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충섭 김천시장 코로나 19 성금 1천만 원 기탁

김충섭 김천시장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고통분담을 위해 4개월간 봉급액의 30%인 1천만 원을 성금으로 기탁했다.또 김천시청 1천100여 명의 공무원도 자발적으로 모은 성금 5천200만여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경북지부에 맡겼다.김천지역 기업들도 코로나19 고통분담에 동참하고 있다.국내 3대 철도차량 완성차 기업으로, 김천에 공장을 둔 다원시스는 김천시청에 성금 3천만 원을 전달했다. 한국도로공사는 대구·경북 지역민에게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위생용품을 지원해 달라며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 원을 기탁했다. 생활이 어려운 지역 주민에게는 일정액의 ‘김천사랑 상품권’을 전하기로 했다.한국전력기술도 최근 성금 5천만 원(김천시 3천만 원, 대구·경북 2천만 원)을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 기탁했다. 이에 앞서 김천의 아동과 노인 복지시설에 마스크 등 위생용품을 지원한 바 있다.김충섭 김천시장은 “ 크지 않은 금액일 수도 있지만 시민들을 향한 공직자들의 마음이 가득 담긴 성금을 통해 시민들이 희망과 용기를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안희용 기자 ahyon@idaegu.com

강은희 교육감과 대구 8개 구·군청, 코로나19 극복 위해 성금 모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민의 고통을 분담하고자 대구지역 기관단체장의 급여 기부를 통한 성금 지원이 잇따르고 있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코로나19로 인해 위기를 겪는 국민들의 고통을 분담하는 차원에서 ‘정부의 장·차관 4개월 월급의 30% 반납운동’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강 교육감은 “코로나19로부터 특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시민들을 위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대구시민이 하나 되는 마음으로 서로 격려하며 힘을 모아 이 위기를 함께 헤쳐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작은 성금이라도 뜻이 있는 공무원들이 대구시민 돕기에 함께할 수 있도록 자체적으로 교육청 차원의 성금 모금도 전개할 계획” 이라고 덧붙였다. 교육감의 올해 연봉은 1억2천784만 원으로, 4개월 월급의 30%를 반납할 경우 1천 278만 원 정도가 된다. 또한 대구 기초단체장들도 월 급여 50%를 기부하고, 구·군청 직원들은 직급에 따라 성금 모금에 동참한다. 직원들 가운데 6급 이상은 5~20만 원, 7급 이하는 구·군청 상황에 따라 자율 참여한다. 24일 서구청에 따르면 대구 구청장·군수협의회장인 류한국 서구청장이 대구 기초단체장들과 성금 모금을 위한 협의를 진행했고, 이를 통해 각 지역의 소외계층을 지원하기로 했다. 류한국 대구 구청장·군수협의회장은 “대구 기초단체장들과 각 직원들이 코로나19 대응으로 힘든 상황에서도 뜻을 함께 해 줘 고맙다”며 “지역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과 힘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아진산업 서중호 대표 코로나19 성금 2천만 원 기탁

경산시 진량읍 서중호 아진산업 대표는 지난 20일 경산시청을 방문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조기 종식을 위한 성금 2천만 원을 쾌척했다.서중호 대표는 “코로나19 사태가 하루빨리 종식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나눔에 참여하게 됐다”며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남동해 기자 namdh@idaegu.com

DGB대구은행, 구미시에 코로나19 성금 1억 원 전달

DGB대구은행이 지난 18일 구미시에 코로나19 성금 1억 원을 기탁했다.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를 통해 지정기탁된 이번 성금은 코로나19 확진자와 자가 격리자 의료비 지원, 취약계층 감염병 예방용품 배부,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 물품 제공, 대응인력과 의료진 보호구 확보 등에 쓰일 예정이다.황정호 대구은행 경북본부대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과 일선에서 노력하고 있는 의료진 등을 위해 유용하게 사용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대구은행은 다양한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한편 대구은행은 이웃돕기 성금 전달, 취약계층 여름 이불 제공, 저소득 가정 명절 나기 지원, 장학기금 기탁 등 다양한 지역사회 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결혼이주민여성 부부 청도군에 코로나 19 성금

청도군 김상규(51)씨와 아내 김미애(37·베트남)씨는 지난 16일 코로나19로 힘든 지역주민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며 성금 100만 원을 청도군에 기탁했다.김상규씨 아내는 2005년 베트남에서 우리나라로 시집 온 결혼 이주여성이다.아내 김씨는 시어머니와 남편, 아들 2명, 딸 1명과 함께 청도군에서 거주하며 지역 내 결혼이민여성들을 위한 무료 통역 활동을 하고 있다.지난해 경북도 경찰서 다문화 가족 행복 지킴이로 위촉됐다.김씨 부부는 매월 5만 원씩 적금한 돈 100만 원을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위해 선뜻 내놨다.김미애씨는 “한국 생활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기까지 청도군의 아낌없는 격려와 지원으로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그 고마움을 이번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위해 적은 금액이지만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이승율 청도군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는 부부의 따뜻한 마음에 큰 감동을 받았다”며 “뜻깊은 성금 기탁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김산희 기자 sanhee@idaegu.com

상주고 김영준 총동창회장 성금 1천만 원 기탁

김영준 상주고 총동창회장은 지난 17일 상주시청을 방문해 코로나19 특별성금 1천만 원 기탁했다.김영준 회장은 상주고 23회 졸업생으로, 인천시 남동구에서 가본레이저(기계제조업)를 경영하고 있다.그는 “고향 주민들과 고통을 나누는 기회가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 취약 계층에 더욱 관심을 갖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