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보훈병원서 국가유공자 위로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14일 대구보훈병원을 방문해 입원치료 중인 국가유공자들을 위로하고 위문금을 전달했다.권 시장은 매년 6월이면 대구보훈병원을 찾아 감사인사와 존경의 뜻을 전한다.권 시장은 이날 “대구시는 국가유공자의 공헌과 희생에 보답하고 유공자와 유족에 대한 예우 강화 및 자긍심 고취를 위한 다양한 보훈시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대구시는 1급 중상이자, 2인 이상 전사자 유족 가정 등 120여 가정에 자활지원금을 지원했다. 또 지난 100주년 3·1절에는 생계가 어려운 독립유공자 손자녀 1천77 가정에 특별위문금을 전달했다.이와 함께 지난 6일 현충일 추념식 행사 후 지역사회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큰 보훈가족 9명에 대한 시장 표창을 수여했다.권 시장은 “애국선열과 국가유공자의 희생과 헌신으로 오늘날의 대한민국은 자유와 번영의 꽃을 피웠다”며 “대구시는 보훈가족이 자긍심을 가지고 지역 공동체에서 명예롭게 사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