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건설 쌍두마차 ‘LH 우수시공업체’로 선정

토종 건설업체 중 양대산맥으로 꼽히는 서한과 화성산업이 나란히 지난 2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개최한 ‘2019년도 우수업체·기능인 시상식’에서 ‘LH 우수시공업체’에 선정돼 축적된 건설 노하우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번 시상식은 주택·단지 품질향상 및 고객만족도 제고를 위해 매년 개최된다.전년도 준공실적이 있는 건설업체 중 우수업체를 대상으로 선정한다. 지난해부터는 건설기능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높이기 위해 우수 건설 기능인에 대한 시상을 함께 하고 있다. 올해 LH우수시공업체 선정은 공사비 100억 원 이상의 공사를 시행한 94개 업체를 심사해 14개사를 뽑은 것이다.◆서한 3년 연속 우수시공업체주식회사 서한(대표이사 조종수)이 3년 연속 ‘LH 우수시공업체’에 선정됐다.서한은 지난 2014년, 2015년, 2017년, 2018년 LH 우수시공업체로 선정돼 공공기관으로부터 능력을 인정받았다.올해 선정으로 3년 연속 우수시공업체로 뽑혔으며 2014년 이후 모두 5차례 선정돼 49년 전통의 기술력을 입증했다.또 서한은 시공능력을 넘어 입주민이 직접 선정하는 ‘2017년 LH고객품질대상 최우수상’을 받아 수요자로부터 시공 이후의 책임감 또한 인정받은 바 있다.서한은 ‘김포한강 Ac-01BL’으로 주거시설부문 우수시공업체로 이름을 올렸다. ‘김포한강 Ac-01BL’은 2015년 10월에 착공 2018년 1월에 준공한 507억 원 규모의 아파트이다.조종수 대표이사는 “지역을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이번 수상으로 다시 한번 시공역량을 인정받게 돼 자랑스럽다”며 실력으로 승부하는 건설기업이 되겠다고 전했다.한편 서한은 2018년 사상 최대매출(6천400억 원)을 달성하며 대구건설업계 매출 1위를 차지했다. ◆화성산업, LH리츠지구 최우수 시공업체 이어 또다시 화성산업(대표이사 사장 이종원)도 이날 선정으로 2년 연속 ‘LH 우수시공업체’에 이름을 올렸다.화성산업은 경기도 시흥은계 S-2블록(시흥은계 네이처포레) 공동주택 현장을 시공해 현장관리 및 고객품질 평가에서 최고의 점수를 받았다. 한편 화성산업은 시흥은계 S-2블록 시공으로 지난 3월29일 열린 ‘2018년 LH리츠지구 우수시공업체 시상식’에서도 최우수 시공업체로 선정되는 등 최고의 품질가치를 인정받고 있다.이종원 사장은 “화성이 추구해온 최고의 품질가치 추구 방침이 고객과 기관으로부터 다시 한번 인정받게 된 계기가 됐다고 자부한다. 앞으로도 협력 업체들과 상생하면서 최고 품질의 아파트를 건설하고 고객만족을 위한 끊임없는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화성산업 지난해 LH 리츠지구 시공 최우수업체 선정

화성산업은 지난달 29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개최한 ‘2018년도 리츠지구 우수시공업체 시상식’에서 최우수 시공업체로 선정됐다.화성산업은 경기 시흥 은계 S2블록 공동주택(시흥은계 네이처 포레)을 시공했으며 고객 품질평가에서 최고의 품질로 인정받아 최우수 시공업체로 뽑혔다.화성이 시공한 이 아파트는 연면적 20만2천037㎡의 지하 1층 지상 15~29층, 14개 동 규모다. 전용면적 59㎡, 74㎡, 84㎡ 총 1천594가구의 대단지이다.공사기간 동안 우수한 품질시공과 안전관리가 우수해 LH로부터 격려장을 받았고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무재해 2배수를 인증받기도 했다.특히 준공 전 입주예정자 내 집 방문행사에서 1천500가구가 넘는 대단지임에도 입주예정자들은 하자가 없는 최고의 품질 아파트로 지어 준 노력에 감사하며 감사패를 전달하고 현수막까지 부착하기도 했다.심명용 화성산업 건축본부장은 “최고의 품질 가치를 위한 끊임없는 연구와 노력이 다시 한번 고객들로부터 인정을 받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중심이 되는 행복 공간, 보다 살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한편 화성산업은 한국건축문화대상 대통령상, LH 고객품질대상, 대한민국 토목건축기술대상 최우수상, 환경부 생태조경녹화대상, 살기 좋은 아파트 최우수상, 녹색 건축대전 최우수상, 굿디자인 최우수상, 굿디자인 9년 선정 등 건설 부문 모든 분야에서 최고의 품질가치 추구를 실현하고 있다.경기 시흥 은계 S2블록 아파트.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대구도시공 학교 밖 청소년 지원 협약식

대구도시공사(사장 이종덕)는 지난 19일 공사 3층 회의실에서 대구청소년지원재단(대표 이경애),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대구지역본부(본부장 김동환)와 함께 대구지역의 학교 밖 청소년의 성공적인 자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구도시공, 달비 情(정) 나눔터 개소

대구도시공사가 가 증축한 상인종합사회복지관 급식소인 ‘달비 情(정) 나눔터’가 14일 개소했다. 대구도시공사는 대구 달서구 상인비둘기아파트에 영구임대 아파트 입주민들이 쾌적하고 편안한 환경에서 식사할 수 있도록 ‘달비 情(정) 나눔터’를 증축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대구시당, 상리동음식물처리장 부실시공 주장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고질적 악취로 시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는 대구 서구 상리동 음식폐기물처리장과 관련해 “부실시공으로 보이며 시공사 선정 경위 또한 의문이다”고 주장했다.상리음식폐기물처리장은 대구시가 총 사업비 총 686억 원을 투입해 2013년 6월 완공했다. 당시 대우건설이 시공을 맡았다. 김우철 민주당 대구시당 사무처장은 “음식물쓰레기의 당초 계획 처리량은 하루 300t이었으나 2015년 ‘처리능력부족’ 사유로 불합격판정을 받은 이후 음식물 처리량이 절반 가까이 줄었다”며 “또한 지상 1층, 지하 3층인 처리장 지상 1층 굴뚝의 악취희석배수허용치는 300인데 지하 3층의 경우 900~3000까지 올라간다”고 지적했다.이어 “시설물 및 전 공정에 대한 즉각 안전진단 실시와 시설물 소독 및 오물제거 작업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배관부식이 일어나도 사전점검이 불가능해 폭발 등 위험이 상존하는 상태”라고 덧붙였다.그러면서 “2015년 대구시가 ‘소송 및 정상운영을 위한 TF’까지 구성한 것만 보더라도 처리장이 처음부터 부실시공된 것으로 보인다”며 “혈세 686억 원이 어떻게 집행됐는지, 대구시가 어떤 경위로 시공사 성능개선계획을 승인하게 됐는지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