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개 ‘뉴딜 펀드’ 가입

2019년 8월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기업에 투자하는 ‘필승코리아 펀드’에 가입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수익금에 새 투자금을 합쳐 이번엔 ‘한국판 뉴딜’ 펀드에 재투자한다.문 대통령은 일본 수출규제 문제를 극복하는 차원에서 소부장 기업이나 글로벌 경쟁력·성장성을 갖춘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필승코리아 펀드 가입 후 무려 90% 넘는 수익률을 기록했다.소부장 펀드에서 얻은 높은 수익률을 알리는 동시에 시장의 새로운 투자처로 ‘한국판 뉴딜’을 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13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소부장 펀드에 투자한 원금은 그대로 두고 수익금을 환매한 뒤 신규 금액을 더해 한국판 뉴딜 펀드 5개에 가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강 대변인은 “5개 펀드는 디지털 분야, 그린 분야, 중소·중견기업 투자 여부 등을 적절히 감안해 선정했다”며 "각각 1천만 원, 총 5천만 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펀드 수익금만으로는 5천만 원에 다소 못 미쳐 그 부분은 신규 투자금으로 마련키로 했다”고 설명했다.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한국판 뉴딜이 국민 삶의 질을 바꿀 것이라고 했다”며 “이번 결정은 대기업·중소중견기업 협력으로 이뤄낸 성과를 대한민국 미래에 다시 투자한다는 메시지”라고 설명했다.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번 펀드 가입은 ‘필승코리아’ 펀드에서 수익 부분만 환매해 재투자하는 것으로 원금은 그대로”라며 “혹여 소부장 분야는 더 이상 투자할 필요가 없다는 오해는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이날 문 대통령이 고른 5개 펀드는 삼성액티브자산운용의 ‘삼성뉴딜코리아펀드’, KB자산운용의 ‘KB코리아뉴딜펀드’,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의 ‘신한BNPP아름다운SRI그린뉴딜펀드’ 등 주식형 펀드 세 개와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 KRX BBIG K-뉴딜 ETF’, NH아문디자산운용의 ‘HANARO Fn K-뉴딜디지털플러스 ETF’ 등 상장지수펀드(ETF) 두 개다.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문 대통령, “일본과는 다른 길 걸을 것...글로벌 소부장 강국으로 도약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일본의 수출 규제 1년을 맞아 “일본과 ‘다른 길’을 걸을 것”이라며 소재·부품·장비 2.0 전략을 제시했다.이른바 ‘소부장’ 분야의 일본 의존도를 줄이는 데서 나아가 ‘소부장 강국’으로 도약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자유무역과 국제분업 질서의 중심이 되겠다는 구상이다.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이천의 SK하이닉스을 방문,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삼아 ‘글로벌 첨단소재·부품·장비 강국’으로 도약해갈 것이고 글로벌 공급망의 안정에 기여하며 국제사회와 협력해 갈 것이다. 이것이 우리가 가고자 하는, ‘한국의 길’”이라고 강조했다.이번 방문은 일본 수출규제 이후 주요 품목의 확실한 공급안정을 이뤘으나 코로나19로 의한 국가 간 무역분쟁 등으로 글로벌 밸류체인이 급변하는 환경에 대응한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다는 인식하에 추진됐다.문 대통령이 이날 발표한 소부장 2.0 전략은 △핵심 관리품목 100개→338개 확대 △스마트 물류체계 구축을 통해 신소재 개발 비용·시간 70% 단축 △첨단투자지구 도입과 유턴기업 촉진 △국제사회와 협력 강화 등이다.그는 “우리는 튼튼한 제조업 기반과 세계적인 정보통신기술(ICT) 혁신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며 “무엇보다 코로나 방역 성공을 통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투자처임을 입증했다”고 말했다.특히 “우리는 수출규제 대응과 코로나 위기극복에 발휘한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소부장과 첨단산업의 성장이 ‘경제위기극복’이고 ‘산업 안보’이며, 혁신 성장의 길이다”고 강조했다.정부는 이날 ‘소부장 으뜸기업’ 100개를 선정해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육성전략도 발표했다.정부는 반도체, 바이오, 미래차, 수소, 이차전지 같은 신산업에 집중하여 첨단산업을 유치하고 전자·자동차·패션 같은 중요도가 높은 품목을 중심으로 국내 유턴을 촉진한다.일본을 대상으로 했던 핵심 관리품목 100개를 전 세계를 대상으로 확대하여 338개로 대폭 늘려 ‘디지털 공급망’과 ‘스마트 물류체계’를 구축하여 공급망 변화에 신속히 대처하고 ‘소재혁신 AI 플랫폼’으로 신소재 개발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70% 이상 단축한다.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