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예수중심교회 교인 2명 추가 확진

대구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명 추가됐다.이번 확진자는 지난달 말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구 중리동 대구예수중심교회 및 해외 입국자다.12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7천201명으로 3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 중 2명은 예수중심교회 교인으로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이로써 교회 관련 확진자는 총 34명으로 늘었다. 해당 교회를 방문했거나 교인과 접촉한 타지역 거주자를 더하면 40명이다.나머지 한 명은 지난 10일 네팔에서 입국해 동대구역 워크스루에서 시행한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코로나19 집단감염 서구 교회 일대…‘또 다시 공장 멈추는 것 아니냐’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 서구 중리동 대구예수중심교회 일대가 술렁이고 있다.서대구 일반산업단지 안에 위치한 대구예수중심교회는 공장들로 둘러 쌓여있다. 교회 주변 공장 관계자들은 “코로나가 재유행하면 발주가 줄어들어 생산라인이 또다시 멈춰 서는 것은 아닐지”라고 걱정했다.29일 오전 11시께 대구예수중심교회는 대구시의 폐쇄조치로 교회 문이 굳게 닫혀 있었다. 교회 분위기는 을씨년스러웠지만 주변 식당들은 일찍부터 북적였다.점심시간이 아님에도 인근 식당에는 해당 교회 교인과 마주치거나 근로자들이 몰릴 것을 우려해 일찍 식사를 해결하러 나온 공단 근로자로 가득했다. 교회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공장별로 점심시간을 당겼다.식당 주인은 “점심시간에 사람이 몰릴 것을 우려한 공단 관계자들이 일찍부터 점심을 해결하러 온 것 같다”며 “하루 평균 200명가량 찾는데 낮 12시가 되기도 전에 100명 넘게 다녀갔다”고 말했다.이날 만난 교회 주변 공장 관계자들은 불안감을 표했다.금속가공 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B(48)씨는 “신천지 신도들의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대구지역 제조업이 큰 타격을 입었다”며 “우리 공장도 코로나19로 발주를 받지 못하는 등의 피해를 입었는데 이번 일로 서대구 공단 업체들이 피해를 받을까 걱정 된다”고 우려했다.교회와 인접한 곳에 위치한 공장 관계자들은 공단 사람들 중 교회와 관련된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평일에는 교회가 조용했지만 주말 예배가 있는 날엔 사람들로 북적였다는 말도 덧붙였다.주말마다 전세버스 여러 대와 차량들로 교회 주차장이 다 차버려 큰길까지 차량들이 점거할 정도로 혼잡했다고 했다.도색 공장 종업원 C씨는 “이곳 사람들은 고된 업무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기 바빠 교회 다닐 여유가 있는 노동자는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권종민 기자 jmkwon@idaegu.com

성탄축제 ‘빛으로 오신 예수’ 2019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대구기독교총연합회가 주최하고 대구CBS가 주관하는 성탄축제 ‘빛으로 오신 예수’ 2019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이 30일 대구백화점 앞 야외무대에서 열린다.이날 행사는 오후 5시 1부 ‘빛의 행진’ 및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2부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3부 성탄거리문화축제로 나눠 8시30분까지 진행된다.참가자 1천여 명은 대구 기독교 발상지인 동산의료원 선교사박물관에서 채화한 촛불을 들고 한일극장까지 행진한다.제2작전사령부 군악대와 산타클로스·동방박사 분장을 한 교회·대학 동아리 행진도 볼 수 있다.행진이 진행되는 오후 5시부터 6시30분까지 약전골목과 중앙로 대중교통전용지구 4차선 도로의 차량통행이 제한된다.대구백화점 앞에서는 대구CBS 박준상 아나운서 사회로 다양한 식전 공연을 진행한다. 이곳 무대의 대형 LED화면을 통해 ‘빛의 행진’ 시민 퍼레이드 실황을 생중계로 볼 수 있다.동성로상인회는 행사의 극적효과를 높이기 위해 촛불이 동성로 입구에 도착하는 6시30분부터 트리 점등 때까지 상가들의 외부조명을 소등한다.점등식에는 장영일 대구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과 권영진 대구시장,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등이 참석한다.점등 후에는 인기 밴드 노브레인과 양동근, 헤리티지가 축하공연을 펼친다.대구CBS는 “지난해 시작된 성탄축제 ‘빛으로 오신 예수’가 성황을 이루면서 교계는 물론 일반시민, 동성로 상인 등으로부터 많은 격려를 받았다”며 “올해는 보다 알찬 기획과 진행으로 대구의 대표적인 겨울축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김혜성 기자 hyesung@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