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테크노파크, 콜롬비아 수처리 조성사업 추진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가 ‘콜롬비아 수처리 테크노파크 조성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번 선정으로 대구가 글로벌 물산업 허브 도시로 도약하는 데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15일 대구TP 나노융합실용화센터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통상 협력개발지원사업(ODA) 일환으로 추진 중인 ‘콜롬비아 수처리 테크노파크 조성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주요 사업 내용으로는 건물 조성 및 설비 구축과 인력 양성 및 기술 전수, 양국 기업 간 협력 증진 등이다.국비 55억 원이 투입될 이번 프로젝트는 2022년까지 향후 4년간 추진된다. 콜롬비아에서는 건설(현금), 부지 및 기자재(현물) 등의 비용으로 약 60억 원을 분담하기로 했다.사업 첫해인 올해는 △주요 공간 및 건축 설계를 통한 TP 착공 △수처리 기자재 도입 품목 확정 △현지 기술인력 대상 수처리 기술 및 시설 운영 교육 △수처리 TP 운영을 위한 종합 마스터플랜 기본계획(안) 수립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사업 전담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과 대구TP의 실무 책임자들이 콜롬비아 도시인 ‘보고타시’를 방문해 양국간 협력 사안에 대해 논의했다.협의에서 콜롬비아 측은 기존 물산업 뿐만 아니라 폐기물 처리, 에너지, 전기차(충전) 분야까지 사업영역의 확대를 요청했다.또 담당부처도 산하기관이었던 상수도본부에서 보고타시 공공사업청으로 변경하는 등 성공적인 프로젝트 수행을 향한 강력한 의지를 내비쳤다.권업 대구TP 원장은 “물 산업과 관련해 시장 잠재력이 가장 큰 콜롬비아 진출은 지역기업의 중남미 시장 진입에 필요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대구가 ‘블루 골드’로 불리는 물산업 시장의 세계적인 허브가 될 수 있게끔 노력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지난 9일 콜롬비아에서 양국간 수처리 TP 조성사업의 협력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사진은 대구테크노파크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관계자들이 현지 실무진들과 회의하는 모습.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경주시, 수처리기술 베트남으로 수출한다

경주시가 개발한 급속수처리 기술이 베트남으로도 수출하게 됐다.경주시는 지난 26일 에코물센터 홍보실에서 베트남 선하그룹과 베트남 수처리 사업 공동추진 협약을 체결했다.경주시는 지난 26일 에코센터에서 베트남 선하그룹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수처리기술을 베트남 지역에 적용하는 사업을 공동추진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은 박현숙 맑은물사업본부장, 이희열 에코물센터장과 베트남의 레빙선 선하 그룹회장 및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으로 베트남 선하그룹은 경주시의 GJ-R, GJ-S 기술을 도입해 베트남 지역 현지에 적합한 기술을 공동협력사업으로 보급한다. 지난 2월 선하그룹의 환경분야 실무자 일행이 경주시 수처리기술을 견학한데 이어 회장단 일행이 지난 5일 경주를 방문해 기술의 우수성을 확인했다.선하그룹은 수처리기술에 대한 확신을 갖고 베트남 지역의 도입을 적극 제안해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경주시는 이날 하루 150t 처리용량의 컨테이너형 급속수처리장치를 가동해 처리수의 시음회도 가졌다.덕동댐 원수를 이송해 현장에서 정화되는 모습을 시연하고, 처리수를 시음해 베트남 선하그룹 회장 및 관계자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베트남 하노이에 본사를 둔 선하그룹은 수처리 및 청정수 공급, 청정에너지 개발 분야에서 좋은 실적을 거두고 있는 기업이다.또 하노이시와 공동으로 환경분야 인프라 구축의 중장기 계획을 수립 중이며, 경주시의 수처리기술을 도입해 베트남에 보급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협약에는 선하그룹과 하노이시가 공동투자 설립이 계획된 Clean Water R&D Center에서 경주시의 수처리기술 전시 및 베트남 현지 특성에 적합한 기술의 공동연구 계획이 논의돼 추진될 전망이다. 레빙선 선하그룹 회장은 “경주시의 수처리기술은 처리수질이 우수하고 운전이 간편해 선화그룹에서 원하던 기술”이라며 “상수 및 하폐수, 공업단지에 적용하고, R&D센터를 조속히 설립해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박현숙 경주시 맑은물사업본부장은 “현재 베트남은 환경분야에 대한 정부 투자가 서서히 증가되고 있다. 선하그룹과의 협약체결로 경주시의 우수 수처리기술이 베트남에 보급 확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번 협약을 계기로 동남아 물 산업 시장의 진출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경주 수처리기술 국내외 최고 인정

경주시가 자체 개발한 수처리 공법인 GJ-R(급속수처리기술)로 지난 한 해 3억2천만 원의 수익을 창출하면서 국내외 물 산업 시장에서 혁신적인 성과를 올리며 주목받고 있다.경주시가 자체 개발한 급속수처리기술이 수익사업으로 급부상하면서 국내외에서 주목받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브라질 물산업 관계자들이 경주에코센터를 방문해 수처리기술을 한 물맛을 보고 있는 모습. 경주시는 올해에도 물 산업 분야의 기술개발과 함께 수출사업을 적극적으로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경주시는 수처리 공법인 GJ-R기술을 2015년 환경부 녹색기술인증 취득에 이어, 2018년 3월에 재취득하고 환경부 환경신기술 검인증에 신청해 신규성에 대한 1차 심사를 통과했다. 올해도 우수성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를 추진한다. 해외사업으로는 브라질 사네파 상하수도공사 컨테이너식 하수처리장치 납품을 시작으로, 수자원공사와 공동으로 추진하는 베트남 폐수처리사업을 진행한다.또 에콰도르 산파블로 호수 GJ-R 장치 설치에 따른 현장조사를 추진하고, 필리핀, 콜롬비아, 중국 등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경주시는 올해도 하루 150t 처리 규모의 컨테이너형 이동식 수처리 장치를 제작해 하수뿐 아니라, 녹조제거 등에 활용하는 기술을 홍보해 수처리기술의 선도도시로의 명성을 자랑한다. 경주시는 이미 하루 1만4천t 처리규모 반류수 처리시설의 성공적인 운영과 저에너지형 고효율 하수고도처리 신공법(GJ-S공법) 개발에 성공해 국내외 물 산업시장에서 혁신적인 성과로 주목받고 있다. 경주시 맑은물사업본부 에코물센터에서 자체 개발한 GJ-R 기술은 미세 버블과 오존을 이용해 짧은 시간 안에 오염된 물을 정화하는 통합기술이다. 이 기술을 공공의 물 전문성과 노하우로 개발해 민간 기업에 기술을 이전하는 경주시만의 새로운 수익창출모델로 국내외 벤치마킹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해 경산시, 제주특별시, 남양주시, 영천시, 완도군 등 전국 10개소에 GJ-R기술을 적용했다. 또 국제적인 물 산업 선도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국내외 물 전시회에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경주시 물 기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있다.제8차 브라질 세계물포럼, 2018년 싱가포르 국제 물 주간에 참가해 경주시 친환경 물 관리시스템 우수사례 발표 등 전 세계에 경주시의 위상을 높였다. 경주 물 기술을 보기 위해 필리핀 전국부시장연합회 40명, 8개국 9매체 해외언론인 그룹초청 인터뷰, 에콰도르 에스메랄다 주지사 및 오타발로 부시장 일행 등이 경주시를 방문하기도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GJ-R기술 외에도 GJ-S공법 개발에 성공해 국내뿐 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정받는 물 전문 연구소로 육성할 계획”이라며 “중장기적이고 지속해서 연구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해나갈 것”이라 말했다. 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