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학 모집정원 대비 수능 응시생 1만9천 명 적어..4년제 실질 경쟁률 1대1 밑돌듯

대구·경북 수능 응시생이 지역 전체 대학의 신입생 모집정원보다 2만 명 가까이 적은 것으로 나타나 대학의 대규모 정원 미달 사태가 현실화될 것으로 보인다.지난 6일 2020학년도 수학능력시험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대구·경북 응시자수는 5만174명으로 지난해 5만4천718명 보다 4천544명(9%포인트) 급감했다.이같은 수능 응시자 수는 대구·경북 전체 대학의 모집정원(정원내) 6만5천794명과 비교해 1만5천620명 부족한 수치다.정원 외 모집정원까지 포함한 지역 대학의 모집정원은 6만9천273명으로 신입생 부족 규모는 1만9천99명으로 더욱 늘어난다. 이는 7개 이상의 4년제 대학 모집규모와 맞먹는 수치다.지성학원이 한국대학교육협의회를 통해 분석한 대구·경북 대학 모집정원에 따르면 4년제 3만5천108명, 전문대 3만686명이다.대구·경북 전체 응시생 대비 대학 모집정원을 비교한 외형상 입학 경쟁률은 0.76대1, 정원외 규모까지 포함한 경쟁률은 0.72대1이다.4년제 대학 역시 실질 경쟁률은 응시생의 70% 지원을 가정하면 1대1을 간신히 유지하는 선으로 예상된다.하지만 타지역 대학으로 유출하는 인원이 지역 내 유입 인원보다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질 경쟁률은 1대1에 못미칠 것이란 게 입시전문가들의 대체적인 분석이다.윤일현 지성학원 진학실장은 “대구·경북 수험생 중 서울을 비롯한 타지역으로 유출되는 수가 유입 인원보다 많아 지역 내 대학 입학 인원은 응시생 수보다 훨씬 낮아질 것”이라며 “이를 고려하면 중하위권 4년제 대학 비인기 학과의 신입생 확보가 매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대구시향 ‘제19회 대학생 협주곡의 밤’ 협연자를 공개 모집

대구시립교향악단(이하 대구시향)은 10월31일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개최되는 ‘제19회 대학생 협주곡의 밤’ 협연자를 공개 모집한다.모집 대상은 대구․경북지역 소재 대학의 재학생(휴학생 및 대학원생 제외)으로 현악기, 관악기, 타악기, 피아노 부문이다. 단, 2016년 1월1일 이후 대구시향 ‘대학생 협주곡의 밤’에 출연한 이력이 있는 자는 모집 대상에서 제외된다.전 참가자는 반주자를 개별 동반해 교향악단과 협연이 가능한 자유곡 1곡(전 악장)을 연주해야 하며, 듀엣 이상인 경우에도 응시 가능하다. 실기전형을 거쳐 선발되는 부문별 최종 합격자에게는 대구시향과의 협연 기회가 제공된다.응시원서 접수 기간은 19일부터 21일 오후 5시까지이며, 대구콘서트하우스 홈페이지(concerthouse.daegu.go.kr)에서 제출서류를 내려 받아 작성 후 이메일(dsooffice1964@naver.com)에 첨부해 접수하면 된다. 이때 응시원서에는 반드시 최근 3개월 이내에 촬영한 상반신 컬러사진(3㎝x4㎝)을 사용해야 한다.응시자 실기전형은 29일 오전 10시부터 대구콘서트하우스 3층 챔버홀에서 진행된다. 같은날 오전 9시에는 대구콘서트하우스 5층 대구시향 연습실에서 응시자 예비소집이 있을 예정이다.예비소집에는 반드시 본인이 참석해 응시 순번 추첨에 참가하여야 한다. 불참 시에는 응시포기자로 간주한다. 최종 합격자는 다음달 2일 개별통보 및 대구콘서트하우스 홈페이지에 공지할 예정이다.문의: 053-250-1473.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

경북도, 15일 9급 행정직 공채 필기시험 대규모 시행

경북도 9급 지방행정공무원 선발을 위한 필기시험이 15일 포항, 경주, 김천, 구미, 안동 등 5개 권역 37개 시험장에서 실시된다. 이번 시험은 9급 행정직 등 21개 직렬 2천216명을 선발하는 역대 최대 규모다.응시 인원은 1만8천879명으로 평균 경쟁률이 8.5 대 1이다. 이날 시험에서는 장애인, 임신부 등의 원활한 시험 응시를 위해 20개의 별도 시험실이 운영되고 시험시간 연장, 대필, 확대 문제지 및 확대답안지 사용, 보조공학기기 지참 허용 등 편의지원이 확대된다.또 지진발생 및 재난사고 대응을 위한 안전교육도 실시된다.합격자는 7월25일 발표되면 면접시험은 8월12일부터 9월6일, 최종합격자는 9월19일 경북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6월4일 첫 수능 모의평가..대구 2만5천 수험생 응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첫 모의평가가 다음달 4일 대구 99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치러진다.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이번 모의평가는 지난 3월 발표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행기본계획’과 같이 EBS 수능교재의 모의평가 연계 문항 수가 70% 수준으로 유지된다.시험은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 5시40분까지 진행된다. 대구에서는 2020학년도 수능 응시 예정자 중 2만5천3명이 응시한다. 시험장은 모두 99곳(학교 78개교, 학원시험장 20개교, 미래교육연구원시험장) 이다.학원 시험장의 경우 교육청에서 감독관을 파견해 시험 당일 아침 모의평가문답지 인수에서부터 매 교시 문제지 개봉 등 문제지 보안 및 시험관리 제반 사항을 점검하게 된다.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수험생들은 수능을 치른다는 생각으로 모의평가에 응시해야 한다”며 “평가는 수시 모집 지원 가능 대학을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지표가 될 수 있고, 앞으로 남은 수능에 대비해 자신에게 맞는 학습계획을 세울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구미 환경관리원 공채 경쟁률 30.8대 1, 6명 모집에 185명 응시. 여성지원자도 16명

구미시 환경관리원(종전 환경미화원) 공채 경쟁이 치열하다. 구미시는 지난달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환경관리원 응시원서를 접수한 결과, 6명 모집에 185명이 응시해 30.8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고 8일 밝혔다. 응시 연령대는 30~40대가 79%로 가장 많았고, 20대가 15%로 뒤를 이었다. 여성지원자 는 8.6%인 16명이 응시했다.학력별로는 대졸 이상 응시자가 절반이 넘는 96명(52%)이었다. 구미시는 체력검정과 서류심사로 1차 합격자를 결정하고 14일 면접시험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응시자 중 3자녀 이상을 둔 다자녀 가족에는 가산점을 준다. 구미시 관계자는 “응시자들이 몰린 것은 사회 전반적인 취업난뿐만 아니라 직업의 안정성과 다양한 복지 혜택 등 환경관리원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지속해서 달라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