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춘, 월성1호기 조기폐쇄 위해 판매수익 과소평가 주장

한국수력원자력이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 과정에서 참고한 경제성평가보고서가 월성 1호기의 판매 수익 전망치를 의도적으로 과소평가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구미을)은 7일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제출받은 ‘월성1호기 경제성평가보고서’ 및 ‘전력통계정보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보고서는 전기판매 단가를 과도하게 낮춰서 예상했다”며 “탈원전 정책의 일환으로 월성 1호기를 폐쇄하기 위해 그 경제성을 악의적으로 왜곡했다”고 주장했다.보고서에 따르면 원전 전기 판매단가를 메가와트(㎿)당 2018년 5만5천960원, 2019년 5만2천670원으로 전망했지만 실제 단가는 2018년 6만2천92원, 2019년 7월까지는 5만6천68원이었다.보고서상 판매단가와 실제 판매단가에 해당연도 예상 전기판매량을 각각 곱해 산출한 판매수익 전망치를 비교한 결과 월성 1호기가 계속 가동됐을 경우 보고서가 예상한 판매수익보다 228억4천649만원을 더 창출할 수 있었다는 것이 장 의원의 분석이다.한수원은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지난해 6월 월성 1호기의 조기 폐쇄를 결정했고 올해 2월 원자력안전위에 영구 정지를 위한 운영변경허가를 신청한 상태다.장 의원은 “보고서는 월성 1호기의 가동률이 40%일 때 향후 5년간 562억 원의 손해가 발생해 경제성이 없다고 평가했으나 실제로는 2년도 되지 않아 보고서상 손해액의 절반을 메꿨다”며 “멀쩡한 월성 1호기를 조기 폐쇄 결정한 한수원은 국가와 회사에 막대한 손해를 끼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대구시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국비 37억 확보

대구시가 산업통상자원부에 응모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에 선정돼 국비 37억 원을 확보했다.이 사업은 태양광, 지열, 연료전지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을 융합해 주택, 건물, 산업체 및 공공시설 등에 보급하는 특정 구역복합 사업이다.전담기관인 한국에너지공단의 주관으로 공개평가, 현장평가 등을 거쳐 대상 지자체를 선정했다.시는 공모사업 신청을 위해 지난 3월 전문 시공업체를 참여기업으로 자체공모를 거쳐 해당업체를 선정했으며 대구시, 달성군, 대구테크노파크를 주관기관으로 참여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모했다.이번에 확보한 국비 37억 원과 시비 27억 원과 민간 부담금 21억 원을 합해 사업비 85억 원을 투입한다.이를 통해 성서2차 산업단지 산업체 23개소 1천200㎾, 달성군 다사·논공읍 등 주택 195개소 585㎾, 동구 연경지구와 갓바위 시설지구 57개소 409㎾ 등 모두 334개소에 3천700㎾ 규모의 태양광 설비와 지열 시스템을 보급한다.지난 3개월간 수용가 모집을 위한 주민설명회와 현장방문 컨설팅을 통해 신청접수를 받았다. 신청한 수용가는 태양광 및 지열 등의 에너지원에 따라 국비 50%, 시비 20~35%가 지원되고 자부담은 15~30%다.대구시는 앞서 2017년 달성군 테크노폴리스를 시작으로 올해까지 3년 간 국비 56억 원과 시비 27억 원, 민간 부담금 36억 원을 포함한 119억 원을 투입해 690여 개소에 태양광 설비 등 신재생에너지 4.4㎿를 주택, 건물, 산업체, 공공기관 등에 보급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