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피해 가장 심한 대구 선거운동 시끌벅적 잔치판…지역민 눈총

전국적으로 코로나19 사태를 의식한 침묵 속 선거전이 시작됐지만 정작 코로나 피해가 가장 심한 대구는 과거처럼 신나는 로고송에 화려한 율동까지 곁들인 선거전이 펼쳐졌다. 코로나19로 사랑하는 가족을 잃거나 투병 중인 가족을 둔 지역민은 안중에도 없는 선거전이란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4월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본격적인 선거 운동이 시작된 2일 대구시내 곳곳에서 코로나19 사태를 의식하지 않은 ‘상식 밖의 선거운동’을 벌이는 모습이 연출됐다. 2일 오전 8시께 대구 수성구 범어네거리 앞은 4·15 총선 당선을 위해 모인 ‘수성구갑’ 국회의원 후보 출마자들과 많은 선거운동원들이 모여 선거 유세를 펼쳤다. ‘수성구을’ 후보자들이 모인 두산오거리 앞도 후보자들의 로고송에 맞춰 선거운동원들이 따닥따닥 붙어 서서 인사를 하거나 손을 흔드는 등 선거 유세를 펼쳤다. 두 곳 모두 로고송에 확성기까지 동원됐다. 이마저도 부족했던지 선거 운동원들이 나서 서로 뒤엉킨 채 선거 유세를 했다.이날 정세균 국무총리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는 감염을 다시 확산시킬 위험이 있다”고 밝힌 게 무색할 정도가 됐다.지역 여야는 이런 비난이 예상됐음에도 코로나 사태에 따른 선거운동 기준도 명확히 세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부산·경남 등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는 대면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기 위해 마스크를 쓴 채 손을 흔들거나, 유세차량을 동원하더라도 로고송을 생략한 채 선거운동원이 묵묵히 인사만 하는 ‘팬터마임’ 유세를 진행했다. 경기지역도 코로나19 사태로 시끌벅적한 로고송과 선거운동원의 율동, 지지자와의 악수는 사라진 분위기였다. 특히 선거운동원 간격을 2m씩 띄어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사회적 공감대를 저버리지 않으면서 홍보전을 진행했다. 코로나 사태로 큰 아픔을 겪은 대구에서 이같은 선거운동이 벌어지자 자신이 출마한 지역의 아픔을 내팽개치고 당선에만 혈안이 된 후보자들에 대한 비난과 더불어 감염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김모(48·수성구 범어동)씨는 “국가적 비상상황에 더구나 가장 큰 피해지역인 대구의 후보자들이 상식밖의 선거운동을 하는 걸 보니 화가 치민다”며 “상처난 민심을 어루만져주지는 못할망정 그저 표 모으는 데만 급급한 모습에서 지역 정치권의 현주소를 보는 것 같았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지역 한 정당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에 맞춰 조용한 선거운동을 유도하고 있지만 후보자 개인이 판단할 문제여서 한계가 있다”며 “다시 한 번 조용한 선거운동을 벌이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이동현 기자 leedh@idaegu.com

구청장 욕설 진실공방…낯뜨거운 달서구의회 촌극

대구의 기초의회에서 구청장과 의원 간의 볼썽사나운 막말 논쟁이 벌어졌다. 12일 열린 대구 달서구의회 ‘제268회 본회의’에서 이태훈 달서구청장과 이신자 의원의 욕설 논란 때문이다. 이날의 촌극은 이신자 의원은 구정 질문을 통해 이태훈 달서구청장이 지난달 21일 동료 구의원의 5분 발언에 대해 ‘△△△△’는 막말을 했다는 녹취록을 공개하면서 시작됐다. 이 의원은 지난달 21일 이 청장이 진천동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 같은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당시 진천동 한 주민대표가 이 청장에게 ‘흉물 논란’이 일었던 대형 원시인 조형물을 두고 “이제는 원시인 조형물에 대해 나쁘게 말하는 사람이 없다. 위축되지 마시고 자부심을 가져라”고 응원했다. 이에 이 청장은 “지난달에 또 한 구의원이 그걸(원시인 조형물)가지고 △△△△”고 대답한 것. 공개된 녹취록에 대해 이 청장은 “천천히 해서 들으면 ‘시비를 걸었다’로 정확하게 들린다”며 “원시인 조형물을 두고 논란이 많아서 농담 삼아 건넨 말이다. 주위에 다른 구의원도 두 분이나 있었는데 욕설을 할 수 있겠냐”고 반박했다. 또 사실 관계가 확인 되지 않은 사항에 대해서 5분 발언한 이 의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4일에도 같은 내용으로 5분 자유발언을 하기도 했다. 녹취록 공개 과정에서도 서로 자세히 들어보라며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지방자치법은 본회의나 위원회에서 타인을 모욕하거나 타인의 사생활에 대해 발언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날 본회의에 참석한 주민 김정도(52)씨는 “‘△△△△’, ‘시비 걸었다’라는 문제로 30분 동안 구청장과 의원이 말싸움을 벌이다니… 도대체 이해가 안간다”며 “방청석에 있는 지역민은 안중에도 없나”라며 구청장과 의원 모두를 싸잡아 비난했다. 또 다른 방책객인 이모(44·여)씨는 “마치 애들이 싸움하는 것 같다”며 “그런 일로 서로 감정 대립하는 등 싸울 힘이 있다면 구정 발전을 위해 좀 더 노력해 달라”고 꼬집기도. 구청 간부 공무원은 “이번 문제는 구청장과 의원 간 개인적인 문제로 보인다”며 “개인적인 감정이 지속된다면 임시회는 물론 구정 발전에도 해를 끼칠 것”이라며 걱정했다. 김현수 기자 khsoo@idaegu.com