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장마와 초복 겹쳐 장바구니 물가 대체로 올라

장마와 초복이 겹쳐지면서 밥상 물가가 지난주보다 대체로 올랐다.비가 내려 생산량이 적어진데다 초복을 맞아 고기와 곁들여 먹기 좋은 일부 식재료를 찾는 수요가 많았기 때문이다.14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이날 청상추는 4㎏ 기준 도매가격 2만4천 원으로 지난주(1만6천 원)보다 50% 급등했다.풋고추(10㎏)도 5만 원으로 지난주(3만3천 원)보다 51.5%, 시금치(4㎏)는 1만8천 원으로 지난주(1만4천 원)보다 28.5%, 무(18㎏)는 1만1천500원으로 27.7% 상승했다.수박(1개)도 1만9천 원으로 지난주(1만7천 원)보다 11.7%, 참외(10㎏)는 2만5천 원으로 13.6%, 방울토마토(5㎏)는 1만4천 원으로 7.6% 올랐다.반면 소비가 없어 가격이 내린 식재료도 있다.감자는 10㎏ 도매가격 기준 2만 원으로 지난주(2만2천 원)보다 9% 떨어졌다.출하가 종료돼 물량이 줄어든데다 더운 날씨 탓에 수요도 감소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대파(1㎏)는 1천500원으로 지난주보다 6.2%, 피망(10㎏)은 2만2천 원으로 15.3%, 애호박(20개)은 15.3% 내린 1만1천 원이었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상주 올품, 초복 맞아 지역 어르신 200여 명에게 나눔행사 가져

상주 닭고기 공장인 ‘올품’은 초복인 지난 12일 사랑의 밥상나눔 행사에서 지역 어르신들에게 삼계닭 백숙 200그릇을 대접했다.상주 닭고기 공장 ‘올품’(대표 변부홍)은 지난 12일 초복을 맞아 상주시 신봉동 상주밥상공동체에서 지역 어르신 200여 명을 초청, 사랑의 밥상나눔 행사를 펼쳤다.이날 행사에서 어르신들은 올품 삼계닭과 뿌리부터 잎까지 통째로 먹는 새싹삼을 넣은 백숙으로 더위를 이겨냈다. 행사에 참석한 어르신들은 “덕분에 건강한 여름을 보낼 것 같다”며 고마움을 표현해 행사를 더욱 훈훈하게 만들었다. 올품 ‘사랑봉사회’는 그동안 사랑의 연탄 기부, 저소득 노인 밥상 나눔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통해 상주지역의 소외계층을 찾아 꾸준히 봉사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특히 이번 행사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시점에 ‘어르신들의 건강한 여름나기’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 이웃사랑의 온정을 전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였다. 사랑봉사회 허기웅 부장은 “지역 어르신들이 여름을 건강하게 보내실 수 있도록 매년 사랑의 닭고기 기부와 백숙 나눔 행사를 이어오고 있다” 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오늘(12일) '초복'은 '삼계탕' 먹는날… 진짜 몸보신 효과 있을까

사진=클립아트코리아 7월 12일은 '초복'으로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날이다.삼복 가운데 첫 번째 날인 초복은 작은 더위를 의미하는 소서와 큰 더위를 의미하는 대서의 사이에 있는 날이기도 하다.이날은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됨을 알리는 날로 더위를 이겨내고 몸보신을 위해 보양식을 먹는 문화가 예로부터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이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삼계탕'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삼계탕은 피로회복과 스트레스 완화에 효과적으로 알려졌으며 사포닌 성분이 풍부하여 항암 효과도 뛰어나다고 전해진다.또한 심혈관 질환 개선과 소화 기능 향상도 도와준다고 해 보양식으로 인기있다.online@idaegu.com

대구백, 초복 맞아 보양식 간편 제품 판매

대구백화점이 프라자점 지하 1층 식품관에서 초복(12일)을 앞두고 즉석 삼계탕 등의 간편 보양식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즉석 삼계탕 제품들은 국내산 영계로 만들어 맛이 담백하고 부드러우며 몸에 좋은 곡물을 넣어 알찬 한 끼 식사로 인기가 높다. 대구백화점 제공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