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시 승격 70주년 기념, 향토 장인 11명 선발

김천시는 시 승격 70주년을 기념해 김천을 빛낸 향토 장인 11명을 선발했다. 시는 지난 3월12일부터 한 달 동안 13개 분야 15명에 대한 추천서를 접수한 뒤 공적 조서와 현지 조사서를 토대로 수공기간, 보유 기술과 입상 경력, 사회기여도 등을 평가해 최종 11명을 뽑았다. 선발된 장인은 정일수 농기계공, 정명숙 한복디자이너, 이홍화 서예가, 정홍영 일식주방장, 최동선 전통춤 연구가, 이홍석 각자장, 백영목 창호장, 이운형 방짜유기장, 김성순 포도재배사, 박복순 요리연구가, 정태수 양복디자이너 등이다. 시 관계자는 “우직하고 고집스럽게 외길 인생을 살아오며 투철한 사명감과 직업의식으로 사회에 봉사한 11명의 장인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천시는 향토 장인들에게 인증패를 수여하고, 이들의 일상생활을 영상물 등 기록으로 남겨 장인으로서의 삶을 조명할 계획이다.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김천시 김천 장인(匠人) 선발

김천시가 ‘김천 장인’을 선발한다.시 승격 70주년을 맞아 추진되는 김천 장인 선발은 오랜 세월 동안 한 분야에서 투철한 직업의식을 가지고 활동해 온 인물로 지역사회에 본보기가 되는 인물을 선발해 기록으로 보존할 계획이다. 김천시는 10명 정도의 장인을 선발해 일생을 또는 대를 이어 오랫동안 본보기가 될 만한 업적을 영상물로 제작, 의미 있는 기록으로 남길 예정이다.장인의 일상과 특별한 에피소드, 인터뷰 등 그들의 생활을 재조명한다. 김천 장인은 지역 읍·면·동장, 기관단체장, 업체대표의 추천을 통해 신청 가능하며, 해당 분야에 30년 이상 종사하거나, 기술업적이나 사회기여도가 뛰어난 인물이거나 명인, 무형문화재, 대한민국 명장에 선정된 이를 추천받는다. 시 관계자는 “장인 선발은 고희가 된 김천에 의미 있는 역사적 기록이 될 것”이라며 “김천의 역사만큼 다양한 분야에 능력 있는 장인들을 추천 바란다”고 말했다. 김천 장인 추천은 4월12일까지 김천시청 또는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김천시 전경 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