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분인 22일 구름 많고, 일교차 10℃ 이상 차이나 아침에 ‘쌀쌀’

추분인 22일 대구·경북은 구름이 많은 가운데 낮과 밤의 기온차가 커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할 시기다. 추분은 24절기 중 16번째 절기로, 가을의 6개 절기인 ‘입추’, ‘처서’, ‘백로’에 이어 4번째 절기로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계절의 분기점이다.추분 이후 점점 밤이 길어져 여름이 지나 완연한 가을을 느낄 수 있다. 대구지방기상청은 이날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고 밤사이 복사냉각에 의해 기온이 더 떨어지면서 경북내륙, 경북북동산지를 중심으로 아침 최저기온이 10℃ 내외로 낮아져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겠다고 내다봤다. 반면 낮 최고기온은 20℃ 이상 오르면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 이상 벌어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13℃, 대구·경주 14℃, 포항 17℃ 등 10~17℃, 낮 최고기온은 포항·경주 21℃, 대구·안동 23℃ 등 21~24℃. 경북내륙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겠다.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좋음’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