액과 왕희지 풍의 행서로 된 비문 글씨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 처진소나무와 사리암 문화재를 찬찬히 살펴본 뒤 운문사의 볼거리인 천연기념물 제180호 처진소나무 앞에서 발걸음을 멈추게 된다. 6m 높이, 팔방으로 땅을 향해 뻗은 가지에 수령이 400년이 넘는다고 한다. 봄과 가을에 스님들이 막걸리 10여 말을 주는 보시 행사를 통해 공을 들여 돌보고 있기에 이렇게 튼튼하게 자라고 있다고 한다. 또한 사리암과 북대암 등 암자로 향하는 나그네는 주변의 숲과 냇물을 보면서 세속에 찌든 때를 말끔히 씻어낼 수 있다. 기도처로 각광을 받는 사리암에는 사계절 내내 불자들의 발길이 끊어지지 않고 있다. 이 외에도 운문사의 성보문화재는 비로전, 명부전 등의 전각에 717점이 있고, 주변의 내원암, 북대암, 사리암 등의 암자에 있는 433점을 합쳐 1257점의 성보문화재가 있다. 햇살 좋은 봄날 운문사를 찾아 문화재와 청정한 도량을 둘러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정태수(대구경북서예가협회 이사장)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한 점 부끄러움도 생기지 않았던 집…엄격한 몸가짐으로 ‘인격 완성’ 경지 이르러

퇴계 이황은 안동의 정신적 종주다. 안동이 한국 정신문화의 수도라고 자칭하는데 그 자존심의 근거가 퇴계 이황이라고 해도 크게 틀린 말은 아닐 것이다. 학문을 통한 인격 도야를 인간의 완성으로 치부하던 조선은 유교를 국가 통치 이념으로 삼았다. 그 이론적 배경인 성리학을 평생의 업으로 삼은 이가 퇴계 이황이었기 때문이다. 동방의 주자로 추앙받는 퇴계, 존경받는 한국인으로 몇 명을 꼽아도 빠지지 않는 학자이자 정치가이자 성인이기도 한 퇴계 이황이 태어난 곳이 안동 퇴계 태실이다. ◆도산면 일대는 퇴계 정신의 중심 안동 시내에서 북쪽으로 국도 35호선을 따라 봉화 청량산을 향해 20분쯤 내달리면, 오른쪽에 도산서원이 자리하고 있다. 서원을 들르지 않고 곧바로 내달려 언덕을 넘으면 도산면이다. 왼쪽으로 온혜리 한국 성리학의 태두 퇴계 이황이 태어난 태실과 노송정을 만난다. 국도에서 태실 입구와는 반대편 안동댐 상류 쪽으로는 퇴계 종택과 퇴계 묘소, 이육사 문학관이 있다. 태실로 오는 길 도산서원 입구에서 도산면에 이르는 길 왼쪽으로 국학진흥원을 지난다. 맞은편으로 거대한 세계유교선비문화공원과 한국문화테마파크 조성사업이 내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한창 공사 중이다. 일대가 생전 퇴계 선생이 사색하던 예던 길도 조성됐다. 안동시 도산면 일대는 퇴계의 정신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곳이고 그 중심이 퇴계 태실이다. 안동시 도산면 온혜리. 퇴계 태실이 있는 안채와 노송정(老松亭)은 퇴계의 할아버지 노송정 이계양이 1454년 지었다. 별채 노송정에 걸려 있는 한석봉의 글씨 노송정은 이계양의 호의기도 하다. 이곳에 이계양이 집을 짓게 된 것을 그의 18대손인 이창건 씨는 이렇게 설명한다. 봉화 훈도로 부임하는 이계양이 마을 앞 신라현을 넘어가다가 길에 기진해 쓰러져 있던 승려를 만나 도와준다. 그때 승려가 이계양의 인물 됨됨이를 보고는 “저곳에 집을 지으면 당대에 큰 인물이 태어날 것이다”고 터를 잡아 주었다. 인근에 살던 이계양이 온혜리로 옮겨 터를 잡은 계기였다는 것이다. ◆유래와 정신 경북도 지방문화재 60호로 지정됐던 태실과 노송정은 지난해 국가지정 민속문화재 295호로 승격됐다. 문지방이 없는 솟을대문 성림문(聖臨門)을 들어서면, 넓은 마당을 건너 똑바로 보이는 건물이 별채 노송정이다. 노송정 뒤쪽으로 사당이 있고 왼쪽에 태실이 있는 본채가 앉아 있다. 퇴계는 위로 여섯 분의 형님과 한 분의 누님을 뒀다. 7남 1녀의 막내였던 퇴계가 돌도 되기 전에 아버지를 여의고 서른둘에 과부가 된 어머니 춘천 박 씨의 “아버지가 안 계시니 너희들은 행동에 더욱 조신해야 한다”는 엄한 훈도 아래서 자랐다. 어머니는 퇴계를 잉태했을 때 꿈에 공자님을 뵈었다. 공자님이 제자들과 함께 집안으로 성큼 들어오시는 것이다. 태실의 입구가 성림문인 이유다. 퇴계의 제자 학봉 김성일이 지었다고 한다. 성균관 진사로 있던 노송정 이계양은 당시 조정의 혼탁함에 몸서리를 치고 낙향한 터였다. 세조가 조카 단종을 폐위시킨 계유정난으로 세조의 왕위찬탈에 항거한 선비들은 목숨을 버리거나, 살아서도 벼슬을 버리고 산간벽지로 들던 때였다. 이곳에 터를 잡은 노송정은 자손 교육과 바른 행실을 평생의 가업으로 삼았을 뿐 아니라, 후손에게도 가훈으로 남겼다. 퇴계가 태어난 온혜 종택의 퇴계 태실은 지금은 집안 구조로 보아 이상하게 돌출된 형태이다. 이에 대해 종손 이창건 씨는 옛날 태실은 그대로 두고 건축 초기에는 없던 부엌채를 개조하면서 새로 지었을 것이라고 설명한다. 정침 입구 온천정사란 편액이 걸린 곳이 사랑채이고 맞은 편에 퇴계가 성장하면서 공부하던 방이 있다. 그 안쪽으로 태실이 돌출되어 있고 뒤쪽으로 안방과 부엌이 있는 입구(口)자 형태의 정침이다. 다른 곳은 여러 차례 증수하면서 태실은 그 형태를 살려 모양이 이상하게 되었다는 설명이다. 별채인 노송정 대청의 동쪽 현판의 해동추노(海東鄒魯)는 공자와 맹자가 태어났던 나라를 말하는 것이고, 서쪽 현판 산남낙민(山南洛閩)은 영남지방의 정호 정이 형제의 고향 낙양과 주자의 고향 민땅이라는 의미이니 전체가 바로 동방의 유학 거두라는 자부심을 내건 것이다. 글자는 낙관이 없어 누구 솜씨인지 전해지지 않았다. 건축 당시 별채 노송정은 지금처럼 웅장하지 않은 그냥 작은 정자였을 것이고, 후대에 다시 증수하면서 지금의 규모를 갖추게 되었다고 노송정의 종손 이창건 씨는 설명해준다. 노송정 현판 뒤의 옥루무괴(屋漏無愧)는 ‘혼자 있어도 부끄러운 짓을 하지 않는다’는 시경의 구절이면서 노송정의 정신을 한 마디로 표현한 것이다. 종손 이 씨는 “이 집안에서 한 점 부끄러운 일도 새 나갈 것이 없다”는 말로 풀이하면서 노송정가의 대를 이은 가훈이라고 말에 힘을 준다. 노송정은 후손들의 자기 수양과 면학에 중점을 두었으니 노송정 기둥에 걸린 7언율시 시판이 증명한다. 이 씨는 직접 한 자 한 귀 읽고 해석하면서, 노송정가의 엄격하고 방정한 학문과 처신이 대를 이어 내려오고 있음을 설명한다. 노송정이 후학을 위해 지었다는 권학시에는 ‘일일연거망입양’이란 구절이 나온다. “내가 오로지 바라는 바는 너희들의 입신과 양명이다”라는 뜻이니 면학과 수양에 흐트러짐 없이 단련하라는 것이다. 이 집에서 태어난 퇴계가 ‘사무사’ ‘무불경’ ‘신기독’과 ‘무자기’를 좌우명으로 삼은 것도, 공자의 가르침을 넘어 성리학을 완성하고 자신의 몸가짐을 바르게 했던 것도 모두 선조의 가르침에서 비롯된 것임을 알게 한다. ◆퇴계는 진성이씨의 7대손 안동이 유학의 본고장이자 온혜에 퇴계의 생가가 있고 또 종가가 있으니 많은 사람들이 진성이씨는 모두 퇴계의 후손으로 아는가 하면, 또 퇴계의 종가와 생가, 온혜 종가와 온계 종가 등을 헷갈려한다. 퇴계는 진성이씨 이석의 7대손이다. 할아버지 노송정 이계양의 3대손인 셈이고 노송정파는 진성이씨의 반 이상 절대다수를 차지한다. 그러니 진성이씨는 대종손이 있고 후대로 내려오면서 다시 분파가 생겨나 지금은 줄잡아 크고 작은 100여개 파가 될 것이라고 한다. 퇴계는 진성이씨의 7대손이고 노송정의 3대손이다. 노송정은 퇴계의 조부이고 퇴계도 7형제이니 온혜리의 퇴계 태실은 퇴계의 조부 노송정의 후손인 온혜파 종택이고, 온계종택은 퇴계의 다섯째 형 온계 이해의 후손이다. 또 길 건너 토계리의 퇴계종택은 퇴계의 직계 후손이 된다. 노송정의 현재 주인 이창건 씨는 퇴계의 조부 이계양의 18대 종손이며 퇴계는 노송정의 손자 중 한 명이었다. 퇴계는 온혜리 종택 태실에서 태어났다. 홀어머니 밑에서 자라 21살에 장가를 들었고, 스물셋에 첫아들 준을 얻었으며 그해 상경해 성균관에 들어갔다. 스물 즈음에 분가했을 것이고, 그 전까지 태어난 이계양가에서 자랐을 것이다. 상경하기 전까지 실질적인 스승이었던 숙부 송재 이우와 형 온계 이해 등과 함께 인근 청량산으로 가서 공부했다고 전한다. 노송정 이계양이 지었던 종택 정침에서 퇴계의 아버지 이식과 삼촌 송재 이우가 태어났고 퇴계가 막내이니 형과 누나들이 모두 온혜 종택에서 태어났을 것이다. 그러나 퇴계가 워낙 큰 인물이어서 퇴계 태실이 되었다. 노송정가의 수많은 인재가 이곳 태실에서 태어났을 것이다. 이에 대해 종손 이창건 씨는 “퇴계 할아버지는 이곳에서 태어난 기록이 있지만, 나머지 어른들은 기록이 없다. 안방에서 태어났는지 상방에서 태어났는지 무어라고 확인할 수 없다”고 퇴계 태실의 무게를 말해준다. ◆퇴계 정신의 전승과 현대화 퇴계 태실은 퇴계의 사상적 중추가 됐던 곳이다. 결혼하기 전까지 조부 이계양의 가학 이념 아래 숙부인 참판 송재 이우와 형 충청관찰사 온계 이해의 가르침 속에 학문을 닦고 도덕적 수양을 했다. 사화로 사림이 피로 물든 당시 벼슬살이에서 몇 차례나 스스로 물러나 몸을 간수했고 후진 양성으로 성리학의 연구에 몰두했으니 그 학문적 성취는 멀리 중국과 일본에까지 이름을 드날렸다. 노송정의 가학 이념은 후대에까지 이어져 지금도 후손들은 그 정신을 오늘날에 되살리고 있다고 종손 이창건 씨는 설명한다. 노송정의 불천위 제사도 부부 합사를 하고 있으니, 9월에 지내던 정경부인 영양 김 씨의 제사는 5월 노송정 제삿날 함께 모시고 자정에 지내던 제사 시간을 초저녁으로 당겨 모시고 있다. 100명에 이르던 제관도 시절에 따라 30여명으로 줄어들었다. 진성이씨 가문에서는 퇴계의 불천위 제사도 내년부터는 합사하기로 결정했다며 시절에 따라 예절을 숭상하는 것이 선현의 가르침이라고 해석한다. 노송정이 500여년 지내오면서 수많은 곡절이 있었지만, 그 모든 어려움을 극복하고 노송정을 지켜내는 것이 오늘날 종손의 의무이자 권리이기도 하다. 한국전쟁 당시 빨치산들이 노송정에서 보관 중이던 서책과 고문서들을 꺼내놓고 불을 질렀는데 이창건 씨의 조부 이범교 옹이 지켜냈다고 한다. 이 옹은 가족들 모두 피난 보내고 혼자 집을 지켜내다 빨치산을 맞았는데 총을 들이대는 위협 속에서 화상을 입어가며 문화재를 지켜냈던 일화를 이 씨는 회상하는 것조차 몸서리친다. 그렇게 지켜낸 서책과 고문서 병풍 등 문화재 2천여 점은 지금 국학진흥원에서 모두 보관하고 있다. 노송정의 18대손인 이 씨는 서울의 아들이 한 달에 한 번은 꼭 손자를 데리고 종가를 찾는다며 자랑한다. 이제 초등학교 5학년 손자가 한 가문의 종손인 것을 너무 자랑스러워한다며 문화재를 지키는 것만큼 조상의 정신을 지켜내는 것이 종손의 의무라고 한다. 이경우 전 언론인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대가야읍 병풍처럼 휘감은 왕의 고분들…백성들 사는 모습 굽어살피시네

고령군은 경북도의 남서쪽 끝에 위치하며 경남도와 붙어 있고, 동쪽은 낙동강을 경계로 대구시와 붙어 있다. 서쪽에 있는 가야산에서 대가천과 안림천의 물길이 시작돼 주변에 비옥한 평야를 만들며 대가야읍에서 합쳐지고 낙동강으로 흘러든다. 수많은 둥근 곡선의 봉분들이 마음을 편안하게 하는 능선을 따라 천천히 산길을 오른다. 줄지어 늘어선 왕들의 무덤은 고령군 대가야읍을 병풍처럼 감싸며 내려다보고 있다. 1천500년 전인 5~6세기에 조성된 대가야 시대의 봉분들. 사적 79호로 지정된 지산동고분군이다. 대가야고분의 특징 중 하나는 높은 산 위에 무덤을 축조한 것이다. 왜 능선의 정상부에 봉분을 두었을까? 라는 의문이 생긴다. 그 당시 사람들은 산 돌출부에 흙을 높이 쌓아 올려 봉분을 만들었다. 그렇게 하면, 무덤이 실제보다 더 크고 웅장하며 신성하게 보인다.살아있는 사람들의 시야에 항상 들어오는 곳, 그것도 높이 올려다보이는 위치에 있게 된다. 무덤 주인공의 입장에서 보면, 죽은 후에도 자신의 후손인 왕들이 백성들을 통치해 가는 모습과 그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언제나 내려다볼 수 있다는 것이다. 오늘날에는 조상보다 더 위쪽에 묘지를 조성하지 못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당시에는 달랐다. 권세가 강한 후대로 갈수록 무덤을 위쪽에 만들었다고 한다. 그렇게 해서 만들어진 크고 작은 고분 수백 기가 남아있다. 해방 전부터 대부분 도굴되었으나, 그 후 발굴 조사하는 등 정비작업이 착실히 이루어지고 있다. 지난달 지산동고분군에서 국내 최초로 고대 건국신화가 새겨진 유물이 발견됐다고 해서 언론의 관심이 쏠렸다. 5세기 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름 5㎝의 토제 방울이 발굴조사 현장에서 나왔는데, 표면에 거북 등껍질 문양을 비롯해 다양한 그림이 새겨져 있었다. 이는 '구지가'로 알려진 삼국유사 가락국기에 기록된 ‘수로왕 건국설화’와 같다는 것이다. 삼국유사나 사기 등의 문헌에 기록된 것들이 유물에 투영된 최초의 사례라고 조사팀은 주장했다. 다양한 해석이 제기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돼 학계에서는 추가 연구가 진행돼야 그림의 실체가 명확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토기와 투구지산동고분에서는 고령양식 또는 대가야 양식으로 독특한 토기들이 나오기도 한다. 신라계 토기와 대가야계 토기는 모양에서 차이가 난다. 가야토기는 부드럽고 우아해 보인다. 서기 300년대 무렵부터 만들어지기 시작한 토기는 500년대 중반경에는 남해안은 물론 마산, 창원에까지 퍼져 거의 가야지역 전체에 미친다. 이처럼 넓은 지역에서 대가야양식 토기가 발견되는 것은, 그만큼 대가야의 국력이 컸음을 알 수 있게 한다. 철 생산도 대가야가 국력을 키우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 대가야의 고분에서는 고리칼, 쇠창, 쇠도끼, 화살촉 등 많은 무기가 나온다.이들은 전투에서 직접 사용되기도 했지만, 묻힌 사람이 살았을 때의 위엄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었다. 대가야에서는 야구모자처럼 챙이 있는 투구가 발견되기도 했다. 투구의 정수리 부분에는 술같이 생긴 장식이나 깃털 모양의 장식을 달아 위용을 빛낼 수 있게 했다. 이 가운데 지산동고분에서 발견된 야구모자 모양 투구와 갑옷은 신라보다 가야지역과 일본에서 많이 출토되고 있다. 이 같은 유물을 통해 대가야와 일본의 문화교류가 활발했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고령군은 낙동강의 뱃길을 이용해 밖으로 쉽게 교통할 수 있는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다. 대가야는 각 지방으로 통하는 도로를 가지고 있었고, 강과 바다를 오가는 뱃길을 이용했던 것을 알 수 있다. 남해안에 도달하는 길은 낙동강을 통하여 지금의 김해 쪽으로 나아가거나, 또 하나는 합천, 진주를 거쳐 사천 앞바다로 나아가는 길 등이 있었다. 대가야는 이와 같은 길로 소나 말이 끄는 수레와 배를 이용하여 철과 곡물, 토기 등을 내보내고 생선과 조개, 소금 등을 들여올 수 있었다. ◆금관과 금동관대가야의 고분에서는 금관과 금동관도 여러 개 출토됐다. 대가야의 왕이 쓰던 관은 다른 나라의 관과 구별되는 특징이 있다.신라의 관이 나뭇가지와 사슴뿔 모양인데 비해 대가야의 관은 풀잎이나 꽃잎 모양이다. 널리 알려진 것으로는 국보 제138호 '전(傳) 고령금관 및 장신구 일괄'과 보물 제2018호 '고령 지산동 32호분 출토 금동관'이다. 고령금관은 끝부분을 다듬어 풀꽃 모양 장식을 세우고, 양 옆에 뿔처럼 튀어나오게 만든 돌기를 달아 굽은 옥을 걸 수 있게 했다는 점이 특이하다. 보물 제2018호 고령 금동관은 고령 지산동 32호분에서 출토된 유물로서, 발굴 경위와 출토지가 확실하고 함께 출토된 유물에 의해 5세기 대가야 시대에 제작된 사실이 확인됐다.지난 2월 이 금동관은 보물로 지정됐다. 문화재청은 가야가 각종 금속 제련 기술은 물론, 금속공예 기법에도 능해 고유한 기술과 예술문화를 형성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얇은 동판을 두드려 판을 만든 뒤 도금했는데, 일반적 금동관 형태인 출(出)자 형식과 다르게, 넓적한 판 위에 X자 문양을 점선으로 교차해 새긴 점이 특징이다. 가야시대 금동관은 출토 사례가 적어 희소가치가 있고, 현대적으로 느껴지는 단순하고 세련된 문양으로 인해 고유성이 강하다고 문화재청은 밝혔다. 보물 지정에 때맞춰 최근 국립대구박물관은 이 금동관을 상설 전시한다고 발표했다.그동안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실(가야실)에서만 볼 수 있었으나, 보물지정을 기념해 대구박물관에서 전시하게 됐다. ◆44호분다시 새소리를 들으며 산길을 중턱쯤 오르자, 다른 고분들보다 더욱 우뚝 솟아 보이는 봉분이 서 있다.지산리 44호분이다. 주산 구릉의 맨 꼭대기에서 열 지어 늘어선 5기의 대형 고분 중에서, 남쪽 아래쪽 경사면에 독립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1977년 발굴 조사된 이 고분은 3기의 대형 석실과 이를 둘러싸듯이 배치돼 축조된 32기의 소형 순장 돌 덧널이 들어 있었다. 유물은 대부분이 도굴되었지만, 남은 것으로 금귀걸이·금동그릇·은장식쇠창·야광조개국자 등이 나왔다. 특히 일본 오키나와(冲繩)에서만 생산되는 야광조개로 만든 국자 조각도 나왔다. 이는 대가야의 활발한 해외 교역 활동을 보여주는 좋은 자료다. 고분의 규모와 구조·출토유물 등으로 볼 때, 이 고분은 지금까지 발굴된 가야 고분 중 최고의 위계를 가진 왕릉으로 보고 있다. 이 고분의 특징은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발굴된 대형 순장묘였다는 것이다. 이로써 한국고대사에서 단편적으로 보였던 순장 기록에 대한 실체가 밝혀지게 됐다. 순장(殉葬)이란, 어떤 사람이 죽었을 때 그를 위해 생전에 밀접한 관계에 있었던 사람을 함께 매장하는 장례 행위를 말한다. 이는 사람이 죽은 뒤에도 삶을 계속한다고 믿었던 고대인들의 관점에 따라, 이승에서의 생활을 저승에서도 그대로 누리라는 의미에서 행한 것이다. 특히 44호분에서는 30여 명 이상의 순장자가 묻혀 있어 당시 발굴에 참여했던 이들에게 엄청난 충격을 주었다고 한다. 562년 신라 장군 이사부가 이끄는 군대의 공격이 있었다. 대가야는 이 전투에서 15세 소년 장수 사다함의 5천 명 선봉대의 기습공격을 당하며 멸망했다. 16대 520년간 지속했던 ‘대왕’의 나라 대가야는 500년대 국제정세 변화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면서 신라에 병합되고 말았다. 대가야를 정복한 신라는 대가야의 지배층을 다른 지역으로 옮겨 흩어져 살게 했다.가야금을 만든 우륵은 신라의 중원경(청주)으로 보내졌고, 신라의 대문장가인 강수(强首)와 명필 김생(金生)도 대가야의 후손들이지만, 고령이 아닌 다른 곳에서 활동하게 된 것이다.대가야 출신의 인물들은 인문과 예술로 신라의 발전에 기여했다고 할 수 있다. 한편 문화재청은 지난달 21일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심의를 거쳐, 가야 고분군(고령 지산동고분군 외 6개)을 등재 신청 후보로 선정했다. 오는 7월 문화재위원회에서 등재 신청 대상으로 결정될 경우, 문화재청은 2020년 1월 세계유산센터에 등재신청서를 제출한다. 세계유산 등재 여부는 2021년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이에 발맞춰 고령군에서는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고령 대가야체험축제’ 행사를 가진다.대가야 생활촌, 대가야역사테마관광지, 대가야읍 일원에서 4일간 개최된다. 이제 천천히 내려와야 한다. 저 멀리 서쪽을 바라보니 미세먼지가 시야를 흐려 대가야 시조모인 정견모주가 살고 있는 가야산도 희미하게 보인다. 산에서 내려오면서 죽은 자와 산 자의 대화가 이루어지는 무덤을 뒤 돌아보았다. ‘너도 언젠가는 죽는다. 그러니 겸손하게 행동하라'는 뜻의 ’메멘토 모리‘를 느끼게 하는 지산동고분군이었다. (글·사진= 박순국 언론인)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근원이 마르지 않는 샘물 ‘옥정영원’ 속 올바른 마음 닦는 선현의 길 비춰 보이네

◆쌓다 만 석성 경북 군위군 고로면에 위치한 화산산성(華山山城, 경북기념물 제47호)은 조선시대 미완성의 성곽이다. 팔공지맥의 하나인 화산(828m)에 기대어 축성한 석성인데 군위군과 영천시의 경계지역인 화산을 중심으로 그 계곡에서 정상으로 이어지게 쌓은 것이다. 기암괴석으로 이뤄진 화산은 북쪽이 가파르고 험준하지만, 산정에 오르면 삼위가 평탄한 분지를 이루고 울창한 숲과 자잘하게 번져 난 물길이 장관을 이룬다. 1709년(숙종 35년) 병마절도사 윤숙이 왜군의 내침에 대비해 축성의 기초 공사를 시작했지만, 가뭄과 질병이 만연하고 백성들의 고통이 극심해지자 중단하고 말았다. 까탈스러운 산세와 깊은 계곡 등 지형을 적절하게 활용하여 축조를 시작했던 화산산성은 그래도 족히 1km 길이가 넘게 남아있고 그 쌓아올린 돌조각 하나하나가 매우 선명하다. 찬찬히 들여다보노라면 축성 당시의 절묘한 축조법과 공사의 순차를 알 것도 같고, 힘겹게 노역하던 군병들의 얼굴빛도 어슴어슴 밀려드는 것 같다. 특히 수구문 터에서는 조선 중기 이후에 유행한 2층 수구로 축조하려 했던 모습을 엿볼 수가 있다. 또한 아름답게 축조된 동문, 반월형 홍례문의 돌기둥이 고스란히 남아있어 보는 미감을 더한다. 그리고 화산의 남쪽 중턱에는 군사 물자를 조달하던 군수사(軍需寺) 터가 있는데, 그 부서진 기왓조각들이 도란도란 옛이야기를 들려주기라도 하는 것만 같다. 여기에 더하여 군대 막사 남쪽 널찍한 마당가의 수원이 마르지 않는 우물, 옥정영원이 눈길을 끈다 ◆성찰의 준거로 삼은 샘, 옥정영원영천시 신녕면 교전에서 태어난 송계〈송계 한덕련(1881-1956), 실천도학자로 칭송받는 선비〉라는 인물이 있었다. 고향에서 가학으로 학문을 익히고 제자를 육성하는 데 힘쓰던 그는, 서른이 넘어서자 전국의 유교 성지를 찾아 여행을 떠나고자 결심한다. -공부가 어디 서책에만 있을 뿐이랴. 선현들의 흔적과 체취를 호흡하는 것 그리고 살아있는 거유들과 문답을 즐기는 것 또한 크나큰 배움이 아닐런가.- 송계는 진실로 선현들의 흔적을 찾아 묵상하고 현존하는 선비들을 만나 담론을 나누고 싶었던 것이다. 자신의 선택에 분명한 가치를 두고 있던 송계는 안동을 비롯한 북부지역을 돌아 죽령을 넘어갔다.그리고 괴산 화양서원을 거쳐 전라북도 부안 개화도에서 며칠 묵은 뒤에 경남 거창과 청도, 고령 등 여러 유현 지역의 순례길을 마치고 돌아와서는 교전리에 있던 서당의 문을 닫고 군위군 고로면 옥정동으로 떠났다. 1919년 이른 봄, 송계는 가쁜 숨결을 몰아쉬었다. 군위 고로면, 마을의 울타리 같은 화산산성이 둘러 쳐져 있는 옥정동으로 걸어 오르고 있었다. 길이 꽤 가팔랐다. 간간이 목탄 화물차와 우마차가 다니는 신작로(현재의 28번 도로)를 벗어나 화산 계곡을 따라 산등성을 타고 오르는 길은 여간 험하지 않았다. 산골짜기가 깊은 곳에는 여태 잔설이 남아 있건만, 길섶의 이른 생강나무꽃은 저만큼 피어졌고, 양지 녘에는 붉은 진달래꽃 망울도 금세 터트릴 것만 같다. 경칩을 지낸 산속에서 짝을 찾는 뻐꾸기 울음소리에 봄은 이미 저만큼 다가서 있었다. 1시간은 족히 걸었을까. 송계는 신녕장에서 종이와 먹 등 몇 가지 일용품을 산 장바구니를 산성의 수구문에 내려놓고 잠시 쉬어가기로 했다. 송계는 마을을 출입할 때마다 산성을 마주칠 때면 계곡으로 흐르는 물 위를 걸쳐 마치 구름다리처럼 쌓은 아치형 성문이자 수구문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돌을 깎아 가로로 세로로 이불을 개어놓은 듯 가지런히 쌓아올린 화강암 석벽이 군사용 성벽이라기보다 아름다운 꽃담 같다는 생각을 하곤 했다. 날이 갈수록 나라 안은 시끄럽고 혼란스러웠다. 일제가 곳곳에서 눈을 부라리고 있어 도심은 말할 나위 없고 두메산골조차 그 눈길을 피할 수가 없는 암흑천지였다. -임금을 강제로 퇴위시키고 나라마저 빼앗아간 일제를 어찌 용서할 수 있으랴. 다만 내가 힘이 없어 한탄할 뿐이다. 서세동점 하는 세상의 흐름을 읽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끝낼 줄 모르는 당쟁의 소용돌이는 자신의 사리사욕에 눈이 먼 지도자들의 어리석디어리석은 처사가 아니었던가. 송계는 수구문으로 흘러내리는 물가의 마른 바위에 허리를 기대고 이런저런 생각에 잠겼다. -성현은 비례물동(非禮勿動)이라 하지 않았던가. 나는 세상 밖으로 나서지 않으리라. 후학으로 나라를 구하리라. 실천적인 공부로 자신을 밝히고 이웃을 밝혀 나가리라. 쉬었다가 마을 어귀로 돌아가는 길모퉁이에서 송계는 다시 긴 숨을 몰아쉬었다. 초봄의 입김이 담배 연기처럼 길게 내뿜어졌다. 드디어 산정이 드러나고 마을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손바닥만 한 밭을 일구고 사는 마을 사람들, 밭고랑에 엎디어 춘경을 시작하는 손길이 분주해 보였다. 마을 앞으로 근원이 마르지 않는 실개천이 흘러내리는 옥정동은 북으로 화산을 등진 채 남으로 넓은 분지를 일구고 사는 20호의 산골 마을이다.마을 남쪽으로 넓게 펼쳐진 분지는 갈대와 싸리나무, 갯버들이 숲을 이루고 있는데 신비롭게도 넓은 분지 한가운데 큰 바위 돌 사이로 맑은 샘이 끊임없이 솟아 흘러내린다. 그리고 그 물길은 태곳적 삼림 같은 숲 속을 가로질러 산성의 수구문으로 이어진다. 바람이 일렁일 때 마다 하얀 싸리꽃이 설화처럼 흩날리고 갯버들은 하얀 솜털 같은 꽃을 피우고 있지만, 계곡의 물은 여전히 얼음처럼 차다. 군데군데 언 채로 녹지 않은 얇은 얼음이 바위틈에 이끼처럼 붙어있다. 송계는 옥정동으로 찾아드는 원근 지방의 제자들과 함께 책을 읽고 토론하는 일상이 퍽 만족했다. 가까이 아끼던 제자의 외가가 있는 곳이라 생활하는 데도 큰 어려움이 없었다. 그러던 어느 날 서책을 보다 깜빡 잠이 들었다. 순간 꿈속인가? 마을 앞의 넓은 숲에서 하늘로 올라가는 사다리 같은 누각이 세워져 있고, 마을 사람들이 몰려와 자신더러 그 누각에 올라가 하강하는 도인을 받들어 모시라고 했다. -덕이 많은 훈장 어른께서 도인을 영접하소서... 사람들에게 떠밀리다 못 한 송계는 마침내 옷깃을 여미고 하늘에서 내려오는 신령한 사람을 조심스럽게 받아 안았다. 안고 자세히 보니 그 위인은 단순한 도인이 아니라, 자신이 늘 닮고자 흠모하고 있던 공자(孔子)의 모습과 흡사하지 않던가. 송계는 너무나 감동하여 두근거리는 가슴을 억누를 길이 없었다. 엎드려 절을 하고 다시 일어나서는 하얀 사발 그릇에 물을 한잔 올리며 “마을 앞 옥정의 물입니다”라고 하니, 그 도인은 “어허, 옥정영원이로다” 하면서 물을 받아 마셨다. 그 순간 송계는 꿈에서 깨어났다. 비록 꿈속이지만 너무나 생생한 그 모습이 뇌리에 선명했다. 송계는 벅차오르는 감동을 주체하지 못한 채 종이를 꺼내고 먹을 갈기 시작했다. 그리고 경건한 마음으로 샘가의 바위에 ‘옥정영원’이라는 이름을 정성스럽게 새겼다. -마을 사람들과 제자들이 함께 음용하는 이 우물을 보다 신령스럽게 여김은 물론, 학동들에게 성찰의 준거가 될 수 있게 해야지..... 송계는 해서체로 반듯하게 ‘玉井靈源’이라 새겨 넣었다. 샘의 다른 한쪽에 세심탁족(洗心濯足)이라는 댓귀를 더 새겨 넣었다. -옥같이 맑은 물, 그 근원이 신령스러운 이 물가에서 몸과 맘을 닦아 선현에 이르게 하리라…. 그리고 많은 세월이 흘러갔다. 현대사회로 접어들면서 옥정동은 그야말로 상전벽해가 되고 말았다.1960년대 후반에 마을이 철수 되고, 그 자리에 군부대의 유격훈련장이 들어앉은 것이다. 그러나 다행히 산성과 군수사 터, 그리고 옥정영원 샘은 고된 군사 훈련 중의 장병들에게 피로를 들어주는 쉼과 볼거리, 음용수가 되어주고 있다. 샘가의 ‘옥정영원’을 새긴 바위 언저리에 파르스름한 석화가 구절초처럼 곱게 피어나 있다. 분지에서 불어오는 봄기운 가득한 갈대 바람을 안고 화산 정상에 오르면 북쪽으로 멀리 인각사가 한 폭의 그림처럼 들어선다. 천 년 전 일연선사가 들어앉아 삼국유사를 저작했던 유서 깊은 절이 아니던가. 절집 앞으로 위천의 상류가 흘러내리고 있다. 그 옛날 윤숙 장군도 또한 송계 선생도 산정에 올라 오늘날 화산을 찾는 나그네들처럼 이 풍경을 찬미하며 살았으리라…. 김정식/대마문화콘텐츠연구소장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임금 앞에서도 바른 말 하던 ‘대궐 안 호랑이’…가슴 속 뜨거운 ‘충심’ 가문 대대로 이어져

임진왜란 때 부인에게 보낸 학봉의 언문편지... 대구에서 안동으로 가는 고속도로 서안동 인터체인지에서 나와서 봉정사 방향으로 조금 달리면 학봉 김성일(1538~1593) 선생의 종택이 있는 금계마을이 나온다.금계(金溪)는 옛날에 금제(琴堤)라 하였는데 금(琴)이 방언으로 검다는 의미의 검(黔)이기 때문에 속칭 검제(黔堤)라고도 불린다. 풍수가들은 이 마을을 두고 천년불패지지(千年不敗之地)라고 말한다. 천 년 동안 패하지 않고 번성하는 땅이라는 의미이다.아울러 삼재불입지지(三災不入之地)라고도 한다. 곧 전쟁, 기근, 전염병이 없는 복된 땅이라고 알려진 영남의 길지로 인구에 회자된다. 학봉 종택에는 학봉선생의 삶과 학문, 충절정신이 서려있고, 의병활동에 헌신한 후손들의 흔적이 남아있다. 학봉의 후예들은 평상시에는 예를 중시하는 선비의 삶을 살지만, 나라가 위태로울 때는 독립운동에 앞장서서 싸워왔던 애국시민들이었다. 고택에는 그들의 충절정신이 녹아있는 문화재가 가득하다. ◆퇴계학의 적통을 이은 학봉의 학문학봉은 의성김씨 내앞파 시조 김진의 넷째 아들로 태어났다. 김진은 1525년 사마시에 급제한 뒤 성균관에 유학했다. 그러나 과거공부를 중단하고 고향으로 돌아온다. 그는 다섯 아들을 모두 퇴계의 문하에 보냈는데, 그중 세 아들은 대과에 급제해 벼슬길에 올랐다. 어린시절 학봉은 유난히 총명했다. 형제들과 퇴계의 문하에서 학문을 익혔는데 그 총명함에 대해 스승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29세(1566) 때 퇴계가 나라의 부름을 받아 서울로 가면서 요임금과 순임금으로부터 주자에 이르기까지 유학의 도통을 이은 성현들의 학문과 심법을 4자 운문으로 적은 80자 명문을 짓고 직접 써서 학봉에게 주었으니, 이것이 바로 병명(屛銘)이다. 병명의 마지막 구절에 “박문에다 약례까지 양쪽 다 지극하여[博約兩至]/연원 정통 이어받은 그 분은 주자(朱子)였네[淵源正脈]”라는 글귀가 있다. 이 글귀 속에 학문과 인격의 완성을 이루기를 기대하는 제자에게 주는 스승의 마음이 담겨있다. 후손들은 이 병명을 퇴계의 학문을 적통으로 이었다는 증표로 여기고 있다. 학봉은 31세 때 문과에 급제해 벼슬살이를 시작했다. 다음 해 퇴계가 선조임금의 간청을 물리치고 벼슬에서 물러나면서 동고 이준경, 고봉 기대승, 그리고 제자인 학봉을 추천할 정도로 제자로 인정하였다. 학봉 또한 퇴계가 세상을 하직하자, 스승의 평생 행적을 정리한 ‘퇴계선생사전’을 지었다. 47세에 나주목사로 부임해 신문고를 설치해 억울한 백성들을 보살폈다. 이듬해 퇴계의 여러 저술을 모아서 간행했고, 53세 때 일본 통신부사로 주체적인 외교활동을 전개하고 일본인들에게 퇴계학을 전하였다.54세에 세 번의 상소를 올려 군정과 시정과 국방강화를 주장하였고, 55세에 경상도병마절도사, 초유사, 감사로 관군과 의병을 지휘하여 진주대첩을 이루어내었다. 56세 때 왜군의 공격에 대비해 병사와 백성을 돌보던 중 순국하면서 25년의 벼슬살이를 마감했다. ◆ 충절의 구국정신 잇는 후손학봉이 54세(1591) 때 일본 통신부사의 임무를 마치고 돌아와 복명한 일로 곤경에 처했는데 이에 대해 편향된 시각이 있다.을 보면, 학봉에 대해서 ‘당파싸움에 급급한 나머지 침략의 우려가 없다고 보고했다’라고 하면서 국론을 분열시킨 인물로 폄하하고 있다. 그렇지만 한국정신문화연구원에서 간행한 에는, ‘왜가 반드시 침입할 것이라는 정사 황윤길의 주장과는 달리, 학봉은 민심이 흉흉할 것을 우려하여 군사를 일으킬 기색은 보이지 않는다고 상반된 견해를 밝혔다’고 기록돼 있다.또한 임진왜란의 생생한 기록인 에는 학봉에 대해 ‘사려 깊은 대학자의 고뇌’에서 내린 복명이었다고 평가하고 있다. 그는 당시 민심이 피폐하여 왜군이 침범한다는 소문이 만연하자, 왜군이 문제가 아니라 민심부터 안정시켜야 한다는 충정으로 왕에게 고했던 것이다. 이는 평소 학봉의 행적을 통해 그의 인품과 소신을 알 수 있다. 학봉이 36세(1573)에 사간원정언으로 있을 때, 선조가 “나를 옛날 어느 임금과 비교할 수 있는가”라고 묻자 정이주가 “요순 같은 성군입니다”라고 말하자, 학봉은 “전하는 요순 같은 성군도 될 수 있고, 걸주(폭군의 상징인 하나라의 걸왕과 은나라의 주왕)같은 폭군도 될 수 있습니다”라고 대답했다. 선조가 그 까닭을 묻자 “신하가 옳게 간하는 말을 듣지 않는 잘못된 버릇이 있으시니 진실로 염려됩니다”라고 목숨을 걸고 간하자, 선조가 화를 내며 얼굴빛이 변하니 주위에서 목숨을 잃을 것을 걱정했다. 그는 이처럼 충심을 다해 임금을 보필했다. 또한 42세 때 사헌부장령이 되자 임금이 싫어하더라도 주저하지 않고 불의와 부정이 있는 조정의 관리들을 탄핵하여 바로잡는 데 앞장서기도 하고, 억울한 사람을 구명하는데도 눈치를 보지 않았다. 그렇기에 당시 조정에서는 그를 ‘대궐 안 호랑이[殿上虎]’로 불렀다. 55세 때 학봉은 경상우도병마절도사로 임명되어 임지로 가는 중에 임진왜란이 발발하였다. 당시 관리와 백성들이 모두 도망하여 기강이 엉망이었다.선조는 다시 학봉을 경상우도초유사로 임명하였다. 초유사는 난리가 났을 때 백성들을 설득하여 나라를 위해 일어서도록 권유하는 직책이다. 그는 관군과 의병을 모아 대항하였다. 왜적은 3만의 병력으로 진주성을 공격해 왔지만, 학봉은 목사 김시민과 함께 관군과 의병을 지휘해 진주대첩에서 승리를 거두었다. 이런 학봉의 기개와 충절정신이 후손들에게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11대 종손인 김흥락은 항일 독립운동에 참여한 안동지역 독립운동의 대부였다. 정부에서 훈장을 받은 제자만 60명이나 배출했고, 학봉의 직계 후손 중에서도 11명이 훈장을 받은 사실이 그 증거이다. 13대 종손인 김용환은 안동 일대에서 유명한 노름꾼이자 파락호로 위장하여 학봉종택에 대대로 내려오던 전답 700두락 18만 평(현재 시가로 200억 원)을 모두 독립군자금으로 보냈다. 근래에 독립운동을 했던 자료와 증거들이 발견되어 1995년 정부로부터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 받았다. 현재 15대 종손인 김종길(85) 씨는 부친이 돌아가신 뒤 3년상을 마치고 2010년 1천400명이 모인 가운데 길사를 지낸 뒤 학봉의 종손이 됐다. 그는 삼보컴퓨터 사장 등을 지냈지만, ‘효제충신(孝悌忠信)’을 실천해 조상을 현창하는데 앞장서고 있다.종부 이점숙씨는 종가음식문화보존회를 통해 종가의 음식문화를 알리는 등 함께 가문의 맥을 이어가고 있다. ◆문화재의 보고 운장각학봉종택은 사랑채, 안채, 문간채, 사당, 풍뢰헌(風雷軒), 선대의 유물을 전시하고 있는 운장각(雲章閣) 등 대소 건물이 90여 칸이 넘는다.운장각에는 학봉이 남긴 서적, 유품, 친필기록, 고문서 56종 261점(보물 제905호), 제초고 및 선조 전래의 전적문서와 후손들의 유품 등 503점의 유적이 소장된 문화재의 보고이다. 여기서 눈길을 끄는 유물은 학봉이 사용하던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안경이다. 그가 명나라에 서장관으로 갔을 때 구입한 것이라고 하는데, 안경테는 거북껍질로 되어 있다. 선생의 손때가 묻어 있다고 생각되니 숙연해진다. 고문서는 학봉종택의 자랑으로 교지(敎旨)·교서(敎書)·유서(諭書)·소지(所志)·분재기(分財記) 등 1만여 점이다.그중에 간찰(簡札)·제문(祭文) 등은 제외하고, 특히 정치·경제·사회·문화 등의 연구에 필요한 문서류만 선별하여 17종 242점이 1987년 3월7일 보물 제906호로 지정되었다. 이들 자료는 조선시대 중기, 후기, 말기의 사회·경제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이다. 필자는 학봉이 55세(1592) 겨울. 임진왜란 중에 부인에게 직접 쓴 언문편지에 눈길을 멈추었다. 때는 12월24일. 왜적과 목숨을 건 싸움을 했던 10월의 전투 끝에 진주성을 지켜낸 지 두 달이 됐다.전쟁에 지친 백성들을 돌보고 다시 쳐들어오는 왜적과의 전투를 위해 노심초사 준비를 하던 중에 학봉은 어느 날 안동 납실에서 피난 생활을 하는 부인 권씨에게 언문편지를 써서 보낸다. “요사이 추위에 모두 어찌 계신지 가장 염려하네. 나는 산음 고을에 와서 몸은 무사히 있으나 봄이 이르면 도적이 대항할 것이니 어찌할 줄 모르겠네. 장모 뫼시옵고 설 잘 쇠시오. 자식들에게 편지 쓰지 못하였네. 잘들 있으라 하오. 감사라 하여도 음식을 가까스로 먹고 다니니 아무것도 보내지 못하오. 살아서 서로 다시 보면 그때나 나을까 모르지만…. 그리워 하지 말고 편안히 계시오.” 학봉은 공적으로는 경상우도감사로서 진주성을 수성해야 하는 입장이지만, 사적으로는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의 미안함과 가족을 그리워하는 심정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편지를 보낸다.무엇보다 아내를 배려한 한글로 된 자유분방한 글씨와 수결은 오백년 전 한글서예의 귀한 자료로 자리매김 된다. 아울러 종택에 걸린 명가의 현판 글씨도 건물에 잘 어울린다. 특히 미수 허목의 ‘광풍제월’이 오랫동안 머리에 맴돈다.정태수(서예가·대구경북서예가협회 이사장)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바깥세상 지키는 ‘회화나무’ 곁엔 따뜻한 아랫목 지닌 ‘주막’…마치 오순도순 부부 같구나

〈2〉삼강주막 주막집 곁에 회화나무 한 그루가 서 있었다. 겨울이어서인지 스산해 보였다. 회화나무 곁에 주막집이 다소곳이 앉아 있었다. 햇살 때문인지 포근해 보였다. 오래 함께 오순도순 살아 온 부부 같았다. 회화나무가 키가 훤칠한 영감이라면 주막집은 허리 굽은 아낙일 터. 수령 500세의 노거수와 100여 년 전 지어진 초가집이 부부라고 하기엔 나이 터울이 너무크다. 부부이면 어떻고 가족이면 어떠랴. 나무는 바깥세상을 지키는 남성성의 상징이고,집은 밥과 휴식의 아랫목을 가진 여성성의 상징이다. 보다 중요한 것은 회화나무와 주막집은 예천군 풍양면 삼강리 166-1번지, 삼강나루터의 주인공이자 삼강주막 역사의 살아있는 증인이라는 사실에 있다. ◆회화나무와 주막집회화나무는 선비가 살고 있는 마을의 징표로 임금님이 하사해서 심은 나무라 전해지고 있다. 300년 전 한 목수가 배를 만들기 위해 톱을 들고 베려하자 “이 나무를 해치면 네가 먼저 죽으리라”는, 꿈에 나타난 백발노인의 호령으로 혼비백산했다는 전설을 가진 당산목이기도 하다. 사실 삼강마을은 조선조 선비 청풍자 정윤목이 벼슬을 마다하고 학문과 강학으로 후진양성에 힘썼던 마을, 청주 정씨의 집성촌이다. 주막집은 삼강나루 뱃사공과 등짐을 이고 진 보부상들의 숙식처였다. 시인, 묵객들이 ‘시를 외우며 술을 마신 후, 빈 술잔을 띄워 보내 술을 권하는’ 유상처(流觴處)로 사랑받기도했다. 방 두 칸과 다락, 부엌, 툇마루 등을 갖춘 8평 남짓한 조그만 집이다. 방마다 문이 셋씩 달렸고, 부엌은 드나드는 문이 넷으로 되어있다. 길손들이 편하게 드나들 수 있고, 쉽게 술상을 내어갈 수 있도록 배려해서 지은 우리네 전통 술집의 구조를 갖추고 있다. 1972년 8월9일, 경북도로부터 보호수로 지정된 이 회화나무는 소금, 쌀, 잡곡 등의 물물교환이 이루어지는 보부상들의 장터이자 세상인심과 이웃 마을의 안부를 주고받는 사교장이었다. 더운 여름날엔 나무 그늘 아래에서 낮잠을 즐기거나 한담을 나누는 마을 사람들의 휴식처이자 학동들의 야외 교실이었고, 때로는 촌로들이 모여앉아 마을의 길흉대사를 의논하는 회의장으로 쓰이기도 했으리니 요즈음 식으로 굳이 말해본다면 자연이 만들어 준 컨벤션센터라고 이름 붙여도 좋을 만하겠다. 흐린 전설처럼, 고립된 섬처럼, 낙동강 1300리에 유일하게 남아 있는 마지막 주막, 삼강주막집은 옛 시대상을 엿볼 수 있어 건축사 자료로서도 희소가치가 크다. 1900년경에 지은 당시 건물은 1934년(갑술년) 대홍수로 멸실되었으나, 마을 어른들의 증언과 고증을 바탕으로 2008년 복원했다. 주막으로서는 국내 유일하게 2005년 11월 20일, 경북도 민속문화재로 지정된 삼강주막집은 주모 유옥연 할머니의 일생이 새겨진 공간으로도 유명하다. 2005년 90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난 유옥연 할머니의 삶의 이야기가 없었다면 삼강주막의 민속사적 가치는 반감되었으리라. ◆마지막 주모겨울 끝자락 바람이 차가웠다. 늦은 점심으로 국밥과 막걸리 한 사발을 시켰다. 주막의 역사는 언제부터일까? 젊은 날 김유신의 단골집으로 잘 알려진 신라적 천관녀의 술집부터일까? 1097년 조선조 숙종 2년에 주막이 등장했다는 기록도 있다. 문패도 번지수도 없는 주막집이라는 대중가요에서 엿보듯, 주막이란 예로부터 삶의 애환이 깃든 우수(憂愁)와 해학(諧謔)의 공간이자 맹사성의 일화에서 보듯 풋풋한 인심을 나누어 갖는 친교와 소통의 장소이기도 했다. 이긍익(李肯翊)의 ≪연려실기술≫에 기록된 바, 정승 맹사성(孟思誠)이 고향 온양에서 한양을 가다가 용인의 주막에서 하룻밤을 지낸다.주막에 먼저 들었던 시골 양반이 허술한 차림의 맹사성을 깔보고 ‘공’ 자와 ‘당’ 자를 말끝에 붙여 문답을 하자고 청한다. 막히는 쪽에서 술을 한턱내기로 하자는 수작을 걸었던 것이다. 맹사성이 먼저 “무슨 일로 가는공?” 하니, 시골 양반이 “과거 보러 가는당” 한다..“그럼 내가 주선해 줄공?” 하니, “실없는 소리 말란당” 한다. 며칠 뒤 한양의 과거장에서맹사성이 그 시골 양반을 보고, “어떤공?” 하니, 시골 양반 얼굴빛이 창백해지면서 “죽어지이당” 한다. 시골 양반 벼슬길은 그렇게 열리었다 전한다. 1932년, 유옥연 할머니는 열여섯 나이에 재 너머 우망 마을에서 시집을 와 청상이 된 뒤,세 살배기 막둥이를 등에 업고 굶주림을 피해 주막을 찾아온다. 할머니의 나이 서른여섯, 글을 몰랐던 할머니는 불쏘시개나 부엌칼로 흙벽에 비스듬히 선을 그어 외상값을 표기한다. 이른바 할머니가 개발한 가내기 문자다.보릿고개에 마신 술값을 가을 추수 후에 갚는 ‘가내기’는 초근목피의 당대에는 흔한 풍속이었다. 세로로 짧은 금은 막걸리 한 잔이고, 긴 금은 막걸리 한 되란 뜻, 외상값 다 갚으면 가로로 긴 금을 긋는다. 부엌 흙벽 외상장부에는 길고 짧은 금이 무수히 남아 있지만, 가로로 긴 금이 없는 것도 많다. 외상술값 못 갚고 할머니의 부음을 전해들은 사람들의 마음은 어떠했을까. 외상값을 치루지 못한 가내기문자의 주인은 어떤 사람들이었을까. 회화나무 곁에 둥근 돌들이 놓여 있다. 무게 120kg 안팎의 ‘들돌’이다. 들돌의식은일반적으로 농촌의 청년이 장성하여 농부(어른)로서 자격을 인정받는 일종의 통과의례로행해지던 것이다. 나루터에는 짐을 싣고 내리는 인부가 필요했다. 들 수 있는 돌의 무게에 따라 품값이 정해졌다. 보다 높은 품값을 책정받기 위해 건장한 사내들이 힘을 겨루었을 것이다. 무거운 돌을 들어 올려 장사급 품삯을 받게 된 사내들은 의기양양하게 나루터를 드나들며 생업을 꾸려갔을 것이고, 힘이 모자라 짐꾼으로 뽑히는 데 실패한 사내들은 의기소침하게 주막집을 찾아 술 한 잔 마시며 시름을 달랬을 것이다. 지우지 못한 가내기 문자의 주인 중에는 아마도 들돌에 실패한 사내들도 끼어 있을 것이다. 어찌 가내기 문자가 단순한 외상장부만이겠는가. 그것은 천관녀나 맹사성의 일화까지는 아니라 하더라도 낙동강의 마지막 주모 유옥연 할머니가 보고 듣고 겪은 한 많은 삶의 기록일 터이다. ◆나루터삼강나루터는 강원도 황지에서 발원하는 낙동강, 봉화에서 흘러드는 내성천, 문경을 지나온 금천이 한데 모여들어 '한 배 타고 세 물 건넌다'는 그런 곳이다. 남해안에서 올라오는 소금배가 안동 등 내륙지역으로 들어가기 전에 한동안 머무는 곳이었고, 경상도 동남지역 사람들이 문경새재를 넘어 한양으로 가는 주요 길목이었다. 예전엔 수량이 많고 수심이 깊어서 소 10마리를 한꺼번에 실을 수 있을 정도로 큰 배가 드나들었다. 보부상과 길손들의 발길이 붐비는 장날이면 나룻배가 30여 차례 다닐 만큼 분주한 곳이기도 했다. 1970년대 새마을 사업 이래 번성하던 나루터는 쇠락하기 시작한다. 나루터 아래쪽에 다리가 놓이고, 제방이 생기면서 나룻배도 없어지고 뱃사공도 노를 버리고 떠났다.소금배가 오르내리던 삼강나루 그 자리에 거대한 현대식 삼강교가 새워지고, 이제 보부상으로 붐비던 삼강 옛 나루터는 삼강문화마을로 새 모습을 갖추었다. 한 폭의 그림 같은 청산의 안개(靑山曉霧), 무지개 걸린 듯한 백석의 저녁연기(白石暮煙), 비단에 수놓은 듯한 마령의 봄꽃(馬嶺春花), 강물 위에 비친 두무산의 늦은 단풍(西壁晩楓), 뒷산 언덕에서 멀리 바라보는 산천(後提遠望), 속세를 떠난 도원경 같은 산막골산장(山洞別庄), 맑은 모래 물가에 메어 놓은 배(淸沙繫舟), 동산에 떠오르는 보름달(東山望月)! 아름다운 삼강팔경(三江八景)을 노래하며 빈 잔을 띄워 술을 권하던 유상영운처(流觴詠韻處)는 어디로 갔을까. 삼강은 묵묵부답 뒤돌아보지 않고 흘러가고 있었다.유옥연 할머니마저 가고 없으니, 훤칠한 영감처럼 스산하게 서 있는 회화나무에게 술 한 잔 권하거나, 허리 굽은 아낙처럼 다소곳이 앉아 있는 주막집에게 마음의 귀를 열고 물어볼 일이었다. 강현국(시인, 사단법인 녹색문화컨텐츠개발연구원 이사장)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