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대구·경북 출생아 수 전년 동월 대비 급감

지난 3월 대구·경북지역 출생아 수가 전년 동월 대비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3월 인구동향’을 보면, 지난 3월 대구지역 출생아 수는 991명으로, 1년 전 1천223명 보다 232명(19%) 감소했다. 경북지역 출생아 수 역시 1천175명으로, 지난해 3월 1천384명 보다 209명(1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출생아 수는 대구 3천77명, 경북 3천592명으로, 전년 동분기 대구 3천615명, 경북 4천92명 대비 각각 538명(14.8%), 500명(12.2%)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의 수인 합계출산율은 대구 0.88명, 경북 1.10명으로 대구지역은 1명도 채 되지 않는 수치를 기록했다. 반면 지난 3월 사망자 수는 대구 1천403명, 경북 1천972명으로, 1년 전 대구 1천175명, 경북 1천906명 보다 증가했다. 지난 3월 신고된 혼인 건수는 대구 753건, 경북 830건으로 1년 전 대구 778건, 경북 932건 대비 급감했다. 이혼 건수는 대구 257건, 경북 298건으로 집계됐으며, 지난해 3월 대구 535건, 경북 480건 보다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지난해 12월 지역 광공업 생산·대형소매점 판매액 전년 동월 대비 감소

지난해 12월 대구·경북의 산업활동이 전반적으로 침체하는 모습을 보였다.2일 동북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2월 대구·경북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대구와 경북 모두 광공업 생산과 대형소매점 판매액이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광공업 생산은 1년 전 대비 각각 4.1%, 2.0% 감소했다.대구는 섬유제품, 1차 금속, 비금속광물 등에서 생산이 증가했으나, 전기장비,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 의료정밀광학 등에서 감소세가 컸다.경북은 기계장비, 전기장비, 담배 등에서는 늘어난 반면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 1차 금속, 전기·가스·증기업 등에서의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출하도 전년 동월 대비 4.1%, 1.9%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대구는 전기장비, 기계장비,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 등이, 경북은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 자동차, 전기·가스·증기업 등이 급감했다.재고는 대구 0.2%, 경북 2.5% 줄었다. 대구의 경우 기계장비, 금속가공, 1차 금속 등에서 재고가 늘고, 경북은 기계장비,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 화학제품 등에서 재고가 증가했다.대형소매점 판매액도 지난해 같은달 대비 대구 4.3%, 경북 5.8% 각각 떨어졌다.특히 대형마트는 대구와 경북 각각 4.4%, 5.4% 감소했다.건설수주액은 전년 동월 대비 대구 107.4%, 경북 32.2% 증가했다.대구의 경우 건축부문 110.5%, 토목부문 70.4% 각각 늘고, 경북은 건축부문 120.5%, 토목부문 16.2%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지난 7월 온라인 쇼핑 총 거래액 전년 동월 대비 급증

지난 7월 온라인 쇼핑 총 거래액이 전년 동월 대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비스 다양화 및 변화된 소비트렌드 영향으로 음‧식료품, 화장품, 음식 서비스에서 두드러진 증가세를 보였다. 4일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 7월 온라인 쇼핑 동향에 따르면 온라인 쇼핑 총 거래액은 11조 1천822억 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15.4% 증가했다. 세부 상품군별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전년 동월 대비 음식 서비스가 81.3%로 가장 많이 늘었고, 화장품 25%, 음·식료품 24.9%로 뒤를 이었다. 취급 상품 범위별로는 종합몰의 거래액이 7조2천340억 원, 전문몰 거래액 3조9천483억 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1.5%, 23.3% 늘었다. 운영 형태별로는 온라인몰의 거래액이 7조5천750억 원, 온·오프라인 병행몰의 거래액은 3조6천73억 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5.0%, 16.1% 증가세를 보였다. 모바일 쇼핑 거래액도 7조2천147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 보다 21.5% 늘었다. 총 거래액 중 모바일 쇼핑 비중은 64.5%로 전년 동월 대비 3.3%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쇼핑에서는 특히 음식서비스(93.7%), e쿠폰서비스(88.5%)의 비중이 높았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6월 대구 고용률 전년 동월 대비 하락

6월 대구 고용률이 전년 동월에 비해 하락했다.동북지방통계청은 지난달 대구 고용률은 58.6%로 전년 같은 달보다 0.4%포인트 떨어졌다고 10일 밝혔다.대구의 지난달 취업자 수는 123만3천 명으로 전년 동월에 비해 1만 명 감소했다.전년 동월에 비해 도소매·숙박음식점업(1만1천 명), 제조업(5천 명), 전기·운수·통신·금융업(4천 명)이 감소했다.반면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6천 명), 농림어업(3천 명), 건설업(1천 명)이 증가했다.실업률은 4.1%로 전년 동월보다 0.2%포인트 떨어졌다.실업자는 5만3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3천 명 줄었다.남자는 3만 명으로 7천 명 감소했으나, 여자는 2만3천 명으로 3천 명 증가했다.비경제활동인구는 81만9천 명으로 전년 동월에 비해 1만2천 명 증가했다. 남자는 1천 명 줄었으나, 여자는 1만2천 명 각각 늘었다.한편 4월 경북의 고용률은 62.4%로 전년 동월과 같았고 실업률은 4.4%로 0.8%포인트 상승했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

5월 대구 고용률 전년 동월보다 하락

지난달 대구 고용률이 전년 동월에 비해 하락했다.12일 동북지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5월 대구 고용률은 58.4%로 전년 같은 달보다 0.3%포인트 떨어졌다.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4.5%로 0.1%포인트 상승했다.대구의 지난달 취업자 수는 123만 명으로 전년 동월에 비해 7천 명 감소했다.전년 동월에 비해 도소매·숙박음식점업(1만4천 명), 전기·운수·통신·금융업(1만2천 명), 제조업(2천 명)이 감소했다.반면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1만2천 명), 건설업(7천 명), 농림어업(1천 명) 부문은 각각 증가했다.실업률은 4.3%로 전년 동월보다 1%포인트 떨어졌다.실업자는 5만6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만4천 명 줄었다.남자는 3만4천 명으로 1만1천 명, 여자는 2만2천 명으로 3천 명이 각각 감소했다.비경제활동인구는 81만9천 명으로 전년 동월에 비해 1만9천 명 증가했다. 남자는 4천 명 줄었으나, 여자는 1만5천 명 늘었다.한편 4월 경북의 고용률은 62%로 전년 동월 보다 0.3%포인트 하락했고 실업률은 4.1%로 0.3%포인트 상승했다.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