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법인 한성재단·HMT, 포항융합지구에 개발 및 생산공장 건립 추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3일 포항시청에서 의료법인 한성재단(이사장 한동선), HMT(대표이사 노준택)와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이 자리에는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 이강덕 포항시장도 참석했다. 이날 투자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한성재단은 2021년까지 43억 원을 투자해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에 골수유래 줄기세포 치료제 연구개발을 위한 임상실험실, 생산공장을 건립한다. 규모는 4천132㎡ 부지에 건물 2천700㎡다. 한성재단은 줄기세포 치료제 플랫폼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업을 사업 영역으로 확대해 포항지역 바이오산업의 변화가 기대된다. 반도체 핵심부품 검사장비 등을 주로 생산하는 HMT는 2023년까지 31억 원을 투자해 같은 장소에 적층 세라믹 축전지의 절연저항 측정기 시스템 개발을 위한 생산공장을 건립한다. 규모는 3천6㎡ 부지에 건물 2천㎡다. HMT는 가속기 제어시스템 사업으로 포항가속기연구소 등 국내 첨단기술연구소의 기술력을 지원하고, 산업 자동화와 계측 시스템 사업으로 기술 국산화를 실현시킨 기업이다. 이번 투자로 발전소·플랜트 제어시스템 및 그린에너지 분야 신사업 진출을 통한 글로벌 강소기업으로의 성장이 기대된다. 김진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직무대리는 “의료법인 한성재단과 HMT의 건축허가, 공장등록 등에 원스톱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했다. 경북도 강성조 행정부지사는 “포항융합지구가 K-바이오를 이끌고 국내 소재·부품·장비에서 첨단을 달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제 포항은 바이오, 첨단계측으로 새로운 산업을 이끌겠다”며 “지금까지 포항에서 인큐베이팅 한 기업들이 규모를 키워 새롭게 투자하고 사업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경운대, 간호교육인증평가 5년 인증 획득

경운대학교가 한국간호교육평가원이 주관한 2019년도 하반기 간호교육인증평가에서 5년 인증을 획득했다.간호교육인증평가는 간호교육기관의 교육성과, 교육과정 운영, 교육 여건 등이 국가와 사회, 간호전문직의 요구 수준에 부합하는지를 공식적으로 확인하고 이를 인정하는 제도다.특히 의료법에 따라 2017년 입학생부터 한국간호교육평가원의 인증을 받은 대학의 졸업생만이 간호사 국가시험에 응시할 수 있어 간호교육인증평가는 간호학과가 개설된 대학에게는 매우 중요한 과제다.경운대 간호학과는 간호교육인증평가를 앞두고 자체평가위원회를 구성해 학과의 시설과 교육체계를 수정·보완해 왔다.방문평가에서 감염관리 시뮬레이션 실습교육이 타 대학과의 차별화와 경쟁력 측면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는 등 평가 대부분 항목에서 우수한 평정을 받았다.권려원 간호학과 총괄학과장은 “간호교육인증평가를 위해 2012년부터 성과기반 교육과정을 개발해 운영해 왔다”며 “앞으로도 간호학과 특성화사업인 응급재난 전문의료인력 양성사업과 감염관리 역량강화사업을 통해 국가와 지역사회의 안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한편 경운대 간호학과는 성과기반 교육과정 운영과 교육목표·학습성과 달성도를 평가하는 전산시스템인 K-PONS 시스템을 개발해 체계적인 평가체계를 구축하고 있다.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