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공 학교 밖 청소년 지원 협약식

대구도시공사(사장 이종덕)는 지난 19일 공사 3층 회의실에서 대구청소년지원재단(대표 이경애),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구지역본부(본부장 김동환)와 함께 대구지역의 학교 밖 청소년의 성공적인 자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구도시공, 달비 情(정) 나눔터 개소

대구도시공사가 가 증축한 상인종합사회복지관 급식소인 ‘달비 情(정) 나눔터’가 14일 개소했다. 대구도시공사는 대구 달서구 상인비둘기아파트에 영구임대 아파트 입주민들이 쾌적하고 편안한 환경에서 식사할 수 있도록 ‘달비 情(정) 나눔터’를 증축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대구시당, 상리동음식물처리장 부실시공 주장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고질적 악취로 시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는 대구 서구 상리동 음식폐기물처리장과 관련해 “부실시공으로 보이며 시공사 선정 경위 또한 의문이다”고 주장했다.상리음식폐기물처리장은 대구시가 총 사업비 총 686억 원을 투입해 2013년 6월 완공했다. 당시 대우건설이 시공을 맡았다. 김우철 민주당 대구시당 사무처장은 “음식물쓰레기의 당초 계획 처리량은 하루 300t이었으나 2015년 ‘처리능력부족’ 사유로 불합격판정을 받은 이후 음식물 처리량이 절반 가까이 줄었다”며 “또한 지상 1층, 지하 3층인 처리장 지상 1층 굴뚝의 악취희석배수허용치는 300인데 지하 3층의 경우 900~3000까지 올라간다”고 지적했다.이어 “시설물 및 전 공정에 대한 즉각 안전진단 실시와 시설물 소독 및 오물제거 작업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배관부식이 일어나도 사전점검이 불가능해 폭발 등 위험이 상존하는 상태”라고 덧붙였다.그러면서 “2015년 대구시가 ‘소송 및 정상운영을 위한 TF’까지 구성한 것만 보더라도 처리장이 처음부터 부실시공된 것으로 보인다”며 “혈세 686억 원이 어떻게 집행됐는지, 대구시가 어떤 경위로 시공사 성능개선계획을 승인하게 됐는지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