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라벨업과 헤이걸스 하루 두 차례 공연으로 더위 식힌다

경주 블루원 워터파크에서 25일까지 매일 두 차례의 공연과 다양한 이벤트, 할인행사, 행운권 추첨 등으로 피서객들을 유혹한다. 경주 블루원 워터파크에서 선보이는 플라잉보드. 경주 블루원 워터파크가 막바지 여름철 특별한 공연과 이벤트로 피서객들을 유혹한다. 블루원 워터파크는 막바지 무더위를 이기기 위해 야외무대에서 매일 두 차례씩 걸그룹 공연을 비롯한 다양한 라이브공연과 이벤트를 펼친다. 워터파크는 25일까지 매일 두 차례 러시안 미남미녀로 구성된 다이빙팀이 스토리가 있는 서커스다이빙쇼를 펼친다. 다이빙, 수중발레, 서커스, 플라잉보드, 공중외줄타기 등의 볼거리로 이루어져 관객들의 뉴트로 감정을 자극하여 모두 편안하게 함께 즐길 수 있다. 경주 블루원 워터파크에서 25일까지 매일 두 차례의 공연과 다양한 이벤트, 할인행사, 행운권 추첨 등으로 피서객들을 유혹한다. 걸그룹의 공연 장면. 신예 걸그룹 라벨업과 헤이걸스가 14일까지 주중에도 매일 두 차례의 화끈한 춤과 노래를 선보인다. 또 매일 오후 2시에는 행운권 추첨과 선물이 전달된다. 입장객 중 당첨된 고객에게는 블루원 골든배지(순금 1돈)/ 블루원 패밀리 콘도 무료 숙박권, 워터파크 무료입장권(1인 2매), 아이스커피 교환권 등을 증정한다. 경주 블루원 워터파크에서 25일까지 매일 두 차례의 공연과 다양한 이벤트, 할인행사, 행운권 추첨 등으로 피서객들을 유혹한다. 걸그룹의 공연 장면. 25일에는 7~8월 전체 입장 고객을 대상으로 경품 추첨 행사를 실시한다. 경품으로는 자동차(레이), 다이슨 무선청소기, 트롬 스타일러, 프라엘(LED마스크), 아이패드 에어 등 다양한 상품을 준비했다. 블루원 워터파크는 또 고객들에게 늦더위를 이기기 위한 막바지 다양한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경주시민, 학생, 멤버십카드, 제휴업체 등에 대해서는 30~50%까지 입장료를 할인해 준다. 다자녀, 방문월 생일자, 디아너스/콘도 회원 등 조건이 맞으면 즉석에서 최대 50%까지 할인된다.입장 인원과 여건에 따라 최대 47%까지 특가로 제공하는 온라인 할인이벤트도 있다. 워터파크 김태은 홍보실장은 “부산과 대구지역의 고객들을 위한 셔틀버스를 운행하고 있으며, 택시를 타고 오는 고객들에겐 최대 1만 원의 택시비를 지원해준다”면서 “무더운 여름 막바지, 고객에게 행복과 즐거움을 선사하는 블루원 워터파크에서 알뜰한 추억을 만드시라”고 당부했다.강시일 기자 kangsy@idaegu.com

대구국제마라톤, 명실상부한 고품격 국제대회 자리매김

오는 4월7일 열리는 2019 대구국제마라톤대회 종합코스.대구국제마라톤이 전국에서 유일하게 국제육상연맹(IAAF)으로부터 7년 연속 실버라벨 인증을 받았다.골드라벨의 서울국제마라톤대회에 이어 명실상부한 고품격 국제대회로 자리매김한 셈이다.또 대구국제마라톤이 청송 아이스 클라이밍 월드컵 등과 더불어 국제경기대회 정부 지원대상에 선정됐다.6일 대구시에 따르면 IAAF가 전 세계에서 개최되는 마라톤대회를 매년 평가한 결과 2018 대구국제마라톤 대회가 실버 라벨 조건이 충족돼 인증서를 보냈다.실버라벨은 4개국 이상 남녀 선수가 각 7명 이상 참가해야 하며 전국 채널의 국내중계방송 실시 등 라벨 인정 규정을 충족해야 한다.IAAF가 골드(1~200위)·실버(201~300위)·브론즈(301~400위) 등 3개 등급을 부여한 것은 2008년부터다.대구국제마라톤 대회는 2001년 마스터즈가 참가하는 하프대회를 시작으로 2008년 엘리트 부문으로 확대됐다. 이후 2009년부터 IAAF공인 국제마라톤대회로 개최됐다. 실버라벨을 처음 인정받은 시기는 2013년이다. 올해도 실버라벨 대회로 열릴 예정이어서 7년 연속 실버라벨을 유지, 국제육상도시로서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오는 4월7일 열리는 대구국제마라톤은 교통통제로 인한 시민불편을 해소하고자 엘리트 풀코스의 꼬리 부분과 하프코스 17㎞ 부분의 수성네거리 반환지점을 없앴다. 대신 봉명네거리 쪽을 포함했으며 10㎞와 건강달리기의 1㎞ 지점을 신천대로 상단에서 신천동로 인접도로(동신교→신천교)로 변경했다.도착지점인 골인지는 참가자 편의를 위해 종각네거리에서 공평네거리로 위치이동 했다.특히 지난 1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지방 자치단체 개최 국제경기대회 지원 대상으로 대구국제마라톤대회를 비롯해 12개 시도에서 열리는 17개 대회를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정부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돼 대회가 한층 더 발전하는 발판이 마련됐다.김호섭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마스터즈 참가자와 시민들이 함께 즐기고 누릴 수 있는 다양한 볼거리, 먹거리와 유명연예인의 공연도 제공해 봄의 서막을 여는 대표 스포츠 축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한편 마라톤 참가 신청은 코스별 마스터즈 하프, 10㎞, 건강달리기 3개 부문 중 하나를 선택해 대구국제마라톤 홈페이지에서 다음달 15일까지 접수하면 된다.참가비는 하프 4만 원, 10㎞ 3만 원, 건강달리기 1만5천 원이다.단체신청의 경우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10㎞ 종목은 50명 이상 신청 시 참가비 절반이, 건강달리기 30명 이상 5천 원이 각각 할인된다.또 최다 참가 단체 및 2019번째 신청자 1인에게는 기념품이 제공된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