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찰 사이버범죄 특별 단속

대구지방경찰청이 최근 급증하는 사이버금융범죄 예방을 위해 오는 10월까지 5개월간 특별 단속에 나선다.12일 대구경찰에 따르면 올 들어 1월부터 지난달까지 메신저 피싱은 94건, 몸캠피싱은 17건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각각 453%, 240% 급증했다.이에 지방청 사이버수사대에서 메신저피싱과 몸캠피싱 관련 수사를 직접 실시할 방침이다.또 주요 정부기관·공공단체·민간업체에 대한 해킹, 디도스, 악성프로그램 유포 등 정보통신망 침해형 범죄 첩보를 발굴, 해외발 피싱 범죄의 △총책 △콜센터 △유통책 등 상위조직원 검거를 위해 국제공조수사에도 집중한다.대구지방경찰청 전경.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음란물 수십만번 올린 남성 징역형

음란물을 수십만 차례나 인터넷에 올린 남성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대구지법 형사1단독 주경태 부장판사는 인터넷에 음란물을 올린 혐의(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A씨에 대해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A씨는 지난해 1~8월 인터넷 사이트에 음란 영상을 35만여 차례에 걸쳐 올려 불특정 다수가 내려받을 수 있도록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재판부는 “피고인이 동종 범행으로 벌금형 처벌을 선고받은 적이 있는데도 다시 음란 영상을 올려 죄질이 불량하지만 범행을 인정하면서 반성하고 있고 보유하던 음란물을 모두 삭제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최악의 악성코드 랜섬웨어, 현재 대구는

#대구 수성구 한 회사에 근무하는 A씨. 지난달 회사 그룹웨어로 온라인 명예훼손 관련 경찰서 출석 요구서라는 제목의 메일 한 통을 받았다.고소장과 출석 요구서 등의 첨부 파일을 내려받는 순간 PC가 멈췄고, B씨는 뒤늦게 바이러스 감염 사실을 알았지만 해결하지 못해 결국 윈도우 프로그램을 포맷했다.#대구에 거주하는 B씨는 지난해 8월 전송된 디자이너를 사칭한 저작권위반 항의 메일을 열어 보고 깜짝 놀랐다.파일 암호화 기능이 있는 악성 프로그램이 함께 깔려 갑자기 컴퓨터가 먹통이 됐기 때문이다. 뒤늦게 재부팅을 해봤지만 소용이 없었다.악성 이메일을 이용한 사이버 범죄가 잇따르고 있다.특히 정보통신망을 침해한 뒤 금품을 요구하는 랜섬웨어(사용자 PC를 인질로 삼는 보안 공격) 등의 수법 지능화 및 고도화로 개인은 물론 기업에까지 유포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정보통신망 침해 범죄 건수는 매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10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대구에서 적발한 정보통신망 침해 범죄 건수는 2014년 93건, 2015년 89건, 2016년 86건, 2017년 66건, 지난해 80건 등이다.최근에는 △저작권 위배로 인한 디자이너 사칭 △경찰서 사칭 후 출석 요구 △전자상거래 위반 공정거래위원회 사칭 △입사 지원서 위장 등으로 둔갑한 악성 이메일 유포 등의 형태로 랜섬웨어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랜섬웨어는 몸값을 뜻하는 ‘랜섬’과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단어다. PC에 바이러스를 심어 감염시킨 후 모든 문서를 암호화시켜 이를 풀어주는 조건으로 금전을 요구하는 식이다.피해를 최소화하려면 △파일 다운로드 시 공식 홈페이지 이용 △출처가 불분명한 파일 실행 자제 △중요한 자료는 별도 저장장치 백업 △백신 프로그램 최신 업데이트 및 실시간 감시 실행 등의 보안이 필요하다.한국 랜섬웨어 침해대응센터 관계자는 “파일 실행 불가, 화면 잠금, 재부팅 불가 등의 증상이 일어나더라도 유포자에게 돈을 주면 안 된다”며 “외장 하드나 이동식 기억장치(USB)도 자료 백업이 좋지만 클라우드 백업을 추천한다”고 전했다.경찰 관계자는 “최근 악성 이메일을 이용한 사이버 범죄가 증가추세다”며 랜섬웨어에 감염됐지만 신고하지 않은 PC 사용자를 더하면 그 수가 상당할 것”이라고 말했다.한편 랜섬웨어 유포자는 7년 이하의 징역이나 7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지난달 대구지역 한 회사 그룹웨어에 유포된 악성 이메일. 경찰서를 사칭해 출석을 요구하는 등 랜섬웨어가 지능적으로 발전하고 있다.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참참이의 알기 쉬운 조합장선거 <4>선거운동 방법 및 금지·제한 행위

3월13일 실시하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앞두고 정확한 정보 제공 및 공명선거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매주 조합장선거정보 Q&A를 연재합니다. 선거운동 방법 및 금지·제한 행위Q. 선거운동 기간·주체·방법은?A. 선거운동기간은 2월28일부터 3월12일까지이며, 후보자만이 선거운동을 할 수 있습니다. 선거운동 방법은 선거공보 발송, 선거벽보 첩부, 어깨띠·윗옷·소품 활용, 전화(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오전 7시까지는 금지), 조합의 홈페이지에 글이나 동영상 게시, 전자우편발송, 명함배부 방법으로만 할 수 있습니다.※ 대의원회에서 선출하는 조합장선거는 선거공보, 전화(문자메시지 포함), 정보통신망(전자우편포함), 선거일 후보자 소개 및 소견발표에 한해 할 수 있음.Q. 기부행위를 할 수 없는 자와 기부행위 금지기간은?A. 후보자(후보자가 되려는 사람을 포함), 후보자의 배우자, 후보자가 속한 기관·단체·시설은 기부행위제한기간(2018년 9월21일부터 2019년 3월13일까지) 중 조합장선거 관련 여부를 불문하고 기부행위를 할 수 없습니다.누구든지 기부행위제한기간 중 해당 조합장선거에 관해 후보자를 위해 기부행위를 하거나 하게 할 수 없습니다.※ 후보자의 명의를 밝혀 기부행위를 하거나 후보자가 기부하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방법으로 기부행위를 하는 것은 해당 위탁선거에 관해 후보자를 위한 기부행위로 봄.조합장은 재임 중에 기부행위를 할 수 없으며, 조합의 경비로 경조사에 축의·부의금품을 제공하는 경우에는 해당 조합의 명의로 해야 하고, 조합장의 직명 또는 성명을 밝힐 수 없습니다.Q. 조합장선거 관련 기부행위 위반사례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A. 지난 선거에서 타 지역의 입후보예정자가 조합원의 자택 등을 호별 방문해 조합원 150여 명에게 지지를 호소하면서 총 6천여만 원의 현금을 제공,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은 사례가 있습니다. 대구에서도 입후보예정자가 조합원 5명에게 지지를 부탁하며 현금 250만 원을 제공한 후, 금전살포 사실이 탄로나자 이를 무마하기 위해 조합원 1명에게 현금 500만 원을 제공했다가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형을 받은 사례가 있습니다.Q. 기부행위 외 금지·제한 행위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A. 임·직원의 지위를 이용한 선거운동금지, 허위사실 공표 및 후보자 등 비방행위 금지, 호별방문 제한, 선거일 후 답례금지 등이 있습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