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씨름부 박찬주·이현승, 모교에 1천만 원 기부

영남대학교 씨름부 박찬주(22·특수체육교육과4)와 이현승(22·특수체육교육과4)이 모교 발전기금으로 1천만 원을 기부했다.내년 2월 졸업을 앞둔 두 선수는 지난 27일 영남대 서길수 총장을 만나 각 500만 원씩 발전기금 1천만 원을 기탁했다.이들은 “재학 동안 기량이 크게 성장했고 감독님과 코치님의 지도는 물론, 씨름부 동료들과 함께 훈련했기에 가능한 성과”라며 “대학을 졸업하고 실업팀에 가서도 영남대 선후배들과 함께 씨름 명가 전통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두 선수는 대학 시절 내내 각 체급 상위권에 속하며 영남대 씨름부의 전성시대를 이끌었다.박찬주는 대통령기전국장사씨름대회 등 전통 씨름대회에서 수차례 금메달을 획득하며 대학 최강자 자리를 지켜왔다.1학년부터 4년간 장사급 1위를 줄곧 유지하며 대학부 절대강자로서 압도적인 기량을 보여줬다.전국에서 4개 팀이 졸업을 앞둔 박찬주를 두고 스카우트 경쟁을 펼친 끝에 최종 태안군청 씨름단에 입단이 확정됐다.이현승은 체육학을 복수로 전공하는 등 학업과 운동 모두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으며 엘리트 체육인으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80㎏ 소장급 유망주로 졸업 후 문경시청 씨름단에 입단할 예정이다.영남대 서길수 총장은 “그 누구보다 많은 구슬땀을 흘리며 성과를 이룬 두 학생이 자랑스럽고 실업팀에 가서도 활약을 이어갈 것으로 믿는다”며 “후배들도 선배들의 발자취를 따라갈 수 있도록 대학 차원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이찬원 엄마팬클럽’ 이찬원 모교 영남대에 2천만 원 기탁

‘미스터트롯’ 이찬원 팬클럽이 이찬원씨의 모교인 영남대학교에 장학금을 기탁해 화제다.‘이찬원 엄마팬클럽’ 오준 대표와 회원들은 최근 영남대를 찾아 서길수 영남대 총장에게 학생들을 위해 써달라며 2천만 원을 전달했다.오준 대표는 “이찬원의 생일을 맞아 팬클럽에서 의미 있는 선물을 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모았다”며 “아직 학생 신분인 이찬원의 모교 선후배들이 공부하는데 도움을 주고자하는 ‘엄마의 마음’으로 회원들이 십시일반 모금해 장학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이어 “큰돈은 아니지만 학생들이 공부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이찬원과 영남대를 응원 하겠다”고 덧붙였다.영남대는 ‘이찬원 엄마팬클럽’이 기탁한 2천만 원을 ‘이찬원 장학금’으로 명명하고, 학생 장학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장학금 기탁 소식을 전해들은 가수 이찬원씨는 모교를 찾은 팬클럽 회원들을 위해 영남대에 깜짝 영상편지를 전해왔다.이씨는 영상편지를 통해 “항상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팬들과 영남대 교직원, 학우, 동문들에게 감사하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분들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것으로 생각되는데, 더 좋은 노래로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인사를 전했다.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대한민국 대표 트로트 가수로 성장해 나가고 있는 이찬원 학생의 선한 영향력이 팬클럽을 통해 모교인 영남대로 전해졌다”며 “사회 각계각층에서 활약 중인 영남대 동문들의 선한 영향력이 대한민국 곳곳으로 퍼져나가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에너지를 불러일으키길 바란다”고 말했다.‘이찬원 엄마팬클럽’의 ‘이찬원 장학금’ 기탁 관련 영상은 영남대학교 공식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watch?v=OHtFXhVSGCo&feature=youtu.be)에서 확인할 수 있다.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서태원 관세사, 모교 경북대에 1억 원 장학기금

경북대 경제학과 57학번인 서태원 관세사(관세법인천지인 포항지사 대표)가 장학기금 1억 원을 전달키로 했다.서태원 관세사는 지난 17일 김상동 경북대 총장과 만나 경북대학교총동창회효석장학회에 장학기금 1억 원을 약정하며 “효석장학회를 설립하신 고 조운해 전 이사장의 뜻을 이어가고자 기부를 결심했다. 모교 경북대의 이름을 빛낼 미래 인재를 위해 올바른 곳에 쓰이길 바란다”고 밝혔다.서태원 관세사는 지역사회 발전과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해 2009년 포스텍과 2014년 포항시장학회에도 각각 발전기금 5천만 원을 전달한 바 있다.경북대 의과대학 전신인 대구의과대학을 졸업한 고 조운해 전 이사장은 모교 후학 양성을 위해 1995년에 사비 13억 원을 출연, 재단법인 효석장학회를 설립했다. 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4·15 총선 드론) 정희용 모교에서 교통안전지킴이 나서

내년 총선에서 고령·성주·칠곡에 도전장을 내민 자유한국당 정희용 예비후보가 17일 오전 모교인 왜관초등학교에서 등굣길 교통안전지킴이로 나섰다. 최근 스쿨존(어린이 보호구역) 내 어린이 안전 확보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아진 데 따른 것이다.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경북에서 올해만 21명의 아이들이 스쿨존 내에서 다치거나 사망했다.하지만 현재 도내 스쿨존 1천207곳 중 과속 단속 카메라가 설치된 곳은 5%(61곳)에 불과하다.이날 교육현안에 대한 의견도 수렴했다. 정희용 예비후보는 “교육환경 개선과 스쿨존 안전 인프라구축에 많은 예산이 필요한 만큼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경험과 풍부한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예산을 조속히 확보, 아이들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