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한의대, 몽골 약용작물을 활용한 국제공동연구과제 선정

대구한의대학교(총장 변창훈) 한의과대학 노성수 교수 연구팀은 2020년 농촌진흥청 국제공동연구 분야에서 ‘약용작물 기능성 탐색 및 산업화 소재 개발 연구’사업에 최종 선정됐다.이번 사업은 몽골의 전통의학을 기반으로 한 고기능성 약용작물 및 유전자원으로 관절건강 및 대사질환 건강기능성을 평가하고, 이에 대한 표준재배법 연구를 통해 몽골의 약용작물 농업을 활성화하고 유전자원을 선점하는데 의의가 있다.몽골은 전통적으로 약용식물을 이용한 천연물 자원이 매우 많음에도 불구하고 70~80% 가량의 의약품을 중국과 러시아에서 수입하고 있고, 자국 재배생산 인프라는 부족한 상황이다.몽골의 전통의학은 인도의학, 티벳의학, 중의학을 융합해 발전된 분야로 수백종의 약용식물자원이 존재해 있다.이번 사업으로 한의대는 신규 확보된 몽골 특산의 약용작물을 한국에서 선점하고, 국내 농가에서 대량 재배해 원료 물질을 확보하는 기반을 마련, 향후 건강기능식품 및 한약제제로서 개발 가능성을 제고할 수 있게 됐다.몽골연구팀은 약용작물 자원 수집, 분류 및 연구용 시료를 확보하고 약용작물의 생태적·환경적 특성을 평가해 표준재배법 및 대량 생산기술 개발하게 된다.대구한의대 연구팀은 대사질환 및 골관절염 타겟 기능성 효능 평가와 품질표준화를 위한 약용작물 성분을 조사하며 고기능성 유용성분을 확보해 고부가가치 바이오신소재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노성수 교수는 이번 연구사업 결과로 “한국과 몽골 간의 상호 역량 강화에 기여하는 농업 기술개발 협력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농업·보건·의료의 고부가가치 미래자원인 생명자원을 이용해 한국과 몽골의 농가소득 향상 및 지속가능한 농업발전에 기여하고, 연관 바이오산업의 일자리 창출과 국내외 시장 성장에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김창원 기자 kcw@idaegu.com

대구시의회, 수목원‘민생현장 탐방’실시

대구시의회(의장 배지숙)는 14일 대구수목원에서 10월 임시회 민생현장 탐방을 실시했다.이날 방문에는 배지숙 의장을 비롯하여 김혜정․장상수 부의장, 이만규 운영위원장 등 대구시의원과 사무처 공무원 등 50여 명이 참여했다.시의원들은 이날 수목원 내 교육관에서 장정걸 수목원 소장으로부터 마무리 단계에 있는 수목원 확장사업 추진현황을 청취한데 이어 2019년 국화전시회 준비사항도 점검했다. 이어 수목원 확장사업 현장과 열대과일원 등 현장을 살피기도 했다. 대구시는 총사업비 236억 원을 투입, 2016년부터 2019년 완공을 목표로 수목원 부지 확장과 약용식물원을 조성해 왔다.한해 160만 여명이 찾고 있는 수목원에서는 매년 10월말 보름정도에 걸쳐 국화 전시회를 열어왔다.다양한 캐릭터 조형물과 분재 등 볼거리를 제공하여 대구시민은 물론 타지에서도 방문하는 등 전국적인 인기 명소가 됐다. 올해는 29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14일간 국화작품 1만2천여점을 전시할 계획이다. 배지숙 의장은 “대구수목원은 쓰레기매립장을 수목원으로 탈바꿈시켜 대구시민들은 물론 전국에서도 찾아오는 자연생태복원 우수사례이자 대구의 큰 자랑거리”라면서 ”향후, 수목원 확장사업 마무리와 2019년 국화전시회 준비에 철저를 기해 대구시 이미지 가 더 좋아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대구수목원 소장이 진행하는 수목원 산책

시민과 함께 하는 대구수목원 산책 프로그램이 오는 15일부터 시작된다.이번 산책프로그램은 장정걸 대구수목원 관리사무소장이 직접 관람객들과 소통을 하면서 진행한다.프로그램은 수목원 내 전시원을 산책하며 계절별로 피는 꽃들을 감상한다. 또 관람객들은 장 소장과 차를 마시며 수목원 전반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산책프로그램은 오는 6월까지 매월 셋째 주 금요일 오후 2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된다.참가희망자는 대구시 통합예약시스템으로 신청하면 선착순 30명까지 참여할 수 있다.대구수목원은 전국 최초 공립수목원이다. 2003년 개원 이래 연간 160만 명 이상이 방문하는 영남권 거점 수목원이다. 현재 수목원 목재 문화체험장과 약용식물원 조성 공사를 진행 중이며 올해 말 완공할 예정이다.장정걸 소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수목원이 어떤 역할을 하는 곳이며 공원이나 유원지와는 어떻게 다른지를 알릴 계획이다”며 “또 시민들은 수목원에 어떠한 것을 바라는 것이 있는지 소통하고 공감하는 시간을 갖는다”고 설명했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