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색공단 입주업체, 상․하수도요금 50% 감면…37억 혜택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염색산업단지 입주 업체들에게 상하수도 요금 추가감면이 이뤄진다.대구염색산업단지 관리공단(이하 염색공단)은 대구시가 공단 입주업체들의 경영안정을 위해 다음달부터 3개월 간 상·하수도 요금 50% 감면을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이번 감면으로 입주업체들은 총 37억 원 정도의 혜택을 받게 된다.앞서 대구시는 지난해 5~7월 상·하수도 요금 전액(54억 원 상당)을 감면해 줬다.염색공단 측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극심한 경영난에서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입주업체들이 이번 감면으로 위기극복의 초석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이번 감면을 위해 김이진 염색공단 이사장을 비롯해 공단 측이 대구시에 상·하수도 요금 감면 등 지원을 지속적으로 요청했다.김 이사장은 지난 4일 권영진 대구시장과 면담을 하고 염색공단 내 입주업체의 위기상황을 설명하고 지원정책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대구시가 위기극복을 위해 염색공단 입주업체에 감면해준 상·하수도 요금은 총 91억 원에 달한다.대구염색공단은 지난해 4월에는 매달 입주업체에 부과되는 증기사용료와 폐수처리비의 기본료 3개월 치를 면제해줬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50억 원 규모다.김이진 이사장은 “이번 상·하수도요금 50% 감면결정은 수출중단과 내수부진 등 이중고를 겪고 있는 업체에 가뭄의 단비 같은 소식”이라고 반겼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어려움 겪는 자동차 부품업계, 단비같은 지원

4천억 원 규모의 자동차 부품기업 전용 상생프로그램이 18일부터 가동된다.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자동차 부품업계에 단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에 따르면 정부와 지자체, 완성차 업계 등이 참여한 가운데 자동차산업 상생특별보증 프로그램이 신성됐다. 완성차 기업이 240억 원을 출연하고 정부가 200억 원, 지자체가 295억 원을 내놓는 등 295억 원을 마련한다. 이 돈을 기반으로 4천200억 원 규모의 자동차 부품기업 전용 상생프로그램을 마련한다.대상은 1~3차 협력업체 중 자산규모 1천억 원 이하, 상시 근로자 1천 명 이하의 부품기업이다. 기술보증기금 지역 영업점에서 신청을 받고 있다. 기업당 지원금액은 연간 매출액의 25~33% 수준이다.지원 한도는 운전자금의 경우 최대 30억 원, 시설자금 최대 100억 원까지 지원한다. 기술집약형 중소기업은 운전자금 50억 원, 우수기술기업은 운전 70억 원까지 지원해 준다. 기술력과 안정적인 납품처를 확보하고 있지만, 코로나19 피해 등으로 신용등급이 하락하는 등 유동성 확보가 어려운 기업 중심으로 지원한다. 대구시는 이와별도로 기술보증기금과 상생 협약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기업 위기 극복을 위한 금융지원을 위해 50억 원을 출연해 지역 기업을 대상으로 1천억 원 규모의 기업보증 보증 프로그램을 마련 중이다. 대구시 이승호 경제부시장은 “자동차산업 상생 특별보증 프로그램에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의 자동차 부품기업이 많이 신청해 수혜 받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

가뭄에 단비, 수성아트피아 ‘예술인 기(氣)살리기 프로젝트’호응

수성아트피아의 ‘예술인 기살리기 프로젝트’가 코로나19로 곤경에 처한 지역 예술인들에게 ‘가뭄에 단비’가 되고 있다.지난달 18일부터 시작한 ‘예술인 기살리기 프로젝트’는 코로나19사태로 설 자리를 잃은 대구·경북지역 전문(전업)예술인 및 단체를 대상으로 수성아트피아 용지홀에서 무관중 공연을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음악, 무용, 연극, 국악 순으로 오는 25일까지 이어지는 ‘예술인 기살리기 프로젝트’는 예술인들을 직접 지원하기 위해 개인 및 단체의 공연 영상을 별도로 제작해 이달 중순부터 유튜브를 통해 장르별로 송출할 예정이다.수성아트피아는 참가 예술인 개별 영상이 예술인 개인을 알리는데 도움이 될 뿐 아니라 향후 다양한 용도의 포트폴리오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타 지역 공연 관계자들이 지역의 우수한 예술인들을 섭외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지난 4월 접수한 ‘기살리기 프로젝트’의 참여 신청 건수는 모두 145건에 달한다. 장르별로는 음악이 66%로 가장 많았고, 국악 14%, 무용과 연극이 각각 10%로 개인과 단체 예술인 736명이 신청했다. 수성아트피아는 이 가운데 음악 57건(211명), 국악 16건(55명), 연극 11건(92명), 무용 10건(57명) 등 모두 94건(415명)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수성아트피아 관계자는 “최종 지원 대상 건수와 인원이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4배가량 늘어났다”며 “코로나19로 생계에 위협을 받는 지역 예술인들을 한 사람이라도 더 지원하자는데 의견이 모아진 결과”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올해 수성아트피아 기획공연 출연진이나 고정적 월급을 받는 예술인을 제외한다면 거의 대부분이 선정된 것”이라고 했다.한편 수성아트피아는 오는 19일까지 무관중 공연 마지막 순서인 국악 공연을 진행한다. 김기덕(피리), 김지성(거문고), 석선경(가야금), 윤정애(소리), 조성욱(타악)씨 등이 펼치는 개인 공연과 국악예술단 동동, 노래광대, 소리담, 소옥, 영남풍물연구소, 풍악광대놀이예술단 등의 단체 공연이 진행된다.수성아트피아는 이번 ‘예술인 기살리기 프로젝트’ 선정 예술인에게 신속한 경제적 지원을 위해 계약금의 70%를 먼저 지급하고, 공연을 마친 후 잔금을 지급하기로 했다.서충환 기자 seo@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