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농협, 경북농협 현 사옥 이전 확정

대구농협이 오는 11월 중 안동으로 이전을 앞둔 대구 북구 대현동의 경북 농협의 현 사옥(본보 7월30일 15면)을 사용하기로 했다.경북농협 사옥이 대구농협에 비해 규모가 크고 활용도가 높다보니 경북농협 사옥을 활용하는 게 훨씬 유리하다는 판단에서다.경북농협은 11월초 안동 경북도청 인근(안동시 풍천면 갈전리 1649)의 신사옥으로 이전한다. 대구농협은 경북농협이 안동으로 이전하는 11월부터 현 경북농협 사옥을 리모델링한 후 이르면 내년 1월께 자리를 옮긴다는 계획이다.현 경북농협 사옥은 지하 1층, 지상 7층 규모로 본관동(9천614㎡), 제2별관(2천885㎡)이 있으며 경북지역보증센터, 대경심사센터, 대경권업무지원단 등이 입주해 있다. 건물 규모로 비교하면 대구농협 사옥의 2배 수준이다.이에 따라 대구농협은 현 사옥보다 훨씬 큰 경북농협 사옥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고자 농협중앙회, NH농협은행 등 농협 계열사와 함께 사용하기로 했다.또 경북농협 사옥에 현재 입주해 있는 대경심사센터, 대경권업무지원단도 잔류하기로 했다. 훨씬 여유있는 내부 및 주차 공간을 확보하게 된 대구농협 측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대구농협 관계자는 “대구농협이 관련 계열사 등과 함께 경북농협 사옥으로 옮기면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다만 현 대구농협 사옥의 활용방안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관계자는 “현 부지 사용방안에 대해 매각, 임대에 대한 문의는 오가고 있지만 정확히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LH대경본부, ‘cafe 카멜레존’ 개소

LH대구·경북지역본부(본부장 김정진)가 지난 9일 본부 사옥 내 북카페 ‘cafe 카멜레존’을 개소했다. 북카페는 LH 자산을 활용한 주민참여형 공유 공간 조성하고자 마련됐다. ‘cafe 카멜레존’ 북카페는 사옥 1층 172㎡(52평) 규모로 마치 온실을 닮은 듯한 내부 및 오픈 공간을 구성돼 있다.간단한 음료를 즐기며 책을 읽을 수 있는 시설로 조성했다. 북카페 내부에는 도서뿐만 아니라 컴퓨터를 비치했으며, 노트북 사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무선 와이파이도 제공된다. 음료는 무인카페 형식으로 제공되며, 운영에 따른 수익은 지역사회를 위해 기부할 계획이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경북농협 사옥, 빈 건물로 방치?

경북농협(대구 북구 대현동)이 오는 10월 안동 이전에 따른 현 건물 활용 방안에 대해 골몰하고 있지만 뾰족한 대안을 찾지 못하고 있다.이에 지하 1층 지상 7층의 본관동(9천614㎡)과 지하 2층 지상 4층의 제2별관(2천885㎡)을 갖춘 경북농협 건물이 빈 건물로 방치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29일 경북농협과 농협중앙회 등에 따르면 경북지역의 금융업무를 담당하는 경북농협이 사옥을 대구에 둔 것은 비효율적이라는 판단으로 오는 10월 안동의 경북도청 맞은편으로 사옥을 옮기기로 했다.또 도청 이전에 따라 경북의 여러 기관과 협력을 강화하려는 목적으로 사옥 이전을 결정했다.농협중앙회와 경북농협은 오는 10월 이후 빈 건물이 될 현 경북농협 사옥에 대구농협(대구 수성구 중동) 이전을 고려하고 있지만 대구농협의 입장이 회의적인 것으로 알려졌다.대구농협은 현 경북농협 사옥의 규모가 대구농협 사옥(연면적 6천100㎡의 7층 규모) 보다 2배가량 크다는 점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또 직원 수와 규모 등이 경북농협에 훨씬 못 미쳐 경북농협 사옥의 공간을 모두 활용할 수 없는 만큼 사옥 이전이 비효율적이라는 입장이다.여기에다 현재 수성구에 있는 대구농협 사옥을 북구로 옮기면 타 구·군보다 상대적으로 경제활동이 왕성한 수성구의 고객층 유지가 힘들어진다는 것도 한몫했다. 만약 경북농협으로 옮긴다고 해도 수성구의 사옥을 매각하거나 임대하는 것도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대구농협 관계자는 “그동안 수성구에서 확보한 금융 고객층이 있는데 북구로 이전해버리면 그 고객들을 다 잃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대구농협 내부에서는 실리적인 면으로 볼 때 이전이 달가운 상황이 아니라는 분위기가 형성돼 있다”고 말했다.이에 대해 경북농협은 현 사옥에 입주해 있는 업무지원단과 심사·보증센터 등의 계열사는 안동으로 이전하지 않아 경북농협이 빠진 공간에 대구농협이 들어온다면 규모 측면에서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경북농협 관계자는 “이전 이후 빈 사옥의 활용에 대해 중앙회와 여러 차례 논의하는 과정에 대구농협이 사용하는 것이 가장 유력한 방안으로 거론됐었다”며 “대구농협이 경복농협의 사옥을 사용하면 상징적인 의미가 있을 것이다. 또 경북농협 사옥도 규모·교통·지리적 여건에서 우수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김도안 대구농협 본부장은 “사옥 이전에 대해 지금까지 확정된 사안은 아무 것도 없다”며 “현재도 논의하고 있는 만큼 이르면 다음달 중 이전 여부에 대한 결론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대구MBC, 사옥부지 매각 첫단추 꿰다

대구문화방송(이하 대구MBC)이 하나컨소시엄과의 업무협약(MOU) 체결로 사옥부지 매각을 위한 첫단추를 뀄다.대구MBC는 토지매매와 관련한 기본적인 사항을 정하기 위해 하나컨소시엄과 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하나컨소시엄은 또 프로젝트금융투자회사를 설립, 올해 안에 대구MBC와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관공서의 인허가를 받은 후 본격적으로 대구MBC 사옥부지 개발에 들어갈 예정이다.앞서 대구MBC는 지난달 2일 사옥부지 매각 입찰을 통해 하나금융투자 및 GS리테일, 모아종합건설로 구성된 하나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바 있다.주거시설 개발은 모아종합건설이 전담하고, 상업시설 개발은 GS리테일이, 개발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시행 및 금융업무는 하나금융투자가 맡기로 했다.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은 “앞으로도 금융자문 및 투자업무를 넘어 공모 사업 입찰을 통한 시행 참여 기회를 넓혀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장준수 GS리테일 개발사업부문 상무는 “GS리테일은 대구MBC 부지가 대구를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재탄생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