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사랑상품권, 지역경제 효자 역할 톡톡, 지난해 판매액 600억 원 달성

김천사랑 상품권이 지난해 판매액 600억 원을 달성하며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김천시는 올해 한발 더 나아가 ‘다가오는 설 부모님 용돈 및 세뱃돈 김천사랑 상품권 활용’,‘각종 시상금 지급 시 김천사랑 상품권 활용’ 등 다양한 이벤트로 김천사랑 상품권 유통을 늘릴 계획이다.김천시는 지난해 지류형 370억 원, 카드형 230억 원 등 김천사랑 상품권 판매액 600억 원을 달성했다.김천사랑 카드의 경우 230억 원 중 200억 원이 유통됐고, 이중 음식점이 24%, 슈퍼마켓 10%, 주유소 9.3%, 병원 5%, 등 다양한 업종에서 골고루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시는 2021년도 김천사랑 상품권 활성화를 위해 500억 원 상반기 조기판매를 목적으로 개인구매 한도를 월 7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상향했다,또한 가맹점 환전 한도 제한규정 완화, 그리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상품권 활성화 시책 정비를 위한 소비지원금 지급과 관련한 규정을 신설하는 등 조례를 개정하기 위해 입법예고 중이다.김충섭 김천시장은 “김천사랑 상품권은 단순한 지역경제 활성화 역할이라기보다는 시민 모두가 행복한 김천 만들기를 위한 서로에 대한 협력, 공동체 의식 강화의 원동력이다”이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다가오는 설 명절 장보기와 세뱃돈·선물 등은 김천사랑 상품권으로 이용해 달라”고 말했다.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부스/ 김동혁

~겨울이 오면 봄 또한 멀지 않으리~… 나는 주유소 유리부스에서 근무한다. 늦은 시간에 차 한 대가 셀프세차장에 들어온다. 여자운전자가 쓰레기통에 흰 봉지를 버리곤 사라졌다. 쓰레기통에서 강아지 한 마리가 나왔다. 동정심 따윈 없었지만 강아지를 부스로 데려왔다. 낡은 포터가 들어왔다. 음식물 찌꺼기를 수거해 가는 꿀꿀이 차다. 꿀꿀이아저씨와 그의 벙어리아들이 타고 있다. 아저씨는 그 아들을 마구 거칠게 다룬다. 강아지를 달라고 해서 아들에게 강아지를 줬다. 새벽 두 시경 어머니 전화가 왔으나 받지 않았다. 그러고 보니 아버지 기일을 잊고 있었다. 아버지는 고향에서 괜찮은 주유소를 했다. 그 덕에 대학원까지 돈 걱정 없이 마쳤다. 나는 대학에서 시간강사를 했고 아내는 빚을 내어 영어교습소를 차렸다. 아내는 영혼까지 끌어와 학원 사업에 올인 했다. 어느 순간 빚은 감당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아내는 둘째를 낳고나서 홀연히 사라졌다. 재산을 정리하고도 그 빚을 청산하지 못하자 아버지는 명줄을 놓았다. 어머니는 아직 나에 대한 희망을 버리지 않는다. 눈이 내렸다. 염화칼슘을 뿌렸다. 새벽 네다섯 시쯤, 주유소 이층에 세든 보도방 승합차가 들어왔다. 토사물을 털어내는 일로 다투었다. 일용잡부들을 태운 승합차가 올 시간이 됐다. 폭설 탓인지 승합차는 오지 않았다. 나는 아내가 남긴 사채에 시달렸다. 사채는 갚아도 줄지 않았다. 주유소 일을 시작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서였다. 그들이 돈을 받으러 주유소로 찾아왔다. 열흘 후에 갚겠다고 했지만 허사였다. 집에까지 찾아와 애들을 데려갈 듯 협박하곤 돌아갔다. 분노와 두려움에 휩싸여 뜬눈으로 밤을 새웠다. 소장도 사채업자의 전화를 받은 모양이다. 소장은 내게 야간근무를 권했다. 월급은 많았지만 어린 두 딸을 두고 야간에 집을 비우는 것이 문제였다. 작은 아이가 근무 중에 없어진 적도 있었다. 다행히 놀이터에서 찾긴 했지만 여간 놀라지 않았다. 소장이 가불을 해주어 밀린 사채이자를 해결했다. 다시 눈이 내렸다. 염화칼슘이 떨어져 삽으로 눈을 치웠다. 눈 더미가 많이 생겼다. 퇴근할 땐 맑은 하늘이 보였다. 거리엔 출근하는 사람들로 북적였고 도로엔 차들로 가득 찼다. 세상이 생기를 되찾았다. 폭설이 내린지 며칠 지났다. 꿀꿀이아저씨가 왔다. 아들이 강아지와 함께 포터를 몰고 사라졌다고 한다. 혹시 보거든 연락해 달란다. 사실, 그 아들이 포터를 타고 주유소에 왔었다. 조수석엔 강아지가 타고 있었다. 그는 기름을 넣고 셀프세차를 했다. 세차장 바닥까지 깨끗이 씻었다. 그는 편안하고 예의바른 모습으로 떠났다. 돌아오지 않을 것이고 찾지도 못할 것이다. 새벽 4시, 늦음과 이름의 경계가 없는 시간, 주유소는 조용했다.…빚으로 심신이 만신창이가 됐다. 아내는 어린 두 딸을 두고 가출했다. 야간알바를 하면서 근근이 연명한다. 사채업자가 돈을 받기위해 딸을 두고 협박까지 한다. 사는 게 사는 게 아니다. 살기가 죽기보다 힘들지만 두 딸을 지켜내야 한다. 고난에 굴하지 않고 견뎌내야 산다. 엔코 된 차를 밀어주고 난 다음 고마워하는 마음을 느끼면서 인간에 대한 신뢰를 조금 회복한다. 아버지와 함께 막장인생을 살던 벙어리아들이 강아지와 함께 새 출발을 시도하는 모습을 보고 희망을 본다. 얼어붙은 세상도 해가 뜨면 생기를 되찾는다. 엄동설한이지만 봄은 온다. 새벽 4시, 곧 해가 뜬다. 용기를 내야지.오철환 (문인)

중앙고속도 안동휴게소 주유소서 화재발생

27일 오전 11시께 안동시 중앙고속도로 안동휴게소(대구방향) 내 주유소에서 LPG 운반차량이 주유소 건물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이 사고로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해 차량과 건물 일부가 불에 탔다.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소방당국은 화학 차량 6대 등 18대의 장비를 동원해 진화 작업을 펼쳤으며, 28분 만에 꺼졌다.현장에서는 불이 난 후 한차례 폭발음도 들렸으며, 이 탓에 한때 휴게소 출입이 통제되기도 했다.소방당국은 사람이 타지 않고 있던 LPG 운반차량이 주유소 건물을 들이받았다는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김진욱 기자 wook9090@idaegu.com

경산4일반산업단지 공공지원시설·주차장·주유소용지 분양

경산시는 경산4일반산업단지 내 공공지원시설을 비롯한 주차장, 주유소 용지를 분양한다고 24일 밝혔다.다음달 12~14일 사흘간 신청을 받아 15일 경쟁 입찰을 통해 낙찰자를 결정한다.분양 토지는 공공지원시설용지 107필지 6만6천361㎡, 주차장 용지 6필지 1만4천492㎡, 주유소 용지 2필지 1천992㎡ 등 총 115필지 8만2천845㎡다. 온비드 경쟁 입찰로 낙찰자를 선정한다.공급가격은 면적별로 3.3㎡당 공공지원시설용지 169만~250만 원, 주유소 용지 191만~246만 원, 주차장 용지 77만~138만 원이다.세부사항은 한국산업단지공단 경산사업단 홈페이지(www.kicoxgs4.co.kr) 및 경산시 홈페이지(www.gbgs.go.kr), 공장설립온라인지원시스템(www.factoryon.go.kr) 등을 참조하면 된다. 문의: 070-8895-7691. 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대구 기름 값, 6주 연속 상승

대구지역 기름 값이 6주 연속 상승했다.대구의 6월 넷째 주(22~28일) 평균 휘발유 가격은 1천323.33원으로 지난달 셋째 주(18~24일) 1천209.09원보다 114.24원 올랐다.2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대구에서 휘발유 가격이 가장 비싼 주유소는 서구 서대구공단 주유소로 1천645원, 싼 곳은 달성군 논공읍 그린에너지프라자 주유소로 1천238원을 기록해 407원의 차이가 났다.대구 평균 경유 가격도 6주 연속 올랐다.이달 넷째 주 평균 경유 값은 1천126.01원으로 지난달 셋째 주 1천21.37원보다 104.64원 상승했다.이날 경유 가격이 가장 비싼 주유소는 서구 서대구공단 주유소로 1천435원, 싼 곳은 달성군 논공읍 그린에너지프라자 주유소로 1천68원을 기록해 367원의 차이를 보였다.28일 대구지역 평균 휘발유 가격은 1천331.65원, 평균 경유 값은 1천133.67원을 기록했다.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성주(양평방향)주유소, 대형트럭 세차 서비스 제공

한국도로공사 중부내륙고속도로 성주(양평방향)주유소는 지난 14일 대형 트럭의 안전운전을 위해 주유를 마친 대형 트럭의 앞면을 무료로 세차해 주는 서비스를 제공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청통주유소, 어버이날 고객 이벤트 실시

한국도로공사 대구포항고속도로 청통주유소는 지난 8일 어버이날을 맞아 주유 고객을 대상으로 카네이션 꽃바구니를 증정하는 고객 이벤트를 진행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