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삼성SDI서 폐수 유출

폐수가 유출된 삼성SDI 뒷벽 공사장. 일부 폐수가 임은동 방향 하수관로로 유입됐지만 삼성SDI측이 펌프를 이용해 회사 안으로 끌어들였다.구미 삼성SDI에서 폐수가 외부로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구미시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2시께 구미국가산업1단지 삼성SDI 뒷벽 공사장에서 기초공사 작업을 하던 근로자가 폐수가 나온다며 신고했다.폐수는 2시간 정도 유출된 뒤 삼성SDI측이 섬유공장 생산라인을 중단하자 더 이상 나오지 않았다. 일부 폐수는 임은동 방향 하수관로로 유입됐지만 삼성SDI측이 펌프를 이용해 대부분 회사 안으로 끌어들였다.구미시 관계자는 “사업장에 있는 섬유공장에서 사용하는 염료가 지하수와 섞여 외부로 흘러나간 것으로 보인다”며 “폐수가 유출된 곳이 하수종말처리장으로 이어지는 하수관로여서 인근 하천으로 유입될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구미시는 시료를 채취해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에 성분 분석을 의뢰한 상태다.류성욱 기자 1968plus@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