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쏜 화살에 맞아 실명…교사·가해학생 부모 공동책임

친구가 쏜 장난감 화살에 맞아 실명한 초등학생에게 가해 부모와 교사가 공동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대구고법 제2민사부(부장판사 이재희)는 A군 측이 가해 학생 부모와 경북도교육청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2억9천여만 원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12일 밝혔다.2017년 7월13일 경북 영주의 한 초등학교 6학년이던 A군 등 학생 20여 명은 총 4명의 인솔교사와 함께 과천, 수원으로 1박2일 캠프를 떠났다.이날 A군과 같은 방을 배정 받은 가해 학생 B군은 다른 친구가 사준 장난감 활 세트를 꺼냈다. 애초 화살 한쪽에는 고무패킹이 끼워져 있었지만 B군은 이를 제거했고, 집에서 갖고 온 커터 칼로 화살 끝부분을 뾰족하게 깎았다.B군은 화살을 발사했고 A군의 좌측 안구에 맞았다. A군은 수차례 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실명했다.재판부는 “체험학습에 참가한 학생들의 경우 친권자 등의 보호·감독에서 완전히 벗어나 전적으로 학교의 보호·감독에 놓이게 되므로 교사들에게 평소보다 무거운 주의의무가 요구된다”며 “B군 부모의 경우 평소에 사고 방지에 필요한 주의 사항 등에 관해 설명하는 등 자녀에게 일상적인 지도와 조언을 계속해야 할 보호·감독 의무를 소홀히 했다”고 밝혔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삼성 라이온즈, 신인 드래프트 투수 이재희 지명

삼성 라이온즈가 2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1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투수 이재희를 지명했다.삼성 스카우트팀은 이재희를 신체 조건이 뛰어나고 구속과 변화구 등 전체적으로 선발 투수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선수로 평가했다.대전고 출신의 이재희 선수는 “삼성이라는 명문 구단에 입단할 수 있어 기쁘고 팀이 다시 한번 왕조를 구축하는 데 큰 힘이 되고 싶다”며 “그 중심 역할을 하는 선수가 될 것이고 패기 넘치는 모습으로 팀에 좋은 에너지를 불어넣겠다”고 밝혔다.대전고 김의수 감독은 “이재희는 투수로 늦게 전향해 경험이 많지 않지만 좋은 모습으로 보여 프로에 입단했다”며 “남들보다 더 오래 훈련하면서 실력을 쌓았고 성실함을 갖췄기 때문에 프로에 가서 체계적인 훈련을 한다면 큰 선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삼성 관계자는 “이번 신인 드래프트에서는 투수의 경우 즉시 전력감보다 성장 가능성이 뛰어난 선수들 지명에 초점을 맞췄다”며 “타자는 홈구장을 이점을 살릴 수 있는 장타력을 갖춘 성장 가능성 높은 선수들은 지명했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