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봄 소풍’

꽃샘추위가 물러난 2일 오후 대구 달성군 다사읍 강정고령보 디아크에서 봄 소풍을 나온 왕선초등학교 학생들이 도시락을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이무열 기자 lmy4532@idaegu.com

겨울 가뭄

정부는 지난 9일 적극적인 범정부적 가뭄 예방 대처를 위해 ‘2019년 가뭄종합대책’을 수립해 발표하면서 올해 홍수기(6월 21일~9월 20일) 전까지는 물 부족이 없을 것으로 전망했지만 낙동강 수계인 경북·대구 지역에 눈과 비가 내리지 않아 59년 만의 겨울 가뭄이 계속되고 있다. 29일 오전 대구 달성군 디아크 인근 낙동강이 바닥을 들어내며 바짝 말라 갈라져 있다. 이날 기상청은 사실상 연휴가 시작되는 31일 눈이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김진홍 기자 solmin@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