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문협회 등 언론 3단체 6일 제64회 신문의 날 기념대회 개최

한국신문협회(회장 홍준호)·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회장 김종구)·한국기자협회(회장 김동훈)(이하 언론3단체)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64회 신문의 날 기념대회가 6일 오후 2시 30분 한국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열렸다. 이번 기념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규모를 축소해 개최했다.언론3단체장과 신문협회 손현덕 부회장(매일경제 발행인) 및 한국신문상 심사위원장(이영만 전 경향신문·헤럴드경제 발행인), 수상자 등 20여 명이 참석해 ‘제64회 신문의 날 표어’와 ‘2020년 한국신문상’에 대한 시상만 진행했다.기념대회에서 시상해 온 신문협회상은 올해는 각 회원사가 자체적으로 시상한다. 홍준호 신문협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정통 저널리즘을 추구하는 언론 본연의 자세야말로 우리가 지향해야 할 최고의 가치이며 존재이유”라고 강조한 뒤, “각종 권력으로부터 언론을, 가짜뉴스로부터 진짜뉴스를 지키기 위해 우리는 언론의 자유를 위협하는 일체의 부당한 외부 압력과 간섭을 배격하며, 진실보도라는 언론 본연의 가치를 생명줄로 여겨야 한다”고 밝혔다. 홍 회장은 끝으로 “모든 민주주의 사회에서 국민은 자기 수준만큼의 언론을 갖는다고 할 수 있다”며 “신문읽기는 민주시민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김종구 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은 개회사에서 “혁명적으로 변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신문의 입지는 흔들리고, 온라인을 통해 무분별하게 유포되는 가짜 뉴스의 폐해와 뉴스 자체의 신뢰성 문제는 세계적인 현상이 됐다. 하지만 이런 위기 속에서 오히려 희망을 본다”며 “온라인에는 오염된 정보가 가득하지만, 우리 신문인에게는 무엇이 중요하고, 무엇이 객관적이며, 무엇이 정확한 정보인지 판단하는 능력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동훈 기자협회장은 독자 여러분들께 드리는 글을 통해 “신문은 권력을 감시하며 독자들의 알권리를 충족시킴과 동시에 정의사회 구현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이는 세상에 신문이 나오면서부터 시작된 숙명이자 앞으로도 지켜가야 할 길이다”고 독려했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한국신문협회 홍준호 회장 선임

한국신문협회는 지난 3월27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정기총회와 임시이사회를 잇달아 열고 홍준호 조선일보 발행인을 제47대 회장으로 선임했다.이병규 전 회장은 이사 겸 고문으로 추대됐다. 홍 회장은 서울대 동양사학과를 졸업하고, 조선일보 정치부장, 논설위원, 편집국장, 경영기획실장과 한국신문협회 이사·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부회장으로는 동아일보 임채청·매일경제 손현덕·광주일보 김여송·매일신문 이상택 발행인 등 4명을 선임했다. 홍 회장은 인사말에서 “지금 신문업계는 여러 방면에서 많은 도전을 받고 있지만 이런 때일수록 모두가 힘을 모으고 지혜를 나누며 하나가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이어 “그 첫 걸음은 언론의 기본으로 돌아가는 것”이라며 “언론계는 내부의 차이를 넘어 언론 본연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삼아야 한다고”고 강조했다.홍 회장은 또 “우리사회에는 언론 본연의 가치를 해치고 언론을 옥죄려는 압력들이 거세고 가짜뉴스도 넘쳐나지만 신문협회는 가짜뉴스로부터 진짜뉴스를 지키고 언론과 언론 종사자들을 보호하는 든든한 울타리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정기총회에서는 또 이사 21명, 감사 2명 등 모두 23명의 새 임원진을 구성했다.임기는 2022년 정기총회까지이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영남일보 송국건 서울본부장, 한국바른언론인 대상 수상

한국바른언론인협회(이사장 최재영)는 25일 한국바른언론인대상 정치부문에 영남일보 송국건 서울본부장을 선정해 시상했다.송 본부장은 1988년 영남일보에 입사해 기자생활 32년 대부분을 정치부 기자로 활동하며 역대 정부마다 중량감있는 비판 기사를 다수 집필한 공로를 인정받았다.특히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 ‘송국건의 혼술’을 기획해 정치 이슈를 시청자의 눈높이에서 쉽게 정리해 구독자가 12만명에 이르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다.이날 한국바른언협은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시상식을 열고 송 본부장을 비롯한 8명의 언론인에게 한국바른언론인대상을 수여했다.국제부문에는 동아일보 서영아 논설위원이, 금융경제부문은 매일경제 김명수 편집국 국차장이, 논설부문은 SBS 방문신 논설위원이 각각 수상했다.칼럼 부문은 중앙일보 이정재 칼럼니스트, 기획탐사부문은 한국경제 차병석 편집국장, 해설부문은 KBS 김진수 해설위원, 산업경제부문은 한국일보 이성철 콘텐츠 본부장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협회 관계자는 “한국바른언론인대상은 언론을 천직으로 삼고 평생 언론인의 외길을 걸어오면서 불의와 타협하지 않으며 투철한 기자정신으로 한국 언론발전과 국가 사회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큰 언론인을 발굴하기 위해 제정됐다”면서 “62명의 후보에 대해 3차에 걸친 심사 끝에 8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한편 이날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식 시상식은 취소하고 수상자와 바른언협 이사진과 상견례만 가졌다.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