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폭염에는 남자들도 양산 당당히 씁시다

최근 초여름 날씨가 이어지면서 대구시가 시민들에게 양산쓰기 운동을 전개하고 나섰다.26일 대구시에 따르면 양산사용 효과는 체감온도를 10℃ 정도 낮춰주고, 자외선 차단은 99% 가능하다.피부암과 피부질환이 예방되고, 탈모방지 효과 때문에 일본 남성들은 양산 쓰기를 일상화하고 있다.특히 인도의 경우 남녀 구분 없이 양산사용이 일상화됐다.또 검은색 우산은 90% 정도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어 색상이 화려한 양산이 아니더라도 검은 우산이면 충분히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다고 대구시는 강조했다.대구시는 이와 관련해 지난 24일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인근에서 시민들에게 양산과 물티슈, 리플렛 등을 나눠주며 양산쓰기 캠페인을 전개했다.최삼룡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무더위에 노출되면 뇌 기능이 13% 하락하고 자외선에 의한 피부질환 발병률이 높아져 온열 질환에 걸리기 쉽다”며 “남자들도 당당하게 양산을 활용해 온열 질환을 줄일 수 있도록 캠페인을 지속해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대구시의 폭염 대책 ‘양산 쓰기 운동’

대구시가 시민들에게 양산 쓰기 운동을 벌여 관심을 끌고 있다. 웬 뜬금없는 소리냐 싶으면서도 최근 한여름 날씨가 이어지면서 대프리카의 폭염을 실감하고 있는 시민들에게는 청량제로 여겨질 것으로 보인다.대구시는 지난 24일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인근에서 시민들에게 양산과 물티슈, 리플렛 등을 나눠주며 양산 쓰기 캠페인을 전개했다.무더위에 노출되면 뇌 기능이 13% 하락하고 자외선에 의한 피부질환 발병률이 높아져 온열 질환에 걸리기도 쉽다. 양산을 사용하면 체감온도를 10℃ 정도 낮춰주고, 자외선 차단은 99% 가능하다고 한다.또 피부암과 피부질환을 예방하고, 탈모방지 효과도 크다. 검은색 우산은 90% 정도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어 색상이 화려한 양산이 아니더라도 검은 우산이면 충분히 자외선 차단 효과가 있다고 한다.일본에서는 남성들의 양산 쓰기가 이미 일상화됐다. ‘양산 남자’라는 말이 2013년 ‘유행어 대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일본의 사이타마현의 경우 온난화대책과에서 ‘양산 쓴 남자 확산 운동’을 벌이고 있다고 한다. 남성 공무원들이 양산을 쓰고 출퇴근하며 양산 쓰기를 권하는 것이다. 열사병 응급 환자의 70% 이상이 남자였는데, 그 원인이 양산을 사용하지 않았기 때문으로 밝혀지자 이 같은 운동을 펴게 된 것이다.인도의 경우 남녀 구분 없이 양산사용이 일상화됐다. 우리나라도 이미 한 여름 골프장에서는 남성 골퍼들이 파라솔 같은 우산겸용 양산을 이용한 지가 꽤 오래됐다. 우리에게도 남성용 양산 사용이 낯선 풍경은 아니다.방패같이 생긴 우산은 과거 서양에서 안락함을 상징했고, 귀족들의 신분과 지위의 상징이었다. 태양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 사용됐다.이집트의 경우 양산 그늘을 만든다는 것은 귀족 이상의 신분을 가진 사람들의 특권이었다. 그리스와 로마 역시 우산은 그늘을 만들어 주는 도구로 인기가 많았다고 한다. 우리나라도 고려 시대에 이미 우산과 양산을 겸하는 우산이 있었다고 한다.어느덧 남성의 미용실 출입이 보편화 됐고 장병들이 군부대에서 달팽이 크림으로 피부관리를 하는 세상이다. 바야흐로 남자와 여자가 자유롭게 쓸 수 있는 패션이나 헤어스타일을 의미하는 유니섹스 바람이 양산에까지 옮겨 갈 상황이다. 남성들이 양산을 쓰고 대구 도심을 누비는 광경이 현실이 됐다.대구시는 “남자들도 당당하게 양산을 활용해 온열 질환을 줄일 수 있도록 캠페인을 지속해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혀 대구시의 기발한 폭염 대책 효과가 기대된다.

양산실종아동 무사히 돌아와 '2일 낮 1시45분께 자진 귀가' 실종 경위 등 파악중

오늘(2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궜던 '양산실종아동'이 무사히 엄마 품에 돌아온 것으로 확인됐다.지난 1일 경남 양산에서 엄마와 외출 중 사라졌던 9살 어린이를 찾는다는 글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주목을 받았다.양주파출소 관계자는 2일 “낮 1시45분께 실종 아동 최 군을 찾았다. 어린이가 가족들에게 돌아왔다”고 밝혔으며 실종 어린이는 자진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최 군은 지난 1일 경상남도 양산시 양주로의 한 아파트 앞을 엄마와 함께 걸어가다 갑자기 사라져 가족들은 최 군을 찾다 밤 10시께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경찰 측은 현재 아이의 건강상태 및 실종 경위 등 자세한 현황을 파악 중이다.online@idaegu.com

'양산실종아동' 찾기 이어져… 1일 오후 5시 이후 추적 불가

오늘(2일) '양산실종아동'을 찾는다는 글이 올라오며 네티즌들이 게시글을 공유하고 있다.해당 아동의 이름은 최승빈으로 2010년 1월 13일생 9세 남자 아이다.지난 1일 오후 2시30분 께 양산에서 엄마가 아이에게 훈계 이후 외출했다가 사라진 것으로 전해져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실종 장소는 경상남도 양산시 양주로 114-0 현대아파트 107동 앞 노상이며 140cm의 키에 보통 체형, 투블럭의 짧은 머리, 매주얼 차림에 검은색 계통 운동화를 신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오후 5시 경 대동상가 CCTV에서 확인 후 뒤의 행적이 발견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해당 실종아동을 마주하거나 본 적이 있다면 양주 파출소와 양산 경찰서 여성 청소년계, 전국 국번없이 112에 연락하면 된다.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