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문화원 부설 명주농악보존회, 제27회 경북도 풍물대축제 장원 수상

영천문화원 부설 명주농악보존회가 지난 28일 열린 제27회 경북도 풍물대축제에서 명주농악 12마당 전 과정을 재연해 장원을 수상했다.이번 대회는 경북도문화원연합회와 경북도가 주최하고 김천문화원 및 김천시가 주관했다. 경북도내 일반부 20팀이 참여해 뜨거운 경연을 펼쳤다.영천명주농악은 당굿에서 유래한 놀이 및 가락이 전승된 농악으로 영천시 북안면 명주리에서 전승됐다.매년 정월 보름 당굿을 할 때 마을 내 집들을 돌며 지신밟기를 했다. 세벌 논매기가 끝나고 나서도 풍물을 접하는 등의 우리 고유의 전통이다.영천문화원은 우리 농악을 보존하고자 1990년 명주농악보존회를 구성해 우리의 전통을 이어가며 각종 행사와 대회에 출전해왔다.2011년 제19회 경북 풍물대축제 장원에 이어 2017년 제25회 경북 풍물대축제 차상을 받았으며, 올해 장원 자리를 꿰차게 됐다.명주농악보존회는 1994년 제35회 한국민속예술축제 문화체육부장관상 및 2007년 제25회 전주대사습놀이 학생 전국대회 장원 등 2018년도에는 제59회 한국민속예술축제 장려상 수상 등 각종 상을 받았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

군위군, 효령면 대보름 지신밟기

군위군 효령풍물단(단장 이승우) 회원 40여 명은 정월 대보름인 19일 오전 9시부터 효령면사무소, 팔공농협 효령지점 등을 돌며 흥겨운 농악으로 주민들의 화합과 한해의 만복을 기원했다. 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

청송군 정월대보름 지신밟기

청송군은 기해년 정월대보름을 맞아 지난 18일 청송군청에서 군민의 안녕과 만복을 기원하는 지신밟기 놀이판을 벌였다.청송문화원 풍물단(단장 유옥선)이 주관한 이 날 지신밟기는 음력 정월대보름 농악대가 집집을 돌며 집터를 지켜주는 신을 달래고 복을 비는 민속놀이로 우리 민족의 소박한 정서가 담긴 문화유산이다.이날 풍물단은 한 해 동안 지역 주민들의 가가호호의 안녕을 기원하며 추운 날씨에도 연신 풍악을 울렸으며 신명나는 장단과 함께 군청 공무원을 비롯한 주민들이 참여해 군민의 화합도 함께 다지는 계기가 됐다.윤경희 군수는 “이번 지신밟기가 액운을 떨쳐내고 기해년 한 해 동안 군민 모두의 가정에 건강과 행운이 가득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임경성 기자 ds5ykc@idaegu.com

새해 악귀 지신밟기로 물리친다

“새해 악귀와 잡신은 모두 물렀거라!”7일 오전 대구시청 앞마당에서 날뫼북춤보존회 회원들이 새해 시민들의 평안과 만복을 비는 지신밟기 행사를 신명 나게 벌였다. 행사는 한마당 놀이, 축원 덕담 등으로 진행됐다.지신밟기는 한 해의 시작인 정초와 정월 대보름에 많이 행해진다. 각 가정에 평안함과 건강 및 만복이 깃들기를 기원하는 세시풍속이다.날뫼북춤보존회는 이날 대구시청을 시작으로 대구시의회, 서구청, 서부경찰서, 서구문회회관, 서구국민체육센터 등을 돌며 지신밟기 행사를 이어갔다.8일에는 중리동과 신평리동 일대, 원고개 시장, 팔달시장, 칠성시장을 순회한다.원고개 시장은 비산농악과 날뫼북춤의 발원지이기도 하다.대구시 무형문화재 제2호인 날뫼북춤은 서구 비산동 일대에서 전승되어 오는 민속춤이다. 경상도 특유의 덧배기 가락(굿거리장단)에 맞춰 춘다.박희준 대구시 문화예술정책과장은 “지신밟기 행사는 가가호호 소망과 바램을 신명 나는 우리 가락과 기원과 함께 우리 민족 문화의 소중함과 우수성을 일깨우는 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