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군, 소성리 치유마을 조성사업에 속도

성주군이 사드 배치 문제로 장시간 고통을 받은 지역민을 위해 추진하는 마을발전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군은 최근 이병환 성주군수를 비롯한 군 의원과 주민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성리 치유마을 조성 사업’의 기본계획 연구용역 중간 보고회를 개최했다.이번 보고회를 통해 ‘쉼’과 ‘힐링’을 주요 테마로 정하고 초전면 소성리 마을과 그 주변의 잠재된 관광·문화·역사 등을 연계하는 ‘(가칭)성주 더 힐링 카운티’를 구상하는 방안을 논의했다.이 마을에 힐링거점센터 및 둘레길, 소성지힐링팜핑장, 평화계곡 힐링정원, 백세각 파리장서 기념공원, 홈실 문학촌, 원불교 힐링센터 등을 조성한다는 것.이 사업이 완료되면 침체된 지역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고, 주민소득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이병환 성주군수는 “용역보고회에서 발표된 내용과 제시된 의견들을 잘 다듬어 사업화 방안에 대한 밑그림을 조속히 마련하겠다”며 “본격적으로 사업이 추진되면 주민들이 삶의 안정을 되찾고, 마을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

소성리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 규탄 집회

소성리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는 3일 성주경찰서 앞에서 ‘반인륜적 폭력진압 및 여성인권을 무시한 경찰’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성주주민대책위 회원과 상복을 입은 소성리 할머니 등 20여 명은 이날 “지난달 28~29일 소성리에 사드 장비와 공사 장비를 반입하는 과정에서 경찰들에 의해 묵과할 수 없는 폭력진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이들은 “당시 밤을 새운 팔순이 넘은 할머니들을 2시간 이상 길바닥에 방치해 추위에 떨게 한 것은 반인륜적 행위다”며 “또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호소했으나 경찰은 이마저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김재호 기자 kjh35711@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