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경심 구속에 ‘조국’ 수사 본격화 대립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4일 구속됐다.법원은 정 교수의 자녀 부정 입시 및 사모펀드 의혹 관련 혐의가 어느 정도 소명됐고 구속이 필요하다며 수사의 정당성에 힘을 실어줬다.검찰은 이 여세를 몰아 ‘피의자 조국’을 정조준할 분위기다.정 교수의 구속으로 정치권은 술렁였다.특히 여야의 반응은 극명하게 갈렸다.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재판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검찰개혁’을 외친 반면 자유한국당 등 보수 야당은 ‘몸통’을 수사해야 한다며 조 전 장관을 겨냥했다.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겸허한 마음으로 이 재판을 지켜보겠다”며 “검찰개혁이란 국민의 절대명령을 받들어 민생경제 활력으로 20대 국회를 마감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정 교수의 구속을 환영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몰아붙였다.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은 정권 실세들이 가담한 권력형 범죄·권력형 게이트를 철저히 수사해서 낱낱이 진상을 밝혀내야 한다”며 “이제라도 문 대통령은 명백한 과오를 인정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 게이트 수사가 이제야 본 궤도에 올랐다. 정경심 교수 구속은 사필귀정”이라며 “공수처와 같은 운명인 이 게이트의 몸통 조국 수석의 수사는 당연한 수순”이라고 말했다.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원내정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더이상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잘못된 인사로 국민을 분열시킨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하길 바란다”며 “사건 당사자이자 몸통인 조국을 불러서 부인 정경심씨의 범죄 행위를 어디까지 알고 있었고 어디까지 공모했는지, 낱낱이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검찰에 당부했다.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칭)은 기본적으로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입장과 함께 의혹은 재판에서 가리고 정치권은 분열을 내려놓고 개혁을 추진하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대구 성소수자 축제, 성소수자 옹호 vs 반대 극명한 대립

‘2019 제11회 대구퀴어문화축제’가 지난 29일 오후 1시 대구 중앙로 대중교통전용도로에서 열렸다.축제가 시작되자 성소수자를 옹호하는 목소리와 이를 반대하는 대립의 목소리로 가득했다.경찰은 퀴어축제 세력과 반대집회 간 충돌을 우려해 연결 골목마다 1천여 명의 병력을 배치, 혹시 있을 충돌에 대비했다.이날 비가 내리는데도 불구하고 시내 곳곳은 대규모 동성애 반대 집회가 열리는 등 긴장감이 감돌았다.반대집회는 퀴어축제가 한창인 대중교통지구의 한 블록을 두고서 2·28 공원, 구 한일극장 일대에서 보수단체와 기독교 단체 주관으로 열렸다.대구경북CE연합회(기독교청장년면려회)는 이날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 중앙광장에서 ‘올바른 성윤리, 건강한 가정·사회·나라, 대구퀴어축제 반대 동성애 STOP’이라는 주제로 동성애에 반대하는 연극과 각종 공연 등을 펼쳤다.반대집회에 참여한 2천여 명 가운데 150여 명은 ‘탈동성애’, ‘동성애OUT’ 등이 적힌 티셔츠를 입고 동성로 일대를 돌며 시민들에게 무료 배부하기도 했다.특히 이날 오후 5시부터 열린 퍼레이드 거리는 탈 동성애를 외치는 일부 시민이 “동성애는 죄악이다”고 소리치며 퍼레이드 행렬로 뛰어들면서 경찰들이 제지하는 상황도 발생했다.정순진(44) 대구경북CE협의회 동성애대책위원장은 “우리는 동성애 분들을 미워하거나 혐오하지 않는다”며 “종교적인 신념과 비사회적이고 교육적인 측면에서 우리는 퀴어축제를 반대하고 있다. 비윤리적인 집회를 허가한 대구시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축제는 ‘퀴어 해방 더 프라이드’를 슬로건으로 오전 11시부터 반월당네거리~중앙네거리의 약 600m의 거리에 홍보부스와 퍼레이드 등으로 펼쳐졌다.배진교 퀴어축제조직위원장은 “스톤월 항쟁 50년을 기억하며 투쟁과 축제의 장 공간이 되면 좋겠다”며 “우리의 인권을 위해 당당하고 자부심 넘치는 행진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성소수자부모모임 회원 김모(48·여)씨는 “자식이 커밍아웃을 한 뒤 성소수자들이 특별한 사람이 아니라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참여하게 됐다”며 “성소수자에 대한 인식이 예전보다 많이 알려져 보는 시선들이 차츰 나아지고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베리굿 조현 “과한 해석 자제” vs “성 상품화” 의견 대립

앞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 : 골든카드'에 참석해 파격적인 의상으로 주목을 받았던 베리굿 '조현'이 연일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하고 있다.조현은 이날 대회에서 인기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 속 구미호 캐릭터 '아리'로 변신했으나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는 '의상이 너무 야하다'와 '문제될 것 없다'고 대립 구도가 생겼다.이에 조현의 소속사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7일 한 매체를 통해 "금일 조현이 착용한 의상은 주최 측에서 준비한 의상이다. 이번 행사를 위해 주최 측과 충분한 협의를 거쳤고, 주최 측에서 게임 캐릭터를 오롯이 표현하고자 하는 조현을 생각해 마련해준 의상이다"라며 "과한 해석은 자제해주셨으면 한다"고 당혹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하지만 이같은 해명에도 네티즌들은 '성 상품화로 마케팅하네', '저런 옷 입어야하는 조현이 불쌍하다', '여아이돌 극한직업'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