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지방의정회 활성화 위한 법률 근거 마련 촉구 건의문 정부 제출

경북도의회 고우현 의장(문경2)이 지방의정회 활성화를 위한 법률적 근거 마련을 위한 ‘지방의정회 활성화를 위한 법률적 근거 마련 촉구 건의문’을 정부에 제출했다.고 의장의 이 같은 내용을 담아 내놓은 건의안은 지난 12일 대전에서 열린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정기회에서 만장일치로 원안 채택돼 조만간 국회 및 관련 정부부처로 전달될 예정이다.건의안은 ‘지방의정회’의 활성화를 통해 전직 지방의원의 경험과 연륜을 지역주민 복리향상과 지역사회 발전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내용을 담고 있다.고 의장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에는 의정회를 비롯 지방행정동우회, 재향군인회, 재향경우회, 교육삼락회, 재향소방동우회, 재향교정동우회 등 7개의 퇴직 공무원단체가 있다.특히 이들 단체는 퇴직 공무원이 자신들의 다양한 현장 경험을 현직 공무원과 공유하면서 현업을 후방에서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하지만 2013년 대법원 판결로 지방의정회가 지방재정법에 규정된 지방자치단체가 자금지원을 할 수 있는 공공기관이나 단체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판결로 보조금 지원이 중단된 바 있다.그럼에도 지난 3월 열린 20대 국회 회기 중 ‘지방행정동우회법’이 제정됨에 따라 국내 7개 퇴직 공무원 단체 가운데 전·현직 지방의원들의 단체인 ‘지방의정회’만이 법률적 근거가 없는 단체로 남아 지방자치단체의 재정지원을 못 받고 있는 실정이다.이에 전직 지방의원의 역량과 전문성을 활용하여 지방자치발전과 지역사회 및 국가발전에 봉사하기 위한 ‘지방의정회’에 대한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체계를 갖추기 위해 지방의정회의 법률적 설립 근거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경북도의회 고우현 의장은 “전직 지방의원의 역량과 전문성을 활용해 국가와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봉사할 수 있도록 하고 국가와 지자체의 지원체계를 명백히 규정하는 등 의정회 설립의 법률적 근거를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김형규 기자 kimmark@idaegu.com

김병욱, 백선엽 장군 포항분향소 찾아 조문

미래통합당 김병욱 의원(포항남·울릉)이 13일 고 백선엽 장군 포항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이 자리에는 이동업 경북도 문화환경위원회 부위원장, 조영원 포항시 건설도시위원회 위원장, 박정호·이나겸 포항시의원이 함께 했다.김 의원은 “백선엽 장군은 대한민국을 지킨 참군인이셨다”며 “지금의 대한민국 있게 한 위대한 삶, 나보다 나라를 먼저 생각하신 백 장군의 나라사랑 정신은 오늘에 그치지 않고 이 땅에서 살아갈 후손들에게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전했다.포항시 재향군인회에 설치된 백선엽 장군 포항분향소는 오는 14일까지 운영한다.조문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하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영천시, 재향군인회, 대구은행, 영천호국원 묘역정비 봉사활동

호국보훈의 달과 6·25전쟁 70주년을 앞두고 묘역 정비 봉사활동을 위해 국립영천호국원을 찾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영천시는 지난 3일 영천시재향군인회, 대구은행 등과 함께 영천호국원에서 호국영령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애국심을 고취하는 봉사활동을 펼쳤다.이날 오전에는 신성철 영천시재향군인회장, 향군여성회와 청년단, 영천시청 복지지원과 직원을 비롯한 40여 명이 참여해 봉사활동을 했다.이어 오후에는 최기문 영천시장, 김태오 대구은행장, 본점과 영천영업부, 복지지원과 직원 등 70여 명이 현충탑 참배를 시작으로 태극기 꽂기, 비석 닦기 등 묘역정비 봉사활동을 통해 호국영령의 숭고한 정신을 기렸다.특히 대구은행은 국가유공자의 고귀한 희생에 대한 감사의 정을 담아 보훈가족에게 전해달라며 500만 원 상당의 식자재를 보훈단체협의회에 기부했다.최기문 영천시장은 “4만5천 명이 넘는 국가유공자와 유가족이 잠들어 있는 영천호국원의 2만 묘비에 태극기를 꽂는 봉사활동은 순국선열의 희생정신을 기리고 감사의 마음을 되새기는 뜻깊은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박웅호 기자 park8779@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