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산란계 농장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진…22만 마리 살처분

경북도는 13일 문경시 농암면 산란계 농장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로 최종 확진됐다고 밝혔다.이로써 경북에는 지난달 1일 상주 산란계를 시작으로, 구미 삼계, 경주 산란계·메추리에 이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5건 발생했다. 전국은 57건이다. 도는 문경 해당농장에 사육중인 산란계 3만8천 마리와 반경 500m이내 19만 마리를 포함해 전체 4개 농장 22만8천 마리를 살처분했다. 또 10km 방역대내 농장 6호, 역학관련 농장 7호 및 사료공장 1개소에 대해 이동제한 및 긴급 예찰·검사를 실시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가 확진됨에 따라 문경 내 모든 가금농장의 가금에 대해서는 7일간, 발생농장 반경 10km 방역대내 가금농장은 30일간 이동이 제한된다. 도는 농장 진입로·주변 생석회 벨트 구축 등 4단계 소독과 같은 기본적인 방역수칙 준수외에, 출입차량·사람·야생동물 등 전파요인 차단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경북도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추가 발생을 막기 위해 민·관이 각자의 위치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를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청도군 AI 차단 방역을 위한 총력전

청도군이 지난 15일 AI 차단 예방을 위해 모든 가금사육농가에 담당공무원을 지정해 농가4단계 △농장 진입로·주변 생석회 도포 △농장 마당 매일 청소·소독 △축사 출입시 장화 갈아신기 및 손 소독 준수 △축사 내부 매일 소독과 가금 방사사육 금지, 임상예찰 전수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가축방역상황실, 거점소독시설을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김산희 기자 sanhee@idaegu.com

경북 농협, 돼지열병 구제역 등 가축 질병 대비 특별 방역

경북농협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나 구제역 등 가축질병으로부터 안전한 경북을 위해 내년 2월까지 특별방역기간을 운영키로 했다.농협은 14일 긴급 지원용 방역용품(생석회) 비축기지인 안동 우시장을 방문해 비축기지 운영상황 및 축산사업장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이번 현장점검은 지난 9일 강원도 화천소재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른 후속조치로 경북지역으로의 차단을 위해 마련됐다.또 농협은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특별방역기간을 운영하고 생석회 20kg 2천200포(44t), 소독약 600ℓ, 방역복 600벌 등을 비축해 가축질병 발생 시 긴급 지원에 대비하고 있다.ASF 비상방역대책회의를 통해 경북 23개 전 시군지부 비상근무와 차단방역 강화조치 내용을 철저히 이행토록 지도하고 거점소독시설과 농협공동방제단의 방역시설 점검 및 방역활동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경북농협 김춘안 본부장은 “모든 방역역량을 총동원해 구제역·AI·ASF부터 청정 경북지역을 유지할 수 있도록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