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의 황제 베르디의 걸작 오페라 ‘운명의 힘’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오는 12, 13일 오페라의 황제 베르디의 걸작 오페라 ‘운명의 힘’으로 ‘제17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화려하게 마무리한다.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황실극장의 제안으로 작곡된 오페라 ‘운명의 힘’은 1862년 11월10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황실극장에서 성공적으로 초연된 이후, 1869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4막으로 개정되어 오늘날까지 주로 공연되고 있다. 베르디 중기의 3대 오페라(운명의 힘, 가면무도회, 돈 카를로) 중 하나로, 한층 성숙해진 베르디의 관현악을 충분히 느껴볼 수 있는 작품이다. 오페라의 주요 선율이 집약되어 있어 단독으로 연주될 만큼 유명한 ‘서곡’을 시작으로, ‘천사의 품 안에 있는 그대여’, ‘나의 비극적인 운명’ 등 오페라의 주요 아리아와 이중창이 연주되는 3막, 그리고 집시 ‘프레치오실라’, 수도사 ‘멜리토네’가 합창단, 발레단과 함께 연출하는 4막의 역동적인 군중신은 특별히 명장면으로 꼽힌다.‘운명의 힘’은 베르디의 작품 중에서도 손에 꼽히는 비극으로, 우발적인 사고에서 시작돼 복잡하게 얽혀가는 인물들의 잔혹한 운명을 이야기하고 있다. 연출을 맡은 광주시립오페라단 정갑균 예술감독은 “‘운명의 힘’은 오직 신만이 운명을 좌지우지할 수 있다는 유럽의 기독교 사상에 기반하고 있다”며 “이를 표현하기 위해 예수 그리스도의 12제자 중 거꾸로 십자가에 매달려 죽은 베드로상을 거대하게 제작해 무대 중앙에 배치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이번 폐막작인 운명의 힘은 대구오페라하우스와 광주시립오페라단이 힘을 합쳐 제작한 작품이다. 대구와 광주 ‘오페라 달빛동맹’은 2016년 ‘라 보엠’에 이어 두번째다.오페라 ‘운명의 힘’은 오페라에 대한 탁월한 해석이 돋보이는 마에스트로 최승한이 지휘를 맡아 극을 이끌어나간다. 출연진은 소프라노 이화영과 임세경, 테너 이병삼과 신상근, 바리톤 공병우와 김만수 등 이름만으로도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만한 정상급 성악가들로 구성돼 있다.연주단체로는 광주시립합창단과 전남대학교합창단, 대구오페라하우스 상주단체인 디오오케스트라, 어린이 합창단 유스오페라콰이어가 호흡을 맞춘다.입장권은 1만~10만 원이다. 문의: 053-666-6170.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대구국제학교 내국인 비율 전국 탑..내국인 황제교육 변질 지적

대구국제학교가 전국 42개 외국인학교 및 외국교육기관 중 내국인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박찬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외국인학교 및 외국교육기관 관련 현황’ 자료에 따르면 대구국제학교의 내국인 비율은 74.5%로 재학생 302명 중 내국인은 225명이다. 4명 중 3명꼴로 내국인인 셈.이같은 비율은 외국인유치원을 포함한 전국 42개 외국인학교와 교육기관 중 가장 높은 수치로 42개 학교의 평균 내국인 비율은 32.1%다.내국인 비율 상위 5개 학교는 대구국제학교를 비롯해 인천의 청라달튼외국인학교(69.7%)와 채드윅송도국제학교(64.6%), 대전외국인학교(57.1%), 서울의 아시아퍼시픽국제외국인학교(50.8%)다.이번 조사에서는 또 내국인 비율이 높을수록 수업료도 비싼 것으로 확인됐다.내국인 비율 상위 5개 학교의 초등생 연간 수업료는 평균 2천550만 원으로, 하위 5개 학교의 평균 수업료(250만 원)보다 10배 이상 높다. 연간 수업료가 1천만 원 넘는 곳은 42곳 중 29곳이다.대구국제학교의 연간 수업료는 유치원 2천50만 원, 초등 2천210만 원, 중등 2천420만 원, 고등 2천840만 원이다.박찬대 의원은 “내국인 비율이 높을수록 수업료가 비싸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외국인들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허가된 외국인학교 및 외국교육기관이 내국인을 위한 곳으로 변질되고 있어 본래 목적에 맞게 외국인을 위한 교육이 이뤄지도록 조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여야, 검찰 정경심 소환 두고 ‘비공개 적절’ vs ‘황제수사’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3일 검찰에 비공개 소환됐다.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정 교수를 비공개 소환했다고 밝혔다.정 교수는 조 장관 자녀 입시 관련 의혹과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왔다.여야는 정 교수 조사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검찰의 ‘비공개’ 소환 조사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건강을 고려한 적절한 조치”라고 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황제 소환”,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맞춤 특혜”라고 반발했다.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건강상태를 고려한 적절한 조치”라고 했다.이 대변인은 "검찰권 행사 방식과 수사 관행상 피의자에 대한 공개소환, 포토라인 세우기, 심야조사 등은 피의사실 공표와 함께 개선되어야 할 대표적인 사례로 꼽혀왔다"며 "정 교수의 비공개 소환이 피의자의 인권을 존중하는 보다 선진적인 수사로 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이틀 전 검찰이 스스로 내놓은 개혁방안에 따른 적절한 조치”라며 “앞으로 일관된 집행으로 검찰권 행사와 수사 관행이 꾸준히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반면 한국당은 “조 장관이 가족 비호를 위해 만든 제도에 첫 번째로 배우자가 황제소환 됐다”고 비판했다.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법무부 장관이 되자마자 지시한 수사공보준칙 개정과 대통령까지 나서서 운운한 인권은 결국 범죄 피의자인 조국 가족을 구하기 위한 권력의 술수였음이 증명됐다”며 이같이 말했다.바른미래당도 정씨를 비공개 소환한 것에 대해 “‘황제소환’, 문재인 대통령이 만들어준 맞춤 특혜다”고 비판했다.이종철 대변인은 “불필요한 관행은 바뀌어야하겠지만 그 첫 번째가 조 장관 부인 정씨에 대한 ‘황제소환’이 되는 것에 국민들은 냉소한다”며 “누가 봐도 대통령의 수사 개입에 따른 결과이고 ‘안성맞춤’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대구 앞산 전망대에서 사계절 즐긴다

대구 앞산 전망대가 지역을 대표하는 사계절 관광 명소로 거듭난다.시민들은 물론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어모으기 위해 하늘데크(스카이워크), 황제의 쉼터, 포토존 등 내부 공간 확장 및 다양한 휴게시설도 조성된다.8일 대구시에 따르면 2022년 7월 완공을 목표로 앞산 전망대 확장 공사가 내년 6월 착공에 들어간다. 앞산 관광 명소화 1단계 사업인 앞산 전망대 확장 사업은 앞산 정상부에 470㎡의 규모로 진행된다. 국비 60억 원, 시비 60억 원 등 모두 120억 원이 투입된다.앞산 전망대는 기존의 단순한 전망 시설을 넘어 2층 규모의 내부공간을 구성한다.1층은 380㎡ 규모로 카페와 휴게공간, 화장실 등을 조성한다. 2층에는 167㎡의 기존 전망대를 470㎡로 확장해 다양한 이벤트 행사 공간으로 활용한다. 전망대의 특색을 살린 야간 조명 및 앞산 상징 시설 조형물 등 빛을 이용한 다양한 시설을 확충한다.투명한 터널로 전망을 보며 거닐 수 있는 하늘 데크(스카이워크)도 마련된다.하늘 데크는 앞산 전망대부터 팔각정(황제의 정원), 케이블카 상부 휴게소를 지나 능운정 휴게소까지 약 600m 구간에 조성된다. 영·유아와 노약자 등 보행자의 안전과 편의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또 기존 팔각정의 명칭을 ‘황제의 쉼터’로 변경해 새로운 쉼터공간으로 꾸린다. 황제의 쉼터는 왕건이 앞산에서 머물다간 역사적 스토리를 모티브로 조성된다. 팔각정 1층에는 캐노피 공간을 활용해 앞산 전망대를 이용하는 시민 및 방문객들에게 시원하고 쾌적한 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이 밖에 각종 휴게시설 리모델링, 산책로 정비는 물론 전망대 포토존도 설치된다.남구청 관계자는 “기존의 단순 전망대를 넘어서 내부공간을 마련하고 스토리를 가진 휴식처를 제공하는 등 사계절을 방문할 수 있는 관광 명소로 거듭나도록 꾸밀 계획”이라고 말했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