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도지사, 국회 예결위원 일일이 찾아 국비 협조 요청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1일 국회 김재원 예결위원장실을 방문해 김석기·김정재 의원 등 예결위원에게 경북 국비예산 반영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11일 국회를 방문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국회예결위원들을 일일이 만나 경북 국비예산 반영 협조를 요청했다. 내년도 정부예산안 기획재정부 심사와 올해 정부 추경예산안 심의를 앞두고 국회를 찾은 이 도지사는 김재원 국회 예결위원장, 윤후덕·이종배·지상욱 의원 등 여야 예결위 간사를 만났다.또 김석기·김정재·정종섭·정태옥 의원 등 대구경북 자유한국당 예결위원들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이 도지사는 경북지역 50개 주요 현안사업에 대한 내년도 국비지원과 함께 이번 정부 추경에 포항지진 대책 관련 특별지원사업을 반영해 줄 것을 강력하게 건의했다.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해 도가 건의한 주요사업은 △중앙선 복선전철화(도담~영천) 6천500억 원 △중부내륙단선전철(이천~문경) 6천500억 원 △동해중부선 철도부설(포항~삼척) 4천99억 원 △포항~영덕간 고속도로(남북7축) 1천500억 원 등 SOC분야 24개 사업이다. 또 △백신 글로벌 산업화 기반구축 232억 원 △첨단 베어링 제조기술 및 상용화 기반구축 100억 원 △중수로 해체기술원 설립 100억 원 △생활소비재 융복합 산업기반 구축 65억 원 등 연구개발(R&D) 분야 10개 사업이다. 이밖에 △포항영일만항 건설 245억 원 △스마트원예단지 기반조성 70억 원 △포항 장기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 30억 원 등 농업․해양 분야 6개 사업, △도청 이전터 청사 및 부지 매각 901억 원 △국립 지진안전체험관 건립 50억 원 △국립 문화재 수리재료센터 건립 30억 원 등 문화․환경․복지․안전 분야 10개 사업이다. 포항지역 지진피해 지원을 위해 이번 정부추경에 신규 건의한 사업은 △지진피해지역 ‘도시재건 기본계획 및 주택정비 계획’수립 용역 60억 원 △흥해 공공임대주택 건립 350억 원 △포항블루밸리 국가산단(1단계) 내 임대전용 산업단지 조성 350억 원 등 6개 사업이다. 이날 이 도지사는 포항지진 피해복구지원 건의를 위해 이종구 산자중기위 위원장을 만나 포항지역의 심각한 지진 피해상황과 이재민들의 주거불안으로 인한 고통 등을 설명하고, 조속히 포항지진특별법을 제정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정부 추경예산안에 담긴 포항 지진 대책사업이 부족한 측면이 있어 국회 차원의 추경사업 증액과 조속한 포항지진특별법 제정을 건의했다”며 “지역현안 해결과 지역발전을 위한 국비확보에 사활을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칠곡경찰서, 경찰발전에 적극 협조한 의사에게 감사장 수여

칠곡경찰서(서장 김형률)는 최근 경찰행정발전에 대한 협조한 염형욱 왜관읍 시몬병원 진료과장에게 경찰서장 감사장을 수여했다.염 과장은 칠곡경찰서에서 운영 중인 경미심사범죄위원과 지역공동체치안협의회 외부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또 주민대상 반복위협행위자에 대한 위험성 분석 등 정신과 의사로서의 전문적인 판단을 통해 일선현장에서 현장경찰관들의 적절한 대처와 대응역량을 높이는데 기여했다.염형욱 진료과장은 “해당분야 전문가로서 칠곡군민의 안전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는 것에 보람을 느끼며, 앞으로도 사명감을 가지고 칠곡경찰서와 함께 지역사회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김형률 칠곡경찰서장은 최근 경찰행정발전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한 염형욱(사진 중앙) 왜관읍 시몬병원 진료과장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이임철 기자 im72@idaegu.com

경주 지역발전 위해 유관기관 힘 모은다

경주 지역발전을 위해 경주시와 12개 기관단체가 힘을 모으기로 합의하고, 19일 경주시청에서 첫 번째 유관기관 협의회를 열었다.경주시와 경주경찰서 등 경주지역 12개 기관단체장과 임직원들이 19일 경주시청에서 유관기관 협의회를 개최하고 지역발전을 위한 협력방안에 대해 토의하고 있다. 경주 발전을 위한 유관기관 협의회에는 경주시, 경북도문화관광공사, 경주경찰서, 경주고용복지센터, 경주대대, 경주소방서, 경주국립공원사무소,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경주사무소, 서라벌도시가스, 문화엑스포, 한국농어촌공사경주지사, 한국전력공사경주지사 등 12개 기관이 참여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기관단체장을 비롯해 기관별 실무간부가 함께 해 모두 100여 명이 회의를 진행하며 의견을 모았다. 협의회는 이날 회의를 시작으로 분기별로 정례회로 1회씩 개최하기로 하고, 주요 현안이 발생하면 수시로 소집하기로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참석기관 모두 경주 미래와 발전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하는 기관”이라며 “지금까지 기관장들끼리 경우회, 금성회 등의 모임으로 친목과 함께 여려 업무를 협조하고 있지만, 실질적인 업무협조는 부족했다”며 협의회 발족 동기를 설명했다. 또 원해연 유치, 신라문화제를 통한 세계문화의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게 힘을 모을 것, 벚꽃 축제 운영, 경찰서 청사 이전 등의 현안을 설명하며 협력을 강조했다. 첫 회의에서 경북문화관광공사는 보문관광단지 리모델링 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하면서 경주시와 농어촌공사에 용도변경과 층수 제한 완화, 인허가 행정절차의 적극적인 협조, 보문호 신규시설 도입 시 수위조절 등의 협조를 당부했다. 경주경찰서는 경찰서 청사 이전에 대한 협조 당부와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교통안전시설 개선, 경주대대는 합동 테러훈련과 예비군, 현역 장병 일자리 연결 지원사업을 설명하고 동참을 촉구했다. 문화엑스포는 공연장과 전시장, 기타부지에 대한 활용 협조, 직원 워크숍과 교육장소로 활용해 줄 것, 농어촌공사의 물천저수지와 모화지 등의 준설공사 협조, 한전의 지중화 공사 협조 등을 안건으로 내놓았다.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을 비롯한 참여기관단체장들은 “실무협의를 위한 의자 배치, 실질적인 업무협조를 위한 안건 제출, 기관장과 실무자가 한자리에서 회의하는 것 등 이런 회의는 처음”이라며 입을 모으면서 “이런 협의회를 지속해서 추진한다면 경주지역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말했다.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