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 일회용품 급증, 갈곳잃은 쓰레기 처리 비상

코로나19 여파로 일회용품 사용이 폭증하면서 마스크, 일회용 장갑 등 소각해야 하는 재활용 잔재물 처리에 비상이 걸렸다.26일 대구시에 따르면 올해 1~9월 대구지역 재활용쓰레기(비닐·플라스틱·종이) 공공수거 선별양은 2만5천835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만2천141t) 대비 16%나 증가했다.특히 종이류는 코로나19로 인한 택배 및 배달 수요가 크게 늘어나 1년 만에 3배 이상 늘었다.마스크와 일회용 장갑 등 재활용이 불가능한 쓰레기(재활용 잔재물)도 증가세가 뚜렷하다.지난달 대구지역 재활용 잔재물은 2천819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천488t) 대비 13.3% 늘었다.재활용 잔재물은 대구폐기물에너지화시설에서 파쇄·소각 처리하고 있다.하지만 지난 5~8월 폐기물에너지화시설 파쇄기 설비고장으로 마스크와 장갑 등 재활용 잔재물이 소각되지 못해 현재 재활용품 처리장마다 가득 쌓였다.지역별 재활용분리수거업체들은 늘어가는 재활용쓰레기와 잔재물 처리에 애를 먹고 있다.재활용분리업체 유창알앤씨 관계자는 “최근 업무 마비가 될 정도로 일이 많다. 재활용 잔재물처리가 가장 큰 골치”라며 “재활용쓰레기 발생량이 늘어나면서 집하장 용량을 넘어섰다. 게다가 폐기물에너지화시설 가동 중단으로 재활용 잔재물을 민간 업체에 10배 이상 비용을 지불하고 소각처리 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전문가들은 재활용품 쓰레기 배출을 줄이기 위한 제도적인 개선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재활용품 폐기에 대한 강력한 규제와 처리에 따른 고비용, 고효율 전환이 필요하다는 것이다.계명대 김해동 지구환경학과 교수는 “선진 국가들과 비교해 봐도 한국처럼 저비용, 저효율의 폐기물 순환이 되는 곳은 없다”며 “외국의 경우 소각장 및 분리수거장 설치에 대한 님비 현상이 없다. 이는 마구잡이식 분리배출과 소각, 매립 등 환경에 위해되는 현상이 적다는 의미다”고 설명했다.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대구 동구청, 일회용 플라스틱 컵 회수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대구 동구청이 다음달 31일까지 길거리에 무분별하게 버려져 도시미관을 해치는 ‘카페 일회용 플라스틱 컵 회수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감염의 우려로 사용량이 증가한 일회용 플라스틱 컵의 효율적인 회수와 사전 배출을 방지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모으기 위해 마련했다. 지역·연령의 제한 없이 누구나 참여가능하며, 신청방법은 동구청 홈페이지에서 참가신청서와 제안서를 받아 우편 접수하거나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예비심사와 본 심사를 거쳐 우수작 10건을 선정하고, 선정된 작품에는 상장과 10만 원의 시상금이 전달된다.결과는 8월21일 동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한다. 배기철 동구청장은 “일회용 플라스틱 컵이 함부로 버려지지 않고 재활용될 수 있도록 주민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기대한다”고 말했다.이승엽 기자 sylee@idaegu.com

대구 호텔업계, 일회용 어메니티 축소 바람 분다

대구 호텔업계에 일회용 어메니티 축소 바람이 불고 있다. 일부 호텔이 나무젓가락, 종이컵을 없애거나, 플라스틱 빨대를 종이 빨대로 바꾸는 등 저마다 친환경 정책을 펼치는데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기 때문이다. 어메니티(amenity)는 호텔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샴푸, 린스, 비누 등 물품을 제공하는 최소한의 호텔 서비스다. 호텔마다 브랜드와 가치를 드러내기 위해 차별을 두고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호텔업계에서는 각종 일회용품을 무분별하게 써 왔지만, 일회용 상품 규제 바람이 불면서 친환경 정책에 적극 동참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호텔업계 측은 환경 친화적인 호텔을 찾는 고객들의 욕구와 시대 흐름에 따라 친환경 정책을 피할 수 없다는 것. 특히 글로벌 호텔 체인인 노보텔 앰배서더 대구는 친환경 어메니티에 앞장서고 있다. 이미 2018년부터 호텔 계에서는 가장 먼저 객실, 식당, 행사장 내에서 과감히 플라스틱 빨대를 퇴출시켰다. 필요한 고객에게는 플라스틱 빨대를 대신해 종이 빨대나 스테인리스 빨대와 같은 친환경 빨대를 제공하고 있다. 또 모든 객실 내 일회용 칫솔과 치약은 제공하지 않고 유료로 제공하고 있다. 대신 로비에 기부함을 비치했다. 치약과 칫솔 구입을 원하는 고객들은 소정의 금액을 기부하고, 자유롭게 가져가면 된다. 기부된 금액은 어려운 이웃을 돕는 형태로 사용된다. 침대 시트나 수건 등은 리넨 제품을 비치해 깨끗한 상품에 한해 한 번 더 사용하도록 권유하고 있다. 샴푸, 컨디셔너, 샤워 젤과 보디로션 등 욕실용품은 모두 친환경 인증을 받은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그랜드 호텔 역시 칫솔, 치약, 면도기 등 욕실용 일회용품 어메니티를 친환경 정책에 일조하고자 제공하지 않고 있다. 대신 한번 쓰고 버리지 않고 되가져가 집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가정용을 권장해 판매하고 있다.객실과 행사장 안 면봉, 종이컵, 나무젓가락 사용도 일절 사용하지 않고 있다. 그랜드 호텔 측은 “친환경 정책에 동참하기 위해 대용량 샴푸, 린스 등을 구비하는 방향을 계획 중”이라며 “위생상 꺼려하는 고객들도 있지만 안내와 협조를 요청해 소독해서 다시 사용할 수 있는 방향으로 친환경 정책에 동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호텔 인터불고 대구의 경우에는 객실전체에 펌프식 대용량 샴푸, 린스 등을 들여놓거나 보다 작은 제품을 제공하는 방향을 구상 중에 있다. 앞으로 호텔업계에서도 일회용품 규제가 강화될 것으로 보고, 다회용으로 바꾸기 위한 상품을 개발하고 있기도 하다. 인터불고 관계자는 “고객들의 거부감은 줄이되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추구하는 등 일회용으로 굳이 제공할 필요가 없는 제품부터 점차 바꿔나가려 한다”며 “대용량 욕실용품부터 고체 비누까지 일회용품을 최소한으로 줄이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계획하고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