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의료진 수면의 질과 정신건강에 대한 대책 필요

코로나19 대응팀으로 참여한 의료인의 상당수에서 수면의 질이 저하되고, 우울·불안 등을 느끼는 것으로 확인됐다.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수면센터 조용원·김근태 교수팀이 국가 지정 코로나19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활동하는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1주일 이상 근무한 의사 47명, 간호사 54명을 대상으로 우울과 불안, 그리고 수면의 질을 평가한 후 이 같이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시행 중인 지원방안과 정책 등은 코로나19 환자에 초점이 맞춰져, 의료진의 육체적 또는 심리적 문제에 대한 대응이 부족하다.이에 계명대 동산병원 수면센터 교수팀은 코로나19로 인한 의료진들의 피로도와 스트레스를 객관적으로 측정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 코로나19 대응팀에 참여한 의료진의 수면과 정신건강에 대해 조사한 자료를 분석했다. 2020년 3월23일부터 2020년 4월3일까지 실시한 2주간의 조사에서 전체 의료진 대상자 101명 중 24명(23.8%)에서 우울감을 의심할 만한 증상을 보였다.36명(35.6%)에서는 임상적으로 의미가 있는 불안감이 나타났으며, 26명(25.7%)은 수면의 질이 떨어졌다.그리고 의료진 중 의사와 간호사 집단을 비교한 결과, 간호사가 우울·불안·수면의 질 저하가 더 심한 상태임을 확인했다. 계명대 수면센터 교수팀은 “이번 연구는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 진료에 참여한 의료인의 심리적 건강과 수면의 질에 대한 첫 번째 연구로서, 코로나19 진료를 위한 의료진을 구성하고 운영 및 유지하는 데 중요한 참고 자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해당 연구는 2020년 12월에 대한수면연구학회에서 발간하는 ‘Journal of Sleep Medicine’ 17권 2호에 ‘코로나19 거점병원 의료진의 수면과 정신건강 조사’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이동률 기자 leedr@idaegu.com

대구 신세계, "친환경 실천 함께해요"

신세계백화점 대구점은 7층 사은행사장에서 고객이 친환경 생활을 실천할 수 있도록 프리퀀시 기프트를 친환경 제품으로 구성해 나눠주는 ‘THERE IS NO PLANET B-지구를 지키는 작지만 큰 걸음, 같이 걸어요’ 이벤트를 진행한다.윤정혜 기자 yun@idaegu.com

의성진 스포츠클럽, 대한체육회 공모전 우수상 수상

의성진(眞) 스포츠클럽(회장 박영철)이 대한체육회 주관 ‘코로나19 바이러스 피해 극복 노력 우수사례 공모전’의 경영혁신 사례 부문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이번 공모전에서는 전국 154개의 공공스포츠클럽을 대상으로 총 2개 부문(창의적 종목운영 사례, 경영극복/혁신 사례)에 대한 우수 사례를 평가했다.의성진 스포츠클럽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자체 성과 평가를 통한 클럽의 운영 문제점 파악 및 개선점을 도출해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운영 내실화를 도모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특히 종목별 간담회로 프로그램별 레슨비 조정을 통한 수익 창출, 코로나19 방역 자체 인력 추진 등을 통한 비용 절감 등 재정자립도 안정화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이다.이밖에 의성진 스포츠클럽은 비대면 홍보 마케팅(온라인, 포스터 등)을 적극 활용, 기존 회원들과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으로 기존 회원 이탈 방지, 신규 회원 확보(전년 대비 3% 증가)에도 노력을 기울였다.김주수 의성군수는 “우수상 수상을 축하 드리며, 앞으로도 다양한 연령과 여러 계층의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공공스포츠클럽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김호운 기자 kimhw@idaegu.com

대구과학대학교, 현장실습교육과정 우수업체 현판 수여식 가져

대구과학대학교가 지난해 현장실습교육과정에 참여한 우수 산업체에 대한 현판 수여식을 가졌다.코로나19사태로 현장실습교육이 어려운 여건에도 원활한 교육진행과 학생들의 교육 품질향상에 앞장선 서피티명가 등 업체 6곳이 대상이다.우수 산업체로 선정된 서피티명가 서성욱 대표는 “코로나로 실습교육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무사히 진행할 수 있어 다행”이라며 “실습지도자로서 많은 동기부여가 됐다”고 했다.대구과학대 최유림 현장실습지원센터장은 “우수업체에 대한 현판 수여는 올해가 처음인데, 학생들의 교육 품질을 한층 더 높이고 산업체에는 실습지도에 대한 동기부여를 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충환 기자 seo@idaegu.com

경북도, 토지불부합 지역 지적재조사 진행

경북에서 경계측량 중 발생할 수 있는 토지불부합 지역에 대한 재조사가 진행된다.경북도는 도내 17개 시·군, 39개 지구 1만3천315필지에 대한 지적재조사지구를 지정했다고 3월31일 밝혔다.앞서 도는 3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23개 시·군 62개 지구 1만9천982필지에 대한 지적재조사를 계획했으며, 인구 50만 이상인 포항시는 10개 지구 2천925필지(805천㎡)를 자체 지정했다. 지적재조사지구 지정승인은 사업지구 토지소유자 총수의 2/3 이상과 토지면적 2/3 이상에 해당하는 토지소유자의 동의가 있어야 가능하기 때문에 이번 지정된 사업지구 외 나머지 13개 사업지구에 대해서는 법적 요건이 충족 되면 지구지정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지적재조사사업은 1910년대 작성·등록된 지적공부를 국제표준의 디지털지적으로 전환하고 토지의 실제 토지이용현황과 일치하지 않는 지적공부를 현실경계 위주로 새로이 지적경계를 설정하는 사업이다.경북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토지 경계분쟁을 해소하고 디지털지적 구축으로 토지의 이용가치를 높일 수 있는 지적재조사사업에 도민의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한편 지난 2012년 ‘지적재조사에 관한 특별법’시행 이후 지난해까지 총 255개 (5만9천572필지)사업지구를 지정해 173개 지구에 대한 사업을 완료하고 82개지구에 대해서는 측량 및 경계조정을 진행 중에 있다.김창원 기자 kcw@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