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월드서 초고속 롤러코스터 운행 중단 ‘아찔’

22일 대구 이월드에서 초고속 롤러코스터 ‘부메랑’이 운행되다 중단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이월드 측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50분께 놀이기구 ‘부메랑’이 탑승객 16명을 태우고 스테이션을 출발한 지 1분 여만에 오작동을 일으키면서, 수분간 멈춰섰다. 센서는 운행기사가 스위치를 완전히 껐다가 다시 켠 뒤에야 반응, 놀이기구가 다시 정상 작동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놀이기구는 1995년에 설치된 기종으로, 360도 루프를 돌아 30m 높이까지 올라갔다가 최고 75㎞/h의 속도로 다시 뒤로 떨어지는 롤러코스터다. 이월드는 센서 오작동으로 일어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파악 중이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전국 최초 출범 달서구청 결혼장려팀 출범 3년만에 78쌍 중매

직장인 김철수(31·가명)씨는 박영희(여·31·가명)씨와 다음달 1일 화촉을 밝힌다. 부부의 인연은 2017년 6월 대구 달서구청의 ‘썸남썸녀’ 매칭프로그램에 참가하면서 시작됐다. 프로그램에 참가한 당시 서로 호감을 느꼈지만 선뜻 다가가지 못했단다.하지만 지난해 10월 달서구청이 마련한 또 다른 결혼장려 행사인 ‘사랑은 롤러코스터를 타고’에 참가한 부부는 다시 만나게 됐다. 이후 1년간의 연애 끝에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2016년 7월 전국 최초로 출범한 대구 달서구청의 결혼장려팀 활약이 예사롭지 않다.팀 출범후 27차례 만남의 행사에 총 592명이 참가했으며 이 중 78쌍이 인연을 맺었다.팀이 만들어진 건 2016년이지만 실제 청춘남녀 만남 행사는 2017년부터 시작됐다는 점에서 한 해 평균 39쌍의 커플을 탄생시킨 셈이다. 해마다 미혼비율이 증가해 저출산과 노령화 등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는 가운데 달서구청의 결혼장려팀은 다양한 만남 프로그램을 진행, ‘가정’에서도 쉽지 않았던 결혼을 ‘관청’에서 해내면서 ‘만남부터 결혼까지’ 새 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다.특히 사진, 요리, 영화감상, 재테크 등 같은 취미를 가진 미혼남녀가 자연스런 소통과 만남을 이어가도록 하는 ‘썸타는 동아리’는 회원들의 만족도가 높기로 소문나 참가 경쟁률까지 치열하다.또 일회성 만남에 그치지 않고 ‘네이버 밴드’나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을 운영해 참가자들의 친목을 자연스럽게 유도했다. 그 결과 상당수의 커플이 행사가 아닌 친목을 통해 부부의 인연을 맺게 됐다.이와 함께 구청은 결혼정보업체와 흡사한 ‘결혼 원정대’를 통해 처녀·총각 리스트를 만들어 다양한 매칭사업을 하고 있다.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월광수변공원 내 새롭게 단장한 웨딩테마공원에서 결혼을 주제로 달서 미혼남녀 축제 ‘두근두근 페스티벌’을 개최해 결혼에 대한 설렘과 즐거움을 구민과 나누고 있다”며 “달서구만의 특화된 결혼장려사업을 여러 지자체가 벤치마킹하고 있다. 앞으로 더욱 건강한 결혼문화조성에 앞장서는 달서구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

하위권에서 롤러코스터 타는 삼성, 이번 주 일정 만만치 않네

하위권에서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는 삼성 라이온즈가 이번 주 상위팀들과 연이어 격돌한다.지난 주 공동 6위로 한 주를 마감한 삼성은 2승4패로 손해 보는 장사를 하면서 하위권 순위가 요동쳤다.6위와 9위 KIA의 게임차는 1게임밖에 나지 않으며 10위(롯데 자이언츠)와 게임차는 3.5게임밖에 나지 않는다. 반면 5위 키움 히어로즈와 6.5게임차로 벌어졌다.이번 주 경기결과가 좋지 않으면 삼성의 순위는 밑바닥으로 곤두박질 칠 수 있다.삼성은 4일부터 6일까지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NC 다이노스와 맞붙은 후 7~9일 문학야구장에서 SK 와이번스와 만난다.분명 삼성에 쉽지 않은 상대들이며 어려운 경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삼성은 지난 NC전에서 스윕을 달성하는 등 올 시즌 NC를 상대로 4승1패로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NC는 지난달 선발 자원이 이탈하며 전력에 차질이 생겼음에도 공동 3위에 오르는 저력을 보이고 있다. 양의지가 물 오른 타격감을 보이는 가운데 이탈한 이재학, 버틀러가 복귀해 삼성전에 출격할 것으로 보인다.김한수 감독은 최근 부진한 기존 테이블세터 박해민과 김상수를 하위타선에 배치했다. 러프를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의 타순을 대폭 변경하면서 막혔던 혈이 뚫리면서 지난 30일 롯데전 스윕 패를 모면했다.이에 따라 변경된 타순이 NC전에서도 득점을 생산해낸다면 불펜 싸움으로 승부를 볼 수 있다. 신인답지 않은 피칭을 선보이는 원태인과 공룡 사냥꾼 백정현 등 선발의 어깨가 무겁다.삼성은 홈 3연전이 끝나면 문학 원정길에 오른다.상대는 올 시즌 5번 맞붙어 한 번도 이기지 못했던 SK로 어려운 싸움이 예상된다.다만 위안거리는 SK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지 못했지만 대등한 경기를 펼쳐왔다는 점이다. 4월5일 0-3, 4월6일 1-2, 4월7일 2-3, 4월24일 8-9, 4월25일 3-4 등 1~3점차로 접전이었다.삼성은 SK전을 대비해 선발 로테이션에 변화를 줄 수 있다.덱 맥과이어가 지난달 31일 롯데 경기에서 타구에 팔꿈치를 맞으며 1군에서 말소됐다. 큰 부상은 아니지만 선수보호 및 휴식차원으로 로테이션을 한 차례 거를 예정이다.이에 대체 선발이 투입될 것으로 보이며 SK에 강한 모습을 보인 헤일리 등판을 미룰 수도 있다. 로테이션대로라면 헤일리는 원태인 이후 5일 경기에 등판해야 한다.그러나 헤일리는 지난달 6일 SK를 상대로 7이닝 2피안타 10탈삼진 무실점 경기를 펼치는 등 이를 고려한다면 선발 순서가 조정될 수 있다.하위권 팀을 제물로 승수를 쌓던 중상위권 팀들이 주춤하는 상황에 삼성이 약진한다면 2강3중5약 판도가 뒤흔들릴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이번 주 삼성이 승수 쌓기에 실패한다면 삼성의 순위는 바닥 칠 전망이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