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지난 일요일 문경새재 관광객 1만3천 명…버스 한 대도 없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2일 “지난 일요일 문경새재에 1만3천 명의 관광객이 왔는데 버스가 한 대도 없었다”고 말했다.이 도지사는 이날 코로나19로 3개월 만에 도청 동락관에서 재개된 ‘직원 만남의 날’ 인사에서 “백두대간, 낙동강, 동해가 있는 경북이 정말 잘할 수 있는 시대가 왔다”며 지난 주말 문경새재 관광객 상황을 소개했다.이 도지사는 “문경새재 관광객 1만3천 명은 예년의 약 70% 수준을 회복한 것이다. 평소 50~100대씩 오던 버스가 한 대도 없었다는 것은 굉장히 시사하는 바가 크다”면서 “달라진 (관광)트렌드에 맞춰 경북으로 사람을 끌어들여야한다”고 강조했다.그러면서 이 도지사는 “이제 공무원들이 할 일은 아이디어를 내는 일”이라며 “출퇴근을 걱정하고 상사나 옆 사람 눈치 보고 자리에 앉아 있고 하는 시대는 끝났다. 어디에 있던 자유롭게 생각하며 조직과 경북, 나라를 위하는 일에 매진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이날 ‘직원 만남의 날’은 이철우 도지사와 간부공무원, 그리고 실·국별로 할당된 직원들이 코로나19 방역 수칙(발열체크, 손소독, 거리 유지 등)을 준수한 가운데 열렸다. 행사장 무대는 실·국과 직속기관 지역본부 등 직원의 다짐·의지·희망이 담긴 문구를 현수막으로 나타내는 퍼포먼스로 장식되는 등 침체한 지역 경제와 관광 활성화를 위한 결의가 돋보였다.이 도지사는 “이제는 생활 속 방역을 지키면서 도민들에게 피부로 와 닿은 실질적인 정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적으로 준비해야 할 때”라며 직원들의 활약을 독려했다.한편 경북도는 지난 2월19일 도내 코로나19 발생 이후 중단했던 ‘화요 굿모닝 특강’도 이날 재개했다.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반등에 성공한 삼성, 상승세 이어지면 중위권 ‘도약’ 가능

삼성 라이온즈가 반등에 성공했다.지난 주(지난달 26~31일) 두 번의 위닝 시리즈를 기록하며 4승2패의 성적을 거뒀다.상대가 강력한 타선을 가진 롯데 자이언츠, 1위 NC 다이노스와 맞붙어 낸 결과물이어서 의미가 있다.그 기세가 이어진다면 ‘중위권’ 도약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현재 순위는 10승14패로 8위에 위치해 있다. 4위와 게임차가 2게임밖에 나지 않아 언제든지 순위가 요동칠 수 있다.하지만 쉽지 않은 상대들이 기다리고 있다.삼성은 이번 주 LG 트윈스와 SK 와이번스와 만난다.LG의 경우 투타 안정된 모습을 보이며 2위에 위치해 있다.LG는 안정된 투수진을 앞세워 6연속 3연전에서 2승 이상을 거두는 ‘위닝 시리즈’에 성공하면서 1위 NC의 대항마로 꼽히고 있다. 삼성 역시 지난 맞대결에서 루징 시리즈를 기록했다.지난달 10개의 홈런을 몰아친 ‘로베르토 라모스의 봉쇄’가 승패를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올 시즌 처음으로 만나는 SK는 트레이드로 포수 이흥련을 영입하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 4연승 달리고 있다. 이흥련은 이적 후 2경기 연속 홈런을 쳐내는 등 공수를 주도하고 있다.이처럼 만만치 않은 상대와 격돌하는 삼성이 지난주의 기세를 이어가려면 선발 투수들의 꾸준한 활약이 필요하다.삼성 선발 투수들은 지난 6번의 경기에서 3경기만 제외하고 모두 퀄리티스타를 기록했다. 기존 선발 로테이션에서 백정현, 라이블리가 빠졌다는 것을 고려하면 대단한 활약을 펼친 셈이다.특히 원태인, 뷰캐넌의 호투가 눈부셨다. 최채흥은 지난달 31일 NC와 경기에서 무너졌지만 현재 삼성 마운드에서 믿음직한 투수인 것은 틀림없다. 게다가 대체 선발 투수로 나선 고졸 신인 허윤동은 5이닝 무실점으로 존재감을 나타냈다.반가운 소식도 있다.왼 종아리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던 백정현이 마운드로 돌아온다.현재 백정현의 몸 상태가 좋은 것으로 확인된 만큼 이번 주중 선발 등판할 전망이다.삼성은 순위를 대폭 끌어올릴 수 있는 기회를 맞았다.불펜 쪽은 여전히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기에 선발 투수들이 긴 이닝을 던져 준다면 상승세를 이어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경북 봉화 우박... 농작물 37ha 피해

경북 봉화지역에 때아닌 우박이 쏟아져 농작물 37ha가 피해를 입었다.31일 봉화군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4시 30분께 봉화읍 해저리와 물야면 오전·압동·두문리에 지름 0.5∼1㎝ 크기의 우박이 약 30분간 쏟아졌다.이 때문에 봉화지역 사과 32여㏊, 고추 5여㏊ 등에 달하는 농작물이 열매 손상과 잎 파열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봉화군은 우박 피해와 관련해 정밀 조사를 하고 있으며, 해당 농가에 대해 긴급 병해충 방제 조치를 하도록 당부했다.엄태항 봉화군수는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이때에 우박이 내려 마음이 아프다”며 “피해 조사에 철저를 기하고 신속한 복구와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박완훈 기자 pwh0413@idaegu.com

지난 3월 대구·경북 출생아 수 전년 동월 대비 급감

지난 3월 대구·경북지역 출생아 수가 전년 동월 대비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인구동향’을 보면, 지난 3월 대구지역 출생아 수는 991명으로, 1년 전 1천223명 보다 232명(19%) 감소했다. 경북지역 출생아 수 역시 1천175명으로, 지난해 3월 1천384명 보다 209명(1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출생아 수는 대구 3천77명, 경북 3천592명으로, 전년 동분기 대구 3천615명, 경북 4천92명 대비 각각 538명(14.8%), 500명(12.2%)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의 수인 합계출산율은 대구 0.88명, 경북 1.10명으로 대구지역은 1명도 채 되지 않는 수치를 기록했다. 반면 지난 3월 사망자 수는 대구 1천403명, 경북 1천972명으로, 1년 전 대구 1천175명, 경북 1천906명 보다 증가했다. 지난 3월 신고된 혼인 건수는 대구 753건, 경북 830건으로 1년 전 대구 778건, 경북 932건 대비 급감했다. 이혼 건수는 대구 257건, 경북 298건으로 집계됐으며, 지난해 3월 대구 535건, 경북 480건 보다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대구 기름 값, 18주 만에 상승세

대구지역 기름 값이 18주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대구의 5월 셋째 주(18~24일) 평균 휘발유 가격은 1천209.09원으로 이달 둘째 주(11~17일)의 1천206.77원보다 2.32원 올랐다.지난 1월 셋째 주(13~19일) 평균 휘발유 값인 1천548.22원을 기록한 이후 17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다 18주 만에 상승세로 전환한 것.경유 값도 마찬가지다.이달 셋째 주 대구 평균 경유 가격은 1천21.37원으로 전주(1천19.19원)보다 2.18원 상승했다.1월 셋째 주 1천377.01원을 기록한 이후 18주 만이다.2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대구 평균 휘발유 가격은 1천215.78원, 경유 값은 1천26.55원이다.같은 날 대구에서 휘발유 가격이 가장 비싼 주유소는 서구 중리동 서대구공단주유소로 1천525원, 싼 곳은 동구 용계동 동대구고속주유소로 1천140원을 기록해 385원의 차이가 났다.경유 값이 가장 비싼 주유소는 서구 중리동 서대구공단 주유소(1천295원), 싼 곳은 서구 평리동 영신제2주유소(949원)로 346원의 차이를 보였다.24일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1천253.97원, 경유 값은 1천64.36원을 기록했다.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대구은행장학문화재단, 2020년 장학금 전달식 개최

대구은행장학문화재단이 지난 18일 DGB대구은행 본점 대강당에서 ‘2020년 장학금 전달식’을 진행했다.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학업 여건을 감안해 조기 진행한 이번 장학금 전달식에는 각 지역대학(원)을 대표해 학생 24명이 참석, 총 대학(원)생 117명에게 장학금 1억9천300만 원을 전달했다. 이번 전달식부터는 기존 지원 중인 법학전문대학원 외 AI, 블록체인,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연구하는 이공계 대학생원들에게도 지원이 이뤄졌다. 대구은행장학문화재단은 1990년 설립된 이후 현재까지 6천여 명에게 장학금 86억 원 상당을 전달했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