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북구청, 오봉오거리 등 4개소 교통안전 개선사업 완료

대구 북구청은 오봉오거리와, 경대교서편네거리, 태전네거리, 칠곡IC네거리의 교차로 개선을 위한 교통안전 개선사업을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북구청은 경대교서편네거리에 교차로 서편 접근부 신천대로 방향의 우회전 정체를 해소하고자 인도를 축소하고 교통안전시설을 설치했다. 오봉오거리에는 컬러 주행유도선이 설치됐고 횡단 보행자 대기가 편리하도록 교통섬이 확장됐다. 칠곡IC네거리에는 교차로 북편의 횡단거리 단축과 신호 효율성 증대를 위한 1개 차로가 축소됐다. 태전네거리에는 차량 속도 감속 및 보행자 안전을 위해 우회전 차로에 고원식 횡단보도를 설치했고 주차단속 CCTV 등도 조성됐다.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대구 북구청, 2020 구정혁신 및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 개최

대구 북구청이 최근 ‘2020 구정혁신 및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개최했다.이번 경진대회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심사자와 발표자만 현장에 참여하고 그 외 직원들은 각 부서에서 행정 방송으로 시청하며 문자 투표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대회는 1부 구정혁신 부문와 2부 적극행정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됐으며 각각 5건의 우수사례가 발표됐다.구정혁신 부문 최우수에는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한 ‘유튜브 문화교실 운영’이 선정됐다.우수는 ‘랜선으로 즐기는 세계 속 북구!’와 ‘기관간 소통 활성화를 통한 폐공가 및 공한지 적극 활용’이, 장려에는 ‘전자지도 웹(WEB)을 활용한 북구 관광명소 ‘스탬프투어’ 추진’, ‘북구 생활지도 서비스 개선을 통한 공공데이터 활용 확대’가 뽑혔다.적극행정 부문 최우수는 ‘깨끗한 북구생활 전국에서 가장 청결한 도시환경 조성을 목표하다’가 선정됐다. 우수에는 ‘통합자동화시스템 구축을 통해 장애인주차구역위반 원스톱 민원처리를 구현하다’가 뽑혔다.장려는 ‘코로나 시대 슬기로운 거리두기, 캠핑 페스티벌과 함께!’, ‘코로나로 물러난 한걸음, 치매안심서비스로 두걸음 다가갑니다!’, ‘도로명주소 홍보, 언택트를 넘어 온택트로!’가 선정됐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대구·경북지역 중소기업 69.4%, 추석 자금사정 곤란

중소기업중앙회 대구·경북지역본부가 지역 중소기업 121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추석자금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중 69.4%가 추석 자금사정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이는 지난해 조사 때(63.2%)보다 6.2% 증가한 것으로, 올해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 피해와 더불어 임직원 상여금 지급 등 자금 소요에 대한 애로사항이 가중되면서 자금 사정이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21일 중소기업중앙회 대구·경북지역본부의 ‘2020년 추석자금 수요조사’에 따르면 지역 중소기업 121개사 가운데 자금 사정 곤란을 겪는 원인으로 판매부진(86%)을 꼽은 업체가 가장 많았다.이어 판매대금 회수지연(36.8%), 인건비 상승(25.0%) 등의 순이었다.또 ‘코로나19가 추석자금사정 곤란에 영향을 미친다’는 기업들의 답변이 68.3%인 것으로 확인됐다.이 밖에 올해 추석 상여금(현금) 지급 예정 업체는 49.5%로 지난해(61.8%)보다 12.3% 감소했다.추석 상여금을 정률로 지급하는 업체는 기본급의 44.3%며, 정액으로 지급하는 업체는 평균 55만 원을 지급하겠다고 응답했다.한편 금융기관을 통한 자금조달 여건이 ‘곤란’하다는 응답은 42.1%로 ‘원활’하다는 응답(6.3%)보다 35.8% 높게 나타났다.금융기관 거래 시 애로사항으로는 매출액 등 재무재표 위주 대출(52.8%), 신규 대출 기피(41.4%), 보증서 요구(30.0%) 등의 순이었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코로나19가 앞당긴 비대면 시대…한국 안경, 디지털로 세계를 매혹한다

대구시와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이 안경과 패션을 융합한 ‘디지털 비즈니스 쇼룸(제품을 전시 공개하는 홍보 방식)’을 선보인다.21일부터 3주간 선보일 디지털 비즈니스 쇼룸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안경 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가운데, 대구시와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이 한국 안경의 수출 판로 개척 및 안경 사업 영역을 확장하기 위해 새롭게 선보이는 방식이다. 이번 행사를 위해 대구시와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은 지난달 비즈니스 쇼룸에 참여할 한국 안경 브랜드 7개사를 선정했으며 현재는 업체별 자체 콘셉트를 기반으로 해외 바이어와 매칭 작업을 진행 중이다.이번 디지털 비즈니스 쇼룸이 기존 안경 전문 바이어(안경원, 유통사)를 대상으로 한 수주 방식과 달리 해외 메이저 패션 바이어들과 실시간 디지털 수출 상담 방식으로 추진되기 때문이다.해외 패션계 대표 바이어들도 안경과 패션을 접목해 선보이는 쇼룸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현재 디지털 비즈니스 쇼룸 참가를 원하는 해외 바이어는△갤러리 라파예트 백화점(GALERIES LAFAYETTE/프랑스 1위) △셀프릿지 백화점(SELFRIDGE/영국 5대 백화점) △네타포르테(NET-A-PORTER/대형 고급 온라인 유통사) △센스(SSENSE/캐나다 고급 온라인 유통사) △허드슨 베이 백화점(HUDSON’S BAY/캐나다 대형 백화점) 등이다.진광식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장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안경업계가 긴박한 나날을 보내고 있어 이번 비즈니스 쇼룸 행사와 같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의 기획과 운영이 중요해 졌다”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대구 휘발유 값 9주 연속 하락

대구 휘발유 값이 9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인 오피넷에 따르면 대구의 9월 셋째 주(14~20일) 평균 휘발유 가격은 ℓ당 1천318.45원으로 전주(7~13일)인 1천328.95원 보다 10.5원 내렸다.대구 평균 휘발유 값은 지난 7월 넷째 주(20~26일) 1천337.32원을 기록한 이후 9주 연속 하락세다.20일 오후 2시30분 기준 대구 평균 휘발유 값은 1천312.71원이다.이날 대구에서 휘발유 가격이 가장 비싼 주유소는 서구 중리동 서대구공단주유소로 1천625원, 싼 곳은 남구 대명동 이칠주유소로 1천247원을 보여 378원의 차이가 났다.대구지역 경유 값은 10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9월 셋째 주(14~20일) 대구 평균 경유 가격은 ℓ당 1천121.53원으로 전주(7~13일)인 1천131.51원 보다 9.98원 하락했다.대구 평균 경유 값은 지난 7월 셋째 주(13~19일) 1천139.04원을 기록한 후 10주 연속 하락 중이다.20일 오후 2시30분 현재 대구 평균 경유 값은 1천115.12원이다.이날 대구에서는 서구 중리동 서대구공단주유소(1천415원)가 경유 가격이 가장 높았고 동구 용계동 미니에너지 직영주유소(1천40원)가 가장 낮았다.한편 20일 오후 2시30분 기준 전국 평균 휘발유 값은 1천349.27원, 경유 값은 1천151.10원이다.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중소기업 임대료 감면 정책, 대구는 한국산업단지공단 입주 29개사 혜택

한국산업단지공단에서 운영 중인 대구 달서구 성서비즈니스센터 내 중소기업·소상공인 29개 업체가 오는 12월까지 임대료 50%를 면제 받는다.지난 15일 정부의 ‘제2차 실물경제 점검회의’에 따른 ‘코로나19 대응 기업 지원 추가대책’으로 한국산업단지공단 시설 입주 업체들의 임대료 감면 혜택 기간이 이달부터 4개월 더 연장된 데 따른 것이다.이 기간 임대료 감면률 또한 30%에서 50%로 상향되는 등 혜택이 확대됐다.17일 한국산업단지공단에 따르면 공단에서 운영 중인 41개 시설에 입주한 790개 업체들을 대상으로 올해 9~12월 임대료 50%를 감면한다.이 중 대구에 위치한 한국산업단지공단 시설은 성서비즈니스센터 1곳으로, 제조업과 서비스업, 무역업 등 모두 29개 업체가 상주해 있다.당초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지난 3~8월 790개 업체들을 대상으로 임대료 30% 감면 혜택(한도 2천만 원)을 적용중이었다.이에 따라 지난 3~8월 대구 성서비즈니스센터에 입주한 대구지역 29개사 업체의 임대료 총액 1억3천66만 원 가운데 약 3천900만 원이 감면됐다. 이번 추가 정책에 따라 9~12월 대구지역 업체들의 임대료 총액 7천200만 원 중 3천600만 원이 추가 감면될 예정이다.서비즈니스센터에 입주한 기업들은 임대료 감면 추가 정책에 따라 기업 운영 등의 자금 압박에서 한 숨 돌리게 됐다.한 업체 관계자는 “임대료 감면 기간이 늘어난 동시에 감면률도 올라가 민생의 가장 높은 장벽이 그나마 해소된 셈”이라고 말했다.한편 한국산업단지공단은 대구국가산업단지 등 전국 국가산단 47곳을 관리·운영하는 곳으로 기업체의 산업 활동을 지원하는 기관이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