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원전대책위 중앙정부에 원전 관련 약속 이행 촉구 

경주시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원전대책위)가 25일 청와대, 국회, 산업통상자원부를 방문해 원전건설과 방폐장 관련 약속 이행을 촉구하는 건의서를 전달했다. 원전대책위는 “경주시민은 지난 40년 간 원자력발전소를 옆에 두고 불안과 공포 속에서 생활하며 원전으로 인한 갈등과 대립 속에서도 국가 에너지 안보와 경제 발전에 기여해 왔다”면서 정부가 지원하기로 했던 사업 시행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경주시민들은 2005년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처분시설(방폐장) 건설을 수용하며 국가 정책에 적극 부응했지만 방폐장 유치 후 13년이 지났지만 유치지역지원사업(55개 사업 3조5천억 원)은 60%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19년 간 표류하던 국책사업까지 수용했으나 돌아온 것은 ‘무시와 냉대’였다”며 정부의 약속 이행을 주문했다. 원전대책위는 또 “월성 1호기의 안전성이 우려됨에도 불구하고 ‘안전성을 확보했다’는 정부의 말을 믿고 10년 연장운전을 받아들였으나 정부는 주민들과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월성 1호기를 조기 폐쇄해 시민들은 상실감에 빠졌다”고 분개했다. 이어 “사용후핵연료를 경주가 아닌 다른 지역에 임시저장시설을 지어 옮기겠다고 약속해 놓고 아직 지키지 않고 있다”고 분노했다. 이에 따라 월성 1호기의 조기 폐쇄 재검토와 폐쇄 때 지역 피해에 대한 지원 대책을 수립하고, 사용후핵연료의 정책 공론화 때 경주를 다른 지역과 분리해 검토하고 임시 보관 중인 사용후핵연료의 조속한 이전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특히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포항 중앙상가 유세에서 약속한 원자력연구기관 등 국책기관을 반드시 설립해 주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홍 경주시원전범시민대책위원장은 “정부의 약속 이행을 촉구하기 위해 대정부 건의서를 만들어 청와대, 국회, 산업부를 방문하게 됐다”며 “정부에서 조속한 시일 내에 관련 대책을 수립하지 않을 때 26만 경주시민과 단체행동도 불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군위군, 통합신공항 차량용 홍보스티커를 받아가세요

“군위군, 통합신공항 차량용 홍보스티커 받아가세요.” 김영만 군위군수가 통합신공항 이전지 선정을 앞두고 중앙정부를 방문하는 등 빠른 행보를 보이는 가운데, 군위군은 통합신공항 유치를 위해 차량용 홍보 스티커를 제작․배부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군위군 통합신공항 홍보스티커군위군은 대구공항통합 이전에 대한 분위기를 조성하고 군민이 함께 통합공항 이전의 주체로서 동참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홍보스티커를 제작해 배부하고 있다.특히 관용차량과 읍·면 주민협의회, 재구개인택시향우회는 물론, 부착을 희망하는 주민에게 배부해 통합신공항 유치를 위한 홍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에 제작한 차량용 홍보 스티커는 모두 4종이다. 비행기 디자인과 통합신공항 유치 문구가 눈길을 끌고 있다. 김영만 군수는 “통합신공항 건설은 군위를 넘어서 대구·경북이 함께 손잡고 세계로 향하는 길”이라며 “한 분 한 분이 통합신공항 유치 홍보대사라는 마음으로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스티커를 희망하는 주민과 단체는 군위군청 공항추진단(054-380-7347)으로 문의하면 된다.차량에 부착한 통합신공항 스티커가 눈길을 끌고 있다.배철한 기자 baec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