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구름 많고 더운 날씨

9일 대구·경북은 구름이 많고, 대체로 낮 기온 30℃ 안팎의 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대구지방기상청은 경북내륙 대부분 지역에서 낮 최고기온이 30℃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아 덥겠으니, 건강관리와 농업 등에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겠다고 내다봤다.특히 폭염주의보가 발표된 경산은 체감온도가 33℃ 이상 오르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경주 20℃, 대구·포항 21℃ 등 18~21℃, 낮 최고기온은 포항 26℃, 경주 29℃, 대구·경산·안동 30℃ 등 25~31℃.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체로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경 예보관은 “제주도 남쪽 해상에 위치한 정체전선의 북상정도 등에 따라 비가 내리는 위치와 강수량의 변동 가능성이 크겠다”고 말했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10일 맑다가 오후부터 구름 많아져

10일 대구·경북은 맑다가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 대구지방기상청은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후에 체감온도가 33℃ 이상 올라 매우 덥겠으니 건강관리, 농업, 축산업 등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겠다고 내다봤다.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19℃, 경주 20℃, 대구·포항 21℃ 등 16~21℃, 낮 최고기온은 포항 28℃, 경주 30℃, 대구 31℃, 안동 32℃, 김천·상주 33℃ 등 26~33℃.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확산으로 대체로 ‘좋음’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이번 주말 맑다가 구름 많은 날씨

5일 대구·경북은 최고 체감온도가 33℃ 안팎으로 오를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폭염특보가 내려졌다. 대구지방기상청은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따뜻한 서풍이 유입되고, 일사에 의해 기온이 올라 매우 덥겠다고 내다봤다.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18℃, 경주 20℃, 대구·포항 21℃ 등 15~21℃, 낮 최고기온은 포항 28℃, 안동 31℃, 경주 33℃, 대구 34℃ 등 23~35℃.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말에는 폭염주의보가 해제되고,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6일 아침 기온은 안동 16℃, 경주 17℃, 포항 18℃, 대구 19℃ 등 14~19℃, 낮 기온은 포항 22℃, 경주 26℃, 안동 28℃, 대구 29℃ 등 21~30℃를 기록하겠다. 종일 맑은 날씨가 예보된 7일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14℃, 경주 15℃, 대구 16℃, 포항 17℃이며 낮 최고기온은 포항 25℃, 경주 28℃, 안동 29℃, 대구 30℃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폭염, 더 크게 대비해야

김종석기상청장올해 여름이 심상치 않다. 지난 5월 1일, 강원동해안과 대구‧경북지역에는 일최고기온이 30℃도를 넘는 곳이 많았다. 강원 삼척 원덕 33.6℃, 울진 32.8℃, 대구 31.3℃를 기록하였다. 이 기온들이 정말 올여름 폭염을 알리는 예고편 일까?기후학적으로 10년 단위의 여름 시작일은 일평균기온이 20℃ 이상 올라간 후 다시 떨어지지 않는 첫날로 보고 있다. 그러나 기후변화에 따라 여름의 시작 일자가 빨라지고 지속 일수가 증가하면서 올해 여름은 얼마나 기록적인 폭염이 나타날지 걱정하는 이들이 많다. 이에 기상청에서는 이처럼 빨라지고 변화하는 폭염에 대한 대비로 폭염 관련 정보를 5월부터 개선하여 운영을 시작했다. 기상청에서는 그동안 폭염 대비를 위해 2008년부터 폭염특보를 운영하였다. 2008년에는 최고기온에 기온과 습도를 함수로 표현한 열적스트레스를 나타내는 열지수를 함께 고려한 기준으로 운영을 하였다. 하지만 기준을 단순화하여 국민의 이해가 쉽도록, 2012년 최고기온만으로 폭염특보 기준을 변경하였다.또한 기후변화 등으로 인해 최근 기록적인 폭염이 많이 발생하였는데 특히 2018년의 폭염을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기록적인 폭염이 기승을 부렸는데 우리나라의 경우 2018년 8월 1일 홍천에서 41℃를 기록하면서 관측 이래 일 최고기온 극값이 경신된 바 있다. 2018년 당시 전국의 폭염 일수는 31.4일, 열대야 일수는 17.7일을 기록하며 1973년 이후 1위를 기록하였다. 대구의 경우 2018년 일 최고기온이 33℃를 넘는 날이 연속적으로 26일간 이어지면서 약 한 달간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불볕더위의 여름을 이겨내야 했다.이와 같은 살인적인 폭염이 장기간 이어지면서 온열질환자도 급증하였는데, 질병관리본부에서 발간한 ‘2018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 신고현황 연보’에 따르면 2018년 온열질환자가 4,526명, 사망자가 48명으로 집계되었다. 호우나 대설 같은 자연피해와 달리 그 피해가 즉각적으로 나타나지 않고 누적되어 잠재되어 있다가 급작스레 피해가 증가하면서 2018년에는 국가 자연재난으로 지정되기도 하였다.기상청은 그간 폭염에 대비하기 위해 폭염특보뿐만 아니라 2017년에는 더위체감지수, 2018년에는 폭염영향예보를 시행하였다. 하지만 폭염특보, 폭염영향예보, 더위체감지수가 각각 다른 기준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장기간 폭염이 이어지는 일이 늘어나고 5월에도 최고기온 기준에 부합해야지만 폭염특보가 발표가 되어 개선의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이에 폭염 관련 정보 기준의 통합 필요성에 따라 기온과 습도를 고려하는 체감온도를 도입하여 올해부터 폭염특보, 폭염영향예보, 더위체감지수 모두 체감온도를 기반으로 제공한다.5월 15일부터 폭염특보의 경우 기존 일 최고기온 대신 일 최고 체감온도가 33℃(35℃)이상인 상태가 2일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폭염 주의보(경보)가 발표된다. 더불어 폭염의 위험 발생 가능성을 판단하기 위한 정성적 기준(급격한 체감온도 상승 또는 폭염 장기화 등으로 중대한 피해발생이 예상 될 때)을 추가 도입하였다.‘체감온도 기반의 폭염특보’는 낮은 습도에서는 현재 온도보다 덜 덥게 느끼고, 높은 습도에서는 더 덥게 느끼는 것과 일치하여 직관적으로 일반 국민의 이해가 쉽고 전반적으로 기온만 사용하는 것보다 위험감지율이 높은 장점이 있다. 따라서 새로워진 폭염특보 운영으로 국민이 체감하는 폭염을 고려한 위험성 정보 제공 및 더위에 관한 일원화된 정보 제공으로 국민 혼란을 감소하고 정보 활용도가 증가할 것이라 기대해본다. 폭염은 소리 없는 살인자라고 불릴 만큼 무서운 자연 재해이다. 하지만 폭염에 대한 정보를 적재적소에 활용한다면 예방할 수 있는 자연재해다. 올여름 기상청은 폭염 관련 정보를 개선‧제공을 통해 방재기관과 국민이 선제적으로 폭염에 대비하여 폭염 피해 최소화에 기여할 것이다.

5일 맑겠으나 다소 쌀쌀…체감온도 뚝

5일 대구·경북은 대체로 맑겠으나 오전 중 다소 쌀쌀한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대구지방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5~6일 아침 최저기온이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로 떨어지겠다고 예보했다. 또 체감온도는 대구 기준 영하 6℃로 다소 추울 것으로 내다봤다. 아침 기온은 안동 영하 3℃, 경주 영하 2℃, 대구·포항 영하 1℃ 등 영하 5~영상 1℃(평년 영하 5~영상 2℃), 낮 최고 예상 기온은 안동 9℃, 대구·포항 10℃, 경주 11℃ 등 7~11℃(평년 8~11℃)다. 대기 상태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보통’ 수준이 예상된다. 신혜경 예보관은 “일부 내륙 지역은 도로가 결빙되는 곳이 있겠고 울릉도와 독도는 눈이 쌓여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18일 더 춥다…기온 큰 폭으로 뚝

18일 대구·경북은 대체로 맑겠으나 강추위가 예상된다. 대구지방기상청은 18일 아침까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4~6㎧로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떨어지겠다고 내다봤다. 기온은 낮부터 차차 올라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예상 적설은 울릉도와 독도 20~50㎝다.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영하 7℃, 경주 영하 5℃, 포항 영하 4℃, 대구 영하 3℃ 등 영하 10~3℃(평년 영하 8~0℃), 낮 기온은 안동 5℃, 대구·포항·경주 7℃ 등 4~9℃(평년 6~9℃)가 예상된다. 미세먼지·초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체로 청정할 것으로 보인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5일에도 강추위 계속…체감온도 뚝

5일 대구·경북은 대체로 맑겠으나 매서운 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또 바람이 3~4㎧로 불면서 체감온도까지 떨어져 외출 시 옷차림에 유의해야겠다. 대구지방기상지청은 경북 북동 산지에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북서쪽에서 불어온 찬공기의 유입으로 5일에도 추위가 지속되겠다고 내다봤다. 기온은 평년 기온과 비슷하거나 밑돌 것으로 보인다.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영하 8℃, 대구·경주 영하 5℃, 포항 영하 3℃ 등 영하 10~3℃(평년 영하 10~2℃), 낮 최고기온은 안동 0℃, 대구·경주 2℃, 포항 3℃ 등 영하 2~영상 4℃(평년 4~8℃)가 예상된다. 미세먼지 등 대기질 상태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청정할 것으로 보인다. 강성규 예보관은 “건강관리와 수도관 동파 등 한파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5일 평년 기온 밑돌며 추워

5일 낮 기온이 평년 기온을 밑도는 등 북서쪽 찬 공기의 유입으로 추운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대구지방기상청은 5일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옴에 따라 추운 날씨가 예상되는 가운데 해기차에 의해 형성된 구름대의 유입으로 오후 3시에서 자정 사이 눈 또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내다봤다. 아침 최저기온은 안동 영하 3℃, 경주 영하 2℃, 포항 1℃, 대구 0℃ 등 영하 6~영상 1℃(평년 영하 7~영상 2℃), 낮 최고기온은 안동 4℃, 대구·경주 5℃, 포항 6℃ 등 1~7℃(평년 7~11℃)의 기온분포를 보이겠다. 찬 바람까지 더해 체감온도는 더욱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미세먼지·초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체로 ‘보통’ 수준이 예상된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4일 대체로 흐린 가운데 추운 날씨

4일 대구·경북은 대체로 흐린 가운데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등 추운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대구지방기상청은 중국 상해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구름 많은 날씨가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떨어져 춥겠다. 문경, 영주 등 경북 북부 내륙 지역에는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유입되는 찬 공기가 따뜻한 해수면을 지나면서 해기차에 의해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비 또는 눈소식이 예보돼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경주 영하 1℃, 안동 영하 2℃, 대구·포항 2℃ 등 영하 4~영상 2℃(평년 영하 7~영상 2℃), 낮 최고기온은 안동 8℃, 대구·포항·경주 10℃ 등 5~11℃(평년 7~11℃)의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대구지방기상청 이미경 예보관은 “경북 북부 내륙 지역에는 비 또는 눈이 얼면서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미세먼지 등 대기상태는 ‘보통’ 수준이 예상된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