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조원 화이트바이오 시장을 잡아라

대성그룹은 미생물을 활용한 청정에너지 및 환경 기술의 최신 트렌드를 전망하고 시장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2019 대성해강미생물포럼’을 오는 20일 조선호텔에서 개최한다.올해로 3회째를 맞은 2019 대성해강미생물포럼은 ‘실험실에서 산업으로, 바이오경제의 도래’라는 주제로 진행한다.레드 바이오(의약), 그린 바이오(농업) 분야에 비해 국내에서는 아직 기술개발이 더딘 화이트 바이오 (에너지·석유화학) 분야의 산업화에 근접한 기술들과 상용화 단계에서의 기술적, 제도적 애로 등을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주요 연사로 지오박터균을 이용한 미생물 연료전지 분야에서 세계적인 권위자인 미국 매사추세츠 주립대 데렉 러블리 교수, 미생물을 활용한 바이오 에너지와 에너지 효율 개선 연구에서의 성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는 매사추세츠공과대(MIT) 크리스탈라 프래더 교수, 대사공학 전문가로 산업계와 연계해 친환경 화학제품생산 연구 개발에 경제성을 인정받은 유니스트(UNIST·울산과학기술원) 박성훈 교수가 참가한다.시스템 및 합성 생명공학 분야를 이끌고 있는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조병관 교수가 좌장을 맡는다.화이트바이오 산업분야의 글로벌 리더 기업인 독일의 엔비텍 바이오가스사의 최고재무관리자(CFO) 요르그 피셔를 초청해 바이오 메탄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최신 기술과 공정소개 및 이를 활용한 사업 모델에 대한 사례 발표도 진행한다.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은 “에너지 대전환 시대에 화석원료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탄소배출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다양한 ‘화이트바이오’ 기술들이 머지않아 실험실에서 산업현장에서 활발하게 진출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시장규모도 급성장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포럼개최 의의를 강조했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축사 악취저감은 농업미생물이 해결사

“축사 악취저감 및 축사환경 개선에는 농업 미생물이 해결사 입니다.” 상주시농업기술센터는 농촌 지역마다 주요 민원대상인 축사 악취 발생에 대해 농업 미생물을 축산농가에 공급해 문제해결에 나서고 있다. 상주시농업기술센터 농업미생물관에서는 매년 180여t의 농업 미생물을 상주시 축산 농가 등에 공급하고 있다. 시는 건강한 가축 생산과 축사 환경 개선을 위해 축산농업인을 대상으로 연중 월·화·목요일에 총 4종의 미생물(고초균, 효모, 유산균, 광합성세균)을 무료로 공급하고 있다. 축산분야 농업미생물을 공급받기 위해선 주민등록 주소지와 축사주소가 모두 상주시인 농업인이어야 하며, 신분증과 농업경영체 등록증 또는 가축사육 개체현황을 지참하여 본인이 직접 농업미생물관에 방문하면 된다. 농업미생물 사용은 가축의 면역성 증가와 증체를 위해선 혼합균(고초균+효모+유산균)을 이용해 생균제 제조 및 음수에 첨가해 사용한다. 생균제는 미강 100kg, 혼합균 lL, 당밀 1kg, 물 30L를 혼합해 밀봉한 뒤 5~7일간 발효시켜 제조하고 사료의 1~3%를 급여하면 된다. 생균제 제조가 어려운 농가는 혼합균을 물에 1천~1만배(가축별 상이) 희석해 급여하면 된다. 상주시농업기술센터 미생물업무 관계자는 “기온이 높아지는 봄철부터 증가되는 악취 저감을 위해선 광합성세균을 사용해야 한다”며 “축사 분무 시 광합성세균을 100배 희석하여 첫 1개월 주 2회, 악취감소 후 주 1회 1㎡당 1L를 살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퇴비장과 분뇨장에 사용할 때는 광합성세균을 500배 희석해 주 1회 살포하면 악취가 심해지는 여름철에는 고초균을 추가로 혼합하면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세진 미래농업과장은 “농업미생물 공급이 상주시 축사 환경 개선에 큰 도움이 되고 있으며 이웃에게 악취로 피해가 가지 않도록 꾸준히 사용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