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향만리…사랑과 이별에 대한 몇 가지 해석

사랑과 이별에 대한 몇 가지 해석서숙희사랑은 현금이고 이별은 외상이다사랑은 총론이고 이별은 각론이다사랑은 입체적이고 이별은 평면적이다그 모든 것 한데 섞인 소용돌이가 사랑이다그 모든 것 눌어붙은 지리멸렬이 이별이다그 모든 사랑과 이별은아, 낙화이며 유수다-『나래시조』(2019, 가을호)....................................................................................................................서숙희는 경북 포항 출생으로 1992년 매일신문과 부산일보 신춘문예 시조 당선으로 등단했다. 시조집으로 『그대가 아니라도 꽃은 피어』『손이 작은 그 여자』『아득한 중심』과 시조선집『물의 이빨』등이 있다.그는‘여름 우포를 읽다’라는 시조에서 생명의 숨소리를 듣는다. 여름 우포는 세상의 뭇 생명들에게 젖을 물리고 있어 사람과 더불어 품안의 모든 것들은 순하고 둥글어진다. 또한 우포를 지칭하는 여자는 필시 깊고 너른 자궁을 가졌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앉아서 누워서 혹은 선 채로 몸을 내린 세상에서 가장 편한 서식의 몸짓들은 직접 우포를 대한 사람이라면 깊이 공감할 표현이다. 그윽히 품어 안게 되니 젖은 절로 푸르게 돌 수밖에 없을 것이다. 칠십 만평이나 되는 거대한 젖가슴은 일억 사천만년 동안 마른 적이 없었기에 화자는 막막하여 도무지 읽어내지 못하겠노라고 토로한다. 그 놀라운 서사와 지구의 거대한 자궁을 다 헤아릴 수 없기 때문이다. 이러한 생명의 찬가를 읽으면 새 힘이 생긴다. 삶이 얼마나 깊고 그윽한 것인지를 실감케 된다.이제 ‘사랑과 이별에 대한 몇 가지 해석’을 보자. 격정적이고 역동적이며 시종일관 단호한 목소리다. 사랑은 현금이고 이별은 외상이요, 사랑은 총론이고 이별은 각론이요, 사랑은 입체적이고 이별은 평면적이라고 외쳐 부른다. 사랑의 길을 모질게 걸어본 사람만이 할 수 있는 말이다. 화자는 그 모든 것 한데 섞인 소용돌이가 사랑이라고 하면서, 그 모든 것 눌어붙은 지리멸렬이 이별이라고 단정 짓는다. 이 대목은 특히 의미심장하다. 결구를 보라. 그 모든 사랑과 이별은 낙화이며 유수라고 말한다. 낙화유수를 분리한 이 구절은 사랑과 이별에 대한 모든 의미를 축약하고 있다. 이 시편에서 부여한 의미 중에 이별을 두고 눌어붙은 지리멸렬이라고 정의를 내린 점이 유독 눈길을 끈다. 예사로운 구절이 아니기 때문이다.흔히 사랑에 관한 시는 자칫 승화되지 못하여 직정적인 독백에 그칠 경우가 많다. 사랑이 타령으로 떨어져버리면 문학성은 간곳없고 넋두리만 남게 된다. 시인은 그러한 생각을 철저히 한 뒤 자신만의 사랑과 이별에 관한 담론을 두 수의 시조로 압축하여 보여주고 있다. 현금, 외상, 총론, 각론, 입체적, 평면적, 소용돌이, 지리멸렬, 낙화, 유수라는 무게감이 있는 시어들이 다수 등장하여 하고 싶은 말을 요긴하게 하고 있다. 자유시에서도 사랑과 이별에 대해 이렇듯 치열한 미학적 담론을 펼치는 것을 드물게 보게 되는데 시인은 두 수의 시조로 사랑과 이별에 대한 정의의 결정판을 내놓았다. 툭박진 시어들은 사실 서정시에서 잘 쓰지 않는다. 시 속에 녹이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랑과 이별에 대한 몇 가지 해석’은 그 낱말들을 잘 용해하고 있다. 그의 솜씨가 범수가 아님을 잘 증명하는 실증적인 경우가 되겠다. 도저히 어떤 단어는 시어로 쓰이기 어려울 듯 한데 그 낱말을 써서 시를 이루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말을 활용하는 이의 기량에 달린 일이다. 그러므로 세상 모든 낱말은 시의 품으로 뛰어들 수 있는 것이다.서숙희는 개성적인 시풍과 굵직한 목소리를 가진 시인이다. 도전적이고 도발적인 강렬한 붓 터치를 효용성 있게 운용할 줄 안다. 하여 그의 미학적 역동성을 크게 기대해도 좋겠다. 이정환(시조 시인)

베리굿 조현 “과한 해석 자제” vs “성 상품화” 의견 대립

앞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 : 골든카드'에 참석해 파격적인 의상으로 주목을 받았던 베리굿 '조현'이 연일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하고 있다.조현은 이날 대회에서 인기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 속 구미호 캐릭터 '아리'로 변신했으나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는 '의상이 너무 야하다'와 '문제될 것 없다'고 대립 구도가 생겼다.이에 조현의 소속사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7일 한 매체를 통해 "금일 조현이 착용한 의상은 주최 측에서 준비한 의상이다. 이번 행사를 위해 주최 측과 충분한 협의를 거쳤고, 주최 측에서 게임 캐릭터를 오롯이 표현하고자 하는 조현을 생각해 마련해준 의상이다"라며 "과한 해석은 자제해주셨으면 한다"고 당혹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하지만 이같은 해명에도 네티즌들은 '성 상품화로 마케팅하네', '저런 옷 입어야하는 조현이 불쌍하다', '여아이돌 극한직업'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online@idaegu.com

한국당 "靑 청원 답변, 어이없다

자유한국당이 청와대의 정당 해산 국민 청원 답변에 대해 "어이없다"고 반발했다.김현아 원내대변인은 11일 논평을 통해 "균형 잡힌 해석이 나올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았지만 대놓고 편파적인 해석을 들으니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민망하고 부끄럽기까지 한 편파적인 해석을 구구절절 장황하게도 올렸다. 사실상 청와대가 야당을 괴멸해야 할 존재, 심판해야 할 대상으로 규정한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과 집권여당의 책임은 없고 오직 야당만 비판하는 매우 정치적인 편협함을 보였다”고 평가했다.그러면서 “국민은 빠루와 망치를 동원한 패스트트랙 강행, 재해 추경으로 포장한 총선용 현금살포 포퓰리즘에 대한 집권여당의 사과와 책임을 묻고 있다”며 “청와대가 뻔뻔한 답변으로 국민을 실망시켰다. 주권자의 몫 운운하며 총선에 개입하려는 불순한 의도까지 드러냈다”고 비판했다.김 원내대변인은 또 “정무수석이 해야 할 일은 국회와의 소통을 중시하고, 청와대와 야당의 가교 역할을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야당을 비판해서 공천은 받더라도 총선에서 국민의 선택은 받을 수 없다는 것을 명심하길 바란다. 주권자의 힘은 정권의 교만을 이긴다”고 강조했다.이창재 기자 lcj@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