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테크노파크, 콜롬비아 수처리 조성사업 추진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가 ‘콜롬비아 수처리 테크노파크 조성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번 선정으로 대구가 글로벌 물산업 허브 도시로 도약하는 데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15일 대구TP 나노융합실용화센터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통상 협력개발지원사업(ODA) 일환으로 추진 중인 ‘콜롬비아 수처리 테크노파크 조성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주요 사업 내용으로는 건물 조성 및 설비 구축과 인력 양성 및 기술 전수, 양국 기업 간 협력 증진 등이다.국비 55억 원이 투입될 이번 프로젝트는 2022년까지 향후 4년간 추진된다. 콜롬비아에서는 건설(현금), 부지 및 기자재(현물) 등의 비용으로 약 60억 원을 분담하기로 했다.사업 첫해인 올해는 △주요 공간 및 건축 설계를 통한 TP 착공 △수처리 기자재 도입 품목 확정 △현지 기술인력 대상 수처리 기술 및 시설 운영 교육 △수처리 TP 운영을 위한 종합 마스터플랜 기본계획(안) 수립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사업 전담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과 대구TP의 실무 책임자들이 콜롬비아 도시인 ‘보고타시’를 방문해 양국간 협력 사안에 대해 논의했다.협의에서 콜롬비아 측은 기존 물산업 뿐만 아니라 폐기물 처리, 에너지, 전기차(충전) 분야까지 사업영역의 확대를 요청했다.또 담당부처도 산하기관이었던 상수도본부에서 보고타시 공공사업청으로 변경하는 등 성공적인 프로젝트 수행을 향한 강력한 의지를 내비쳤다.권업 대구TP 원장은 “물 산업과 관련해 시장 잠재력이 가장 큰 콜롬비아 진출은 지역기업의 중남미 시장 진입에 필요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대구가 ‘블루 골드’로 불리는 물산업 시장의 세계적인 허브가 될 수 있게끔 노력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지난 9일 콜롬비아에서 양국간 수처리 TP 조성사업의 협력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사진은 대구테크노파크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관계자들이 현지 실무진들과 회의하는 모습.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발’보다 ‘손’이 빛난 조현우, 콜롬비아전 선방쇼 펼쳐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과 콜롬비아 대표팀과의 평가전에서 한국 골키퍼 조현우가 계속해서 콜롬비아의 슛을 막아내고 있다. 연합뉴스조현우(28·대구FC)가 4개월 만에 대표팀에 나서 자신이 가진 장점을 마음껏 발산했다. 골키퍼는 ‘발’기술보다 ‘손’기술이 더 뛰어나야하다는 것을 파울루 벤투 감독 앞에서 보란 듯이 증명했다.조현우는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축구대표팀 평가전에서 신들린 선방을 보이며 한국의 2-1 승리를 지켰다. 전반 16분 손흥민이 A매치 9경기 만에 골맛을 봤고 후반 13분 이재성이 추가골을 넣었다.이날 선발 출장한 조현우는 오랜만에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잔디를 밟았다.조현우는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대표팀의 주전 골키퍼로 활약했다. 경미마다 슈퍼 세이브를 선보이며 국민 수문장으로 떠올랐다.하지만 벤투 감독 부임 이후 대표팀 입지가 흔들렸다. 벤투 감독 지휘 하에 치른 13경기 중 2경기만 출전했다.김승규(빗셀 고베)에게 밀렸기 때문이다. 골키퍼부터 시작하는 후방 공격 전개를 중요시하는 벤투 감독의 성향 때문에 발기술이 약한 조현우는 외면 받았다.결국 2019 AFC 아시안컵, 지난 볼리아전에서도 조현우는 벤치를 지켜야 했다.콜롬비아전도 김승규가 골키퍼 장갑을 낄 것으로 예상됐지만 변수가 발생했다.김승규가 장염 증세를 보인 것이다. 벤투 감독은 조현우를 선발 골키퍼로 기용했다.조현우는 오랜만에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전반 36분 아크 바깥 왼쪽에서 크리스티안 보르하(스포르팅 리스본)가 감아 찬 슛을 몸을 날려 쳐내며 건재함을 알렸다.후반 3분 루이스 디아스(주니어)의 절묘한 슛에 한골을 실점했지만 이어진 콜롬비아의 파상공세를 원천봉쇄했다.콜롬비아의 간판스타이자 월드클래스로 불리는 하메스 로드리게스(바이에른 뮌헨)와 라다멜 팔카오(모나코)도 조현우의 벽을 뚫지 못했다.하메스는 후반 18분 아크 바깥에서 예리한 슛을 날렸으나 조현우의 펀칭에 막혔다. 이후 여러 차례 슛을 날렸지만 번번이 막혔다.조현우의 진가는 경기종료 직전에 나왔다.후반 43분 팔카오가 해더를 하자 조현우는 특유의 동물적인 감각으로 막았다. 이어 추가시간 문전 앞 혼전상황에서 조현우가 연달아 콜롬비아의 해더를 막아냈다. 하메스가 끝내 골망을 갈랐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사실상 ‘조현우 덕분에 이겼다’해도 과언이 아니다.이날 경기에서 조현우는 벤투로부터 외면 받았던 이유인 ‘킥 문제’를 여전히 드러냈다. 하지만 ‘동물적인 감각’, ‘손’ 등 자신이 가진 장점을 부각시키면서 단점을 잊게 만들었다.조현우는 “후반에 공이 많이 올 거라고 예상했다. 골키퍼 코치와 영상을 보며 잘 준비하고 훈련한 덕분에 팬들을 즐겁게 해드린 것 같다”며 “항상 겸손한 마음으로 준비해왔기에 (벤투 감독이) 기회를 준 것 같다. 팀이 이겨서 자신감이 생겼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이어 “벤투 감독의 축구를 하고자 계속 노력하겠다. 지금은 만족 못해도 차차 나아질 것”이라며 “승규 형이 부상으로 안타깝게 뛰지 못했는데 계속 좋은 경쟁을 이어나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