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농협, 적십자 특별회비 1천만 원 전달

대구농협(본부장 김도안)은 19일 회의실에서 이웃사랑 및 나눔실천의 일환으로 대한적십자사 대구광역시지사(회장 송준기)에 적십자 특별회비 1천만 원을 전달했다.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 김영화 부회장, 1천만 원 기탁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 김영화 부회장(오른쪽)이 최근 대한적십자사에 1천만 원을 기탁했다.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 김영화 부회장이 최근 대한적십자사에 1천만 원을 기탁했다.김영화 부회장은 후원금 전달과 함께 1천만 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레드 크로스 프렌즈클럽(RCFC, Red Cross Friends Club) 네 번째 회원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김 부회장은 국제소롭티미스트 한국협회 대구지역 회장 역임과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 여성봉사특별자문위원장을 역임하는 등 지역사회공헌 활동에 지극한 관심을 가지고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적십자사에 꾸준히 기부해왔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DGB대구은행, 2019 ‘사랑의 헌혈’

DGB대구은행(은행장 김태오)은 14일 DGB대구은행 수성동 본점에서 대한적십자사 대구·경북혈액원과 함께 ‘사랑의 헌혈’ 행사를 실시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이재민 임시 거처 가 보니

“급한 대로 오전에 6층 집에 올라가 옷가지 몇 개만 챙겨 나왔어요. 언제 집에 갈 수 있을지 몰라 막막합니다.”20일 오후 1시께 대구 중구 대안동 대안성당 3층에 마련된 대보상가 내 사우나 화재 이재민 임시 대피소. 지난 19일부터 이곳에 머물고 있는 이모(72·여)씨는 한숨을 내쉬며 이같이 말했다.하지만 임시대피소 전체 분위기는 대체로 차분했다.화재 이틀째로 이재민 대다수가 생업 전선으로 나간 탓도 있지만 다행히 생활 터전을 완전히 잃지는 않았기 때문이다.이씨는 “구조 후 임시대피소가 마련된 대안성당에서 몇 번이나 씻어도 매연을 너무 많이 맡아 머리가 아프다”며 “30여 명의 이재민이 이곳에 머물고 있는데 대부분 아파트 6, 7층 입주민이다. 5층 주민은 입원 중”이라고 말했다.또 다른 이재민 안모(58)씨도 “몸만 빠져 나와 아무것도 가져온 게 없다. 피해 복구가 오래 걸릴까 봐 걱정이다”며 “그래도 집이 완전히 망가진 것은 아니기에 천만다행”이라고 안도했다.이날 이재민을 돕기 위한 자원봉사자의 손길은 또한 분주했다.대한적십자사 관계자 15명이 이틀째 무료급식 지원에 나서고 있었다.한 봉사자는 이날 오전·오후 이재민에게 따뜻한 밥과 국을 건네며 “힘내라”라는 격려를 해보지만 대부분 식사를 하는 둥 마는 둥 해 가슴이 아팠다고 전했다.대피소 옆에 마련된 심리상담소에는 화재의 공포를 잊고자 이재민들의 발길이 이어졌다.상담소에 들른 한 어르신은 상담사를 통해 “겁이 나고 불안하다”, “신경이 예민해져 입이 자꾸 마른다” 등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이정숙 대한적십자사 중구지부협의회장은 “화재 이재민들을 대상으로 하루 세 차례 무료급식을 지원하고 있다”며 “피해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이재민들이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한편 이번 화재로 인한 이재민은 모두 150여 명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화재 현장 인근의 서성로 대안성당 3층, 향촌동 수제화 골목 수제화센터 2층, 서성로 서문로교회 선교교육관 등 3곳에 마련된 임시 대피소에서 현장 수습이 끝날 때까지 머물 예정이다.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