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핸드볼팀 성희롱 혐의 감독, 사직서 제출

대구시 여자핸드볼팀 성희롱 사건에 가해 혐의를 받고 있는 감독이 30일 대구시체육회에 사직서를 제출했다.시체육회는 곧바로 사직 수리를 하지 않고 조사 결론이 나온 이후 최종 결정한다는 계획이지만 팀 내부에서는 선수 간 갈등이 심화되면서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고 있다.30일 대구시체육회에 따르면 여자핸드볼팀 선수들을 지난 4월 팀 회식 술자리에서 성희롱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감독이 이날 오전 시체육회에 사직서를 제출했다.감독은 “향후 결백이 입증되더라도 일부 선수가 부정적으로 느꼈다면 더는 할 말이 없다”며 “선수들에게 성희롱한 적은 절대 없다”고 말하며 사직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감독의 거취 문제가 불거지자 여자핸드볼팀 내부에서도 선수 간 불화가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앞서 지난 29일 오전 팀 선수 총 15명 중 12명이 감독 옹호 내용이 담긴 진정서를 시체육회에 제출했다.선수들 사이에서는 누가 제보했는지 확인하거나 서로의 입장 차를 보이면서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지역체육계 한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선수가 팀 내 문제점을 폭로하면 나머지 선수들도 동조해 힘이 돼주거나 추가 폭로가 나오기 마련이다”며 “하지만 이번 대구 여자핸드볼팀의 경우에는 사건으로 선수 간 갈등이 생기면서 진실 확인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정확한 진상조사가 필요해 보인다”고 전했다.대구시체육회는 핸드볼 선수들과 논의해 모두에게 곧 휴가를 줄 계획이다.현재 숙소에 함께 있는 선수들의 갈등이 더 심해지기 전에 집으로 돌려보내겠다는 취지다.대구시체육회 관계자는 “여자핸드볼팀 선수들 사이에서 갈등이 심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훈련은 무리라 판단해 휴가 조치를 한 후 대구시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에 응하도록 할 예정”이라며 “답답한 상황이다. 현황 파악도 제대로 못하고 있지만 빠른 시일 내 결과가 도출돼 사건이 마무리됐으면 한다”고 말했다.대구시는 이번주 내로 외부인으로 이뤄진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대구시장 정무라인 대대적 변화 예고…보좌진들 일괄 사직서 제출

대구시장 정무라인의 대대적 변화가 예고된다.권영진 대구시장 일부 보좌진들이 18일 사직서를 제출했다.권 시장은 최근 간부회의 등에서 정무라인의 대대적인 쇄신 의지를 밝힌 만큼 보좌진들의 재배치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정해용 정무특보, 김대현 비서실장, 장영철 정책보좌관, 이만섭 홍보보좌관 등이 사직서를 일괄 제출했다. 정무라인인 강명 서울본부장 등은 사직서를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이승호 경제부시장의 사의 표명에 이어 권 시장 보좌진들이 사직서를 제출하면서 대구시 정무라인의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일부 보좌진들은 외부로 배치되고 강명 본부장이 대구시청에 재입성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이번 보좌진들의 사직서 제출은 정무라인 변화의 예고편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귀띔했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이인선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사직서 제출

이인선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이 지난 26일 오후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나타났다.이 청장은 이날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사퇴에 대한 논의를 하고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공직자가 내년 4·15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서는 1월16일까지 사직을 해야 예비 후보자로 등록할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이 청장은 수성을 출마로 자유한국당 주호영 국회의원과 공천 경쟁에 격돌할 것으로 보인다.한편 2017년 10월30일 취임한 이 청장의 공식 임기는 내년 7월30일까지다.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